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 展… 환경의 소중함 깨닫고 인식 전환 계기
6월 7일부터 7월 14일까지 군포문화예술회관 전시실서
기사입력  2019/05/30 [14:57]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브레이크뉴스 류연선 기자] 다음달 7일부터 7월 14일까지 군포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일상의 생활 폐품을 예술의 세계로 작품화한 체험전시 '반쪽이의 상상력 박물관'이 열린다.

 

▲ 슬리퍼를 활용해 만든 카멜레온     © 경기브레이크뉴스

 

 이번 전시는 어린이들의 상상력과 창의력을 유발하는 동시에 환경의 소중함을 느끼고 사물에 대한 인식 전환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획전시다.

 

이번 전시에는 ‘반쪽이의 육아 일기'로 유명한 최정현 작가의 오토바이 부품으로 만든 독수리, 다리미로 만든 펠리컨, 소화기로 만든 펭귄 등 생활 폐품을 이용한 조형예술 작품들이 전시된다.

 

이 외에도 한국 정치 현실을 볼펜과 화장실용 뻥뚫어로 만들어 풍자한 ‘국회의사당’, 인터넷 익명성의 병폐를 다루기 위해 마우스와 키보드로 제작한 ‘네티즌’ 시리즈, 미군용 도시락과 철모로 만든 ‘미국을 먹여 살리는 장수거북’ 등 현실을 풍자적으로 담아낸 작품들도 만날 수 있다.

 

또 전시 기간 중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는 최정현 작가와 플라스틱컵을 활용한 작품 만들기 시연회 및 체험, 작가와의 대화 시간도 마련돼 있다.

 

재단 관계자는 “어린이들이 창의력을 키우고 자연의 소중함을 깨닫는 계기가, 어른들은 현대미술을 흥미롭게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하면 더욱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월요일 휴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 가능하다. 입장료는 1인당 1만원이며, 군포 관내 유아 및 학생, 그리고 문화회원 및 20인이상 단체는 5천원에 관람할 수 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