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도시 안양, 안전도 스마트하게
경기 정책공모 본선 진출로 도비 30억원 확보
기사입력  2020/10/12 [14:06]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전국지차체 일자리대상에서도 ‘우수상’ 수상

 

안양시가 안전 분야와 일자리 분야에서 잇달아 높은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29일 고용노동부 주관 ‘2020년도 전국자치단체 일자리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한데 이어, 6일에는 ‘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에서도 ‘밤도깨비 안심셔틀’ 건이 본선에 진출함으로서 도비 30억원을 확보했다.

 

‘2020년도 전국자치단체 일자리대상’은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지난 한 해동안의 일자리대책 추진실적을 평가해 우수 자치단체를 격려하고 일자리 시책을 공유하는 일자리 분야 중앙정부 단위 최고 권위 있는 상이다. 규제개혁 최우수에 이어 또 다시 이룬 쾌거다.

 

시는 일자리 공시제부문인 ▲일자리창출 사업성과 ▲자치단체장의 적극성 ▲일자리질 개선노력 등을 종합한 평가에서 우수 지자체에 선정돼 상장과 사업비 9000만원의 재정인센티브를 지원 받는다.

 

이번 평가에 시는 청년층부터 노년층까지 생애 주기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일자리지원과 유관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체계 구축, 기업맞춤형 신산업·신기술 규제혁신 성과 등에 호평을 받았다.

 

특히 청년창업지원을 위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년창업기업 100개 집중육성, 청년창업지도 운영과 성공적인 취업을 위한 차별화된 취업박람회 개최, AI·VR면접체험관 운영, 면접정장 무료지원과 중장년층을 위한 베이비부머센터 신설하는 등 선제적인 일자리정책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에서의 본선에 진출은 지난해 같은 공모에서 ‘IoT 공공서비스 거점센터 구축’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어, 2년 연속 본선 진출이라는 결과를 낳았다.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는 총 60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두고, 시군 공개경쟁을 통해 결정하는 사업으로 이달 말 본선결과에 따라 최대 60억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경기 밤도깨비 안심셔틀 도시조성’ 사업은 자율주행 기술과 안양시 안전귀가 서비스를 결합, 심야 대중교통 이용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안양시는 이를 통해 자율주행 상용화의 물결을 스마트행복도시의 미래교통 혁신과 지역 산업 고도화의 계기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 23일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공모에도 최종 선정, 국비 118억원을 따낸 가운데, 자율주행자동차의 안전 운행 지원 인프라도 구축할 계획에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워진 지역경제 상황 때문에 일자리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된 이 시점에서 안양시의 전국지차체 일자리대상 ‘우수상’ 수상의 의미는 더욱 크다”며, “적극적으로 임해준 공무원들에게 고마움을 느끼며 아울러 각 계층에 부합하는 취업기회 제공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 정책공모로 본선 진출 건에 관해서는 “스마트교통 분야 공모에 연이어 선택되면서 전국에서 손꼽히는 미래교통 기술역량을 보유하게 됐다”고 말하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인 자율주행자동차를 통해 신산업 육성과 스마트 도시 구현의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Economic City Anyang, Smart Safety

 Secured 3 billion won in funding by advancing to the finals of the Gyeonggi policy contest

Received “Excellence Award” at the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Anyang City is showing high performance one after another in the field of safety and jobs. On the 29th, it won the excellence award at the '2020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hosted b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nd on the 6th, the'Bamdokkaebi Safe Shuttle' entered the finals at the'Gyeonggi Policy Contest 2020, Gyeonggi First'. Secured.

 

The '2020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is the most prestigious award for the job sector by the central government in the field of jobs that encourages excellent local governments and shares job policies by evaluating the performance of job countermeasures for the past year for metropolitan and basic local governments. . It is a feat that has been achieved again following the best regulatory reform.

 

The city was selected as an excellent local government in the comprehensive evaluation of the job disclosure system, ▲ job creation business performance, ▲ initiative of local government heads, ▲ efforts to improve job quality, and received financial incentives of 90 million won for listing and project expenses.

 

In this evaluation, the city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customized job support that takes into account the characteristics of each life cycle from the young to the elderly, the establishment of an organic cooperation system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the performance of regulatory innovation tailored to new industries and technologies.

 

In particular, the creation of 30 billion youth start-up funds to support youth start-ups, intensive training of 100 youth start-up companies, operation of youth start-up guidance and holding differentiated employment fairs for successful employment, operation of AI VR interview experience center, free support for interview suits and middle-aged people The preemptive job policy,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baby boomer center, attracted attention.

 

Meanwhile, advancing to the finals at the “Gyeonggi Policy Contest 2020, Gyeonggi First” won the Grand Prize for “Establishing an IoT Public Service Base Center” in the same contest last year, resulting in two years in a row.

 

The “New Gyeonggi Policy Competition 2020, Gyeonggi First” is a project that is decided through an open competition between cities and counties with a total of 60 billion won in special adjustment grants, and can receive up to 6 billion won depending on the final results at the end of this month.

 

The “Gyeonggi Bamdokkaebi Safe Shuttle City Creation” project aims to improve the safety and convenience of late-night public transportation by combining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and safe return service in Anyang City.

 

Through this, Anyang City is planning to use the wave of commercialization of autonomous driving as an opportunity to innovate the future transportation of smart happy cities and advance local industries.

 

On the other hand, Anyang City is also planning to build an infrastructure to support safe operation of autonomous vehicles on the 23rd, while winning the final selection and national expenditure of 11.8 billion won in the “2021 Local Government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ITS) Construction” contest organiz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ayor of Anyang Choi said, “At this point when the importance of jobs has become more prominent due to the difficult regional economic situation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the meaning of receiving the'Excellence Award' at the National Local Government Job Awards is even greater.” I will feel and work harder to provide employment opportunities suitable for each class.” Regarding the entry into the finals through the Gyeonggi policy contest, he said, “By successively selected by the contest in the smart transportation field, we have become one of the nation's leading future transportation technology competencies.” “A new industry through self-driving cars, the intensive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We will provide an opportunity for fostering and realizing a smart cit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글로벌도서관 하반기 온라인 영어독서강좌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