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기동순찰반 하천부유물 31톤 수거
안양천변 빠르게 본 모습 되찾아
기사입력  2020/09/07 [16:18]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안양시가 장마철 집중호우에 상처를 입었던 안양천변 일대에서 대대적인 하천변정화활동을 펼쳐, 총 31톤의 부유물을 수거해 정상화 시켰다.

 

작업은 충훈1·2교에서 호현천으로 연결되는 2km, 비산대교 하부구간, 수촌교와 대한교 일대 등에 집중됐다. 교각이 있고 지대가 낮아 폭우에 상당량의 부유물이 걸려있는 지점들이었다.

 

시는 기동순찰반과 담당 공무원 등으로 수거처리반을 구성하고 집게차와 진공차 등의 장비를 동원, 하천변 일대에 널려있는 각종 폐기물 30.9톤을 수거 처리했다.

 

이렇게 정화활동이 이뤄진 안양천변은 녹색의 청결함을 되찾은 상태다.

 

또한 하천범람으로 침수돼 흙탕물로 뒤덮였던 교량 하부도로도 살수차를 활용해 물청소를 실시했다.

 

시는 이밖에도 기동순찰반을 가동해 안양예술공원과 병목안시민공원 등 행락지를 중심으로 쓰레기 처리와 잡풀제거 등 환경정비에 힘을 쏟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기동순찰반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태풍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슬기로운 부모생활’ 참여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