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거행
안양5동 현충탑. 유족대표, 공무원 등 7백여명 호국영령 기려
기사입력  2019/06/10 [15:3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추념사를 낭독하는 최대호 시장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브레이크뉴스 이동한 기자] 안양시의 제64회 현충일추념식이 6일 오전 안양5동 현충탑에서 엄숙하게 거행됐다.

 

이날 추모식에는 최대호 시장을 비롯해 관내 거주하는 6·25참전 전우회원과 유가족, 보훈호국단체, 유관기관단체장, 일반주민, 시·도의원, 공무원 등 7백여명이 참석, 나라위해 목숨 받친 순국선열과 호국연령들의 넋을 위로했다.

 

정각 10시에 울린 사이렌에 맞춰 참석자 모두가 순국선열 및 전몰호국영령들에 대한 묵념을 올린데 이어 헌화와 분향, 추념사, 헌시낭송, 위령진혼 공연, 현충일 노래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현충일 추념식 특별 무대로 호국영령들의 넋을 기리는 진혼 살풀이 공연이 펼쳐지기도 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추념사에서 “수많은 국가존망의 위기에서도 나라를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들의 희생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서울과 대전현충원을 참배하는 유족들을 위해 버스 6대를 지원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