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본지 발행인 명예 훼손한 지역 세무사 구약식 기소돼
“한 세무사의 도덕적 해이로, 당신의 재정상황이 공개될 수도 있다”
기사입력  2020/11/06 [11:36]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본지 발행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지역 세무사 A씨가 벌금형에 구약식 기소됐다.

 

해당 공소장에 따르면 수원지방검찰청 안양지청(검사 최영준)은 지난 10월 16일 A씨에 대해 명예훼손 혐의로 벌금 1백만원에 약식 기소됐다.

 

A씨는 지난 2020년 2월 13일경 본지 발행인을 ‘어떤 사이비’로 지칭하며 “어떤 사이비한테 다른 사람 괴롭히지 말라 농반 진반으로 달래면서 몇 년간 수천만원에 이르는 금전 또는 상당의 지원까지 하였습니다만, 결국 집사람한테서 억대의 재산을 갈취하고 인연을 마무리합니다”라는 글들을 올렸다.

 

검찰은 이 같은 글이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였다”고 판단했다.

 

본지는 B세무회계사무소의 대표 세무사 A씨에게 10년간 세무업무를 위탁해왔다. 본지 발행인은 A씨와 오랜 기간 알고 지내면서 개인적 친분뿐 아니라 지역 내 사회단체에서도 함께 활동을 하던 사이였다.

 

하지만 세무사 A씨의 사업장에서 권고사직당한 전 직원을 본지 발행인이 동종업체인 C세무사 사무실에 취업시켜줬다는 이유로 감정싸움이 시작됐다.

 

관계가 틀어지면서 세무사 A씨는 자신의 SNS 등을 통하여 본지 발행인을 지난 3년여동안 비난해 왔다.

 

뿐만 아니라 해당 직원을 새로 채용한 C세무사 대표를 비롯하여 퇴직한 전 직원 등 모두에게 업무상 횡령, 정보통신법 및 명예훼손 업무방해, 건조물침입, 협박, 모욕, 공갈 등으로 고소하기도 했다.

 

현재 해당 고소 건들은 모두 경찰 검찰조사를 거쳐 항고까지 하였으나 기각되었다. 이뿐 아니라 재정신청에서까지 무혐의 증거불충분으로 종결됐으며, 이에 본지 발행인은 A씨를 무고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특히 A씨가 유포한 비난 중 비난의 소지가 큰 부분은 그간 세무 업무를 대리함으로써 알게 된 본지의 재무 정보를 바탕으로 ‘만년결손업체’라는 식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점이다.

 

세무사의 비밀엄수 규정을 위반한 처사다.

 

세무사는 그 업무 특성상 통상보다 높은 윤리의식과 도덕성이 요구된다. 세금과 관련된 업무라서 그렇기도 하지만, 위임받은 납세자의 재산정보를 깊숙이 다루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세무사법은 제11조에서 비밀엄수를 강하게 규정하고 있다.

 

해당 조문은 세무사가 직무상 알게 된 비밀을 누설하는 것을 금지하는 조항이다. 세무사의 기본 업무는 업무 위탁자의 재산권에 관련한 절차 및 납세에 관한 업무를 대리한다.

 

필연적으로 의뢰인의 재산정보를 자세하게 알 수밖에 없다. 물론 의뢰인은 자기 비밀의 공개를 강요당하지 않을 비밀유지권이 있다.

 

어느 누가 자신의 재산정보가 공개되기를 바라겠는가? 그래서 법은 해당 비밀누설행위를 범죄행위로 규정한다. 사업자가 세무사에게 세무업무를 의뢰하는 것은 세무사라는 직업에 대한 신뢰성 때문이다.

 

또 법이 세무사로 하여금 의뢰인의 재정상태에 대해 비밀을 엄수할 것을 강제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본지 발행인은 이번 검찰 기소에 대해 “지난 3년간 A씨로 인해 쌓아온 명예와 품위에 큰 타격을 입었으며, 심지어 가정불화와 사업에도 막대한 지장을 받아왔다”며, “이번 결과로 그의 터무니없는 허위사실 유포가 멈춰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세무사가 마음만 먹으면, 의뢰인을 비난하기 위한 목적으로 그 재정상태를 공개하는 것은 직업윤리를 포기한 사례”라며 “세무사의 비밀엄수 규정은 더욱 강력히 처벌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Local tax accountant briefly prosecuted for defaming the publisher of this magazine

 

"A tax accountant's moral hazard could reveal your financial situation"

 

 

 

A local tax accountant, Mr. A, was briefly charged with a fine for defaming the publishers of this magazine.

 

According to the complaint,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nyang branch (prosecutor Young-jun Choi) was briefly charged with a fine of 1 million won against Mr.

 

On February 13, 2020, Mr. A referred to the publisher of this magazine as'some phantom' and said, "Don't harass others by a certain pseudonym," he sootheed him with a farm ban, and for several years, he gave tens of millions of won in money or substantial support. We will expropriate billions of wealth from them and close our relationship.”

 

The prosecution judged that such an article "damaged the victim's reputation."

 

This paper has entrusted tax affairs to Mr. A, the representative tax accountant at the B tax accounting office for 10 years. The publisher of this magazine has been acquainted with Mr. A for a long time and has been working not only in personal friendships, but also in local social groups.

 

However, an appraisal battle began because the publisher of this paper had all employees who were advised to resign from the workplace of tax accountant A and had them work in the office of tax accountant C.

 

As the relationship changed, tax accountant A has criticized the publisher of this magazine for the past three years or so through his SNS.

 

In addition, they have also sued all employees, including the newly hired C tax accountant, as well as all retired employees, for business embezzlemen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laws, defamation, obstruction of business, invasion of buildings, intimidation, insults, and blackmail.

 

Currently, all the complaints have been investigated by the police prosecution and even appealed, but have been dismissed. In addition, the fiscal application was terminated due to insufficient evidence, and the publisher of this magazine has sued Mr. A for innocence.

 

In particular, the most criticized part of the criticisms circulated by Mr. A is that they spread false facts, such as “a ten thousand-year loss company,” based on the financial information of this magazine that was learned by acting on behalf of tax affairs.

 

It violated the tax accountant's confidentiality regulations.

 

Tax accountants are required to have higher ethical awareness and morality than usual due to the nature of their work. This is because it is a tax-related task, but it is also because it deals with the entrusted taxpayer's property information in depth. For this reason, Article 11 of the Tax Affairs Law strongly stipulates confidentiality.

 

The article prohibits tax accountants from divulging secrets they have learned on the job. The basic duties of a tax accountant are the procedures related to property rights and tax payment of the consignee.

 

Inevitably, there is no choice but to know in detail the client's property information. Of course, the client has the right to maintain confidentiality not to be forced to disclose his or her secrets.

 

Who would want their property information to be disclosed? Therefore, the law defines the secret leak as a criminal act. The reason why business owners ask a tax accountant to do tax work is because of their credibility in their profession.

 

It is also because the law mandates tax accountants to keep secrets about the client's financial condition.

 

The publisher of this magazine said, “The honor and dignity that Mr. A has accumulated over the past three years has been severely damaged, and even family discord and business have been severely hampered.” “As a result of this, the spread of his absurd false information. I hope it will stop.”

 

He added, “If the tax accountant makes up his mind, revealing the financial position for the purpose of criticizing the client is an example of giving up professional ethic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초등학생 대상 책 만들기 특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