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정신응급 대응 협의체 구성
지역사회 정신질환 편견 해소와 효과적인 응급상황 대처 활동 기대
기사입력  2019/05/21 [16:36]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브레이크뉴스 류연선 기자] 군포시는 경찰서와 소방서,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전문의료기관의 담당 인력으로 ‘지역사회 정신응급 대응 협의체(이하 협의체)’를 구성하고, 5월 15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 정신응급 대응 협의체 구성 회의     © 경기브레이크뉴스

 

군포시보건소장을 위원장으로 한 협의체는 최근 정신질환 관련 범죄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사회에서 갈등을 빚고 있는 중증정신질환자에 대해 보다 효과적으로 대응할 것이 요구돼 구성했다고 시는 밝혔다. 

정신응급이란 사고․행동․기분 그리고 사회적 관계의 급성 장애를 말하며, 정신질환이 급성기 상태로 발현하거나 악화되어 환자 본인 혹은 타인의 안전과 건강에 위협이 되는 상황을 말한다. 

군포지역의 조현병 환자 수는 전체 인구의 0.28%인 775명으로 추정되며, 1년 동안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장애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전체인구의 1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 지역사회에서 정신건강 문제는 중점 관리돼야 할 중요 사안이다. 

이와 관련해 군포시정신건강복지센터는 지역사회의 다양한 경로로 대상자 발굴과 사례관리를 통한 치료 개입과 정신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중증정신질환자 치료관리뿐만 아니라 가족교육과 자조모임도 운영하며 노인 우울증 관리 및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해소와 환자발굴을 위한 주민 정신건강 캠페인 활동도 연중 운영 중이다. 

김미경 보건소장은 “정신응급 대응 협의체를 실무자 중심으로 운영해 효율적인 정신질환 응급 관리체계를 실현할 것”이라며 “유관기관뿐만 아니라 시민사회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보건소 주관으로 응급매뉴얼 개발과 통합 연계 등 비자의입원(강제입원) 제도의 개선 방향을 수정해 나갈 계획이며, 정신의료시설과 전문 인력 확충 등으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정신질환자의 실질적인 관리 체계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