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만안경찰서, ‘절도예방스티커’ 부착
ATM 내 절도범죄발생 47% 감소
기사입력  2019/06/21 [13:20]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브레이크뉴스 류연선 기자] 안양만안경찰서가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ATM기기 내 절도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그 해결 방안으로 ‘절도예방스티커’를 제시했다. 대부분 시민들은 ATM기기에서 앞사람이 두고 간 현금이나 물건을 가져간 것이 죄가 되는지 모르고 있어 예기치 않게 경찰서에 종종 소환되는 일이 있었다. 이를 방지·홍보하기 위해 알기 쉬운 문구로 설명한 스티커를 제작했다.

 

 

지난 2018년 5월경 관내 금융기관의 협조를 받아 지역경찰과 함께 ATM(현금자동입출금기) 기기 200개소에 총 500여장의 『절도예방스티커』를 부착 하였고, 그 결과 전년 동기간대비(1~5월) ATM 내 미회수현금 절도발생이 17건에서 9건으로 47% 대폭 감소했다.

 

경찰관계자는 “지속적으로 범죄원인을 분석하여, 이와 같은 우발적 절도범죄를 예방하는 등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범죄 예방활동을 전개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