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군포·의왕, 수돗물 고품질 시대 열린다!
총 사업비 443억원, 청계통합정수장에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기사입력  2019/10/08 [10:41]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수돗물의 고품격 수질 시대가 열린다. 안양시가 오는 2023년까지 총 사업비 443억 원을 들여 청계통합정수장(의왕시 청계동)에 고도정수처리시설을 설치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내년 중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완료해 후년인 2021년 3월 착공할 예정이다.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오존처리와 입상 활성탄인 숯으로 한 번 더 걸러주는 과정을 추가해 기존 정수처리 공정으로는 잡기 힘든 흙과 곰팡이 냄새를 잡아주는 역할까지 한다.

 

최근 팔당상수원 수질악화와 조류 발생 빈도 증가는 수돗물에 대한 불신 및 민원증가 요인이 되고 있는 실정이다.

 

따라서 고도정수처리시설은 이와 같은 문제를 해결해 수질을 한 단계 향상시키고, 신뢰감도 높이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안양권 3개시를 관할하는 청계통합정수장은 2002년 4월 준공됐다. 1일 수돗물 생산량은 18만2천㎥으로 안양시 9만6천㎥, 군포시 4만6천㎥, 의왕시 4만㎥의 수돗물을 각각 공급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사업을 통해 보다 안정적인 수질관리와 양질의 수돗물 공급뿐 아니라 맛․냄새 등의 품질 면에서도 최고수준의 수돗물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