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
안양시·군포시 각각 특별조정교부금 60억·40억 확보
기사입력  2020/11/09 [13:4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총 60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걸고 진행한 ‘새로운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 최종 본선에서 안양시가 일반규모 부문 대상을, 군포시가 우수상을 수상해 각각 60억원과 4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받게 됐다.

 

경기도는 지난 27일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본선에 오른 11개 시군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 ‘새로운경기 정책공모 2020, 경기 First’ 본선을 개최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역 단위의 정책 경쟁을 유도하는 것은 사실 각 시군 행정의 자율성과 다양성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며 “경기도정을 하는 데 있어서 각 시군의 특색이 반영되고 해당 주민들이 진짜 원하는 것을 해 나가는 진정한 의미의 지방자치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지역 입장에서는 당당하게 사업을 설명한 뒤 선정돼서 정책적 역량을 보여주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본선은 총 60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걸고 4개시가 경쟁한 대규모 사업부문과 7개 시의 일반규모사업 부문 등 2개 부문에 걸쳐 진행됐다.

 

30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이 걸린 대규모 사업 부문에서는 파주시가 ‘사람과 자연이 예술로 이어지는 경기 수변생태공원 재생사업’으로 대상을 차지해 100억원을, 일반 규모 부문에서는 안양시가 대상을 차지해 60억원의 특별조정교부금을 받게 됐다.

 

일반규모 부문 대상을 수상한 안양시는 ‘경기 밤도깨비 안심셔틀 도시 조성사업’으로 대상을 차지했다. ‘경기 밤도깨비 안심셔틀’은 자율주행 기술과 안양시 안전귀가 서비스를 결합한 심야셔틀로, 평촌 도심 일대에 2022년 하반기 운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평촌역-범계역과 주변 거주지를 연결하는 시범사업에 이어, 2030년까지 관내 전역의 주요 전철역을 연결하는 자율주행 대중 교통망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오는 2022년 동안구청사에 건립될 경기IoT거점센터에 ‘경기 밤도깨비 교육센터’를 조성할 계획으로 있다. 홍보, 체험을 통한 시민들의 혁신 기술에 대한 수용도를 높여 나가고, 밤도깨비 안심셔틀 운행 인력양성과 기업의 자율주행 기술실증 지원 등을 통해 미래 교통혁신의 장을 만들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2022년 안양창업지원센터에 경기 자율주행 기업육성센터를 조성하고, 이를 향후 3개의 광역철도망이 연결돼 경기 중남부권 교통의 허브가 될 인덕원으로 확장, 산업육성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것도 전략중 하나다. 안양시는 지난해에도 경기 IoT거점센터 조성사업으로 응모해 최우수상을 수상한바 있다.

 

 

한편 군포시는 ‘부곡동 종합사회복지관 희망통 돌봄센터’ 건립사업으로 우수상을 차지하며 도비 40억원을 확보했다. ‘부곡동 종합사회복지관 희망통 돌봄센터’ 건립사업은, 부곡동 1110-2번지 일원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지역내 모든 계층의 주민들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새로운 유형의 종합복지시설을 건립하는 것이다. 돌봄센터에는 층별로 장애인복지와 노인복지, 아동육아, 문화여가, 심리상담실, 헬스장, 목욕시설 등이 들어설 예정이며, 2023년 8월 준공할 계획이다.

 

안양시와 군포시가 제안한 사업은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리면서도 실현 및 지속가능성이 높으며 지역주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한편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는 경기도지사가 시·군에 지원하는 특별조정교부금을 공개경쟁을 통해 결정하는 사업이다. 올해 정책공모에는 대규모 16건, 일반규모 11건 등 모두 27건이 접수됐으며, 예비심사를 거쳐 11건의 사업이 이날 최종 본선에 진출했고, 도는 예비심사 및 온라인 여론조사 점수와 본 심사점수 등을 종합해 이날 최종 순위를 결정했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New Competition Policy Competition 2020, Gyeonggi First
Anyang-si and Gunpo-si secured 6 billion and 4 billion won in special coordination grants respectively

 
In the final final of the'New Gyeonggi Policy Competition 2020, Gyeonggi First' held with a total of 60 billion won in special adjustment grants, Anyang City won the Grand Prize in the general-scale category and Gunpo City won the Excellence Award, receiving 6 billion won and 4 billion won special adjustment grants, respectively. done.

 
On the 27th, Gyeonggi Province held the “New Gyeonggi Policy Contest 2020, Gyeonggi First” finals with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nd 11 city and county officials who took part in the finals.

 
Governor Lee Jae-myung said in a greeting on the day that “inducing competition for policy at the regional level is actually to ensure the autonomy and diversity of each city and county administration.” “I think it is important to have local autonomy in the true sense of doing what you want.” “From the standpoint of the region, it will be a good opportunity to show the policy capability by being selected after explaining the project confidently. I sincerely congratulate the award,” he added.

 
On this day, the final race took place in two areas: a large-scale business division in which four cities competed and a general-scale business division in seven cities, with a total of 60 billion won in special adjustment grants.

 
In the large-scale business sector with a special adjustment grant of 30 billion won, Paju City won the grand prize for the'Gyeonggi Waterfront Ecological Park Regeneration Project, where people and nature lead to art', and Anyang City won the grand prize of 6 billion won. I received a mediation grant.

 
Anyang City, which won the grand prize in the general-scale category, won the grand prize for the “Gyeonggi Bamdokkaebi Safe Shuttle City Project”. The “Gyeonggi Bamdokkaebi Safe Shuttle” is a late-night shuttle that combines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and safety return service in Anyang City, and aims to operate in the Pyeongchon city area in the second half of 2022. Following a pilot project connecting Pyeongchon Station and Beomgye Station and surrounding residential areas, the plan is to complete an autonomous public transport network that connects major subway stations throughout the building by 2030. In this regard, there is a plan to establish a “Gyeonggi Bamdokkaebi Education Center” at the Gyeonggi IoT Base Center, which will be built at the district office in 2022. It is a strategy to increase citizens' acceptance of innovative technologies through public relations and experiences, and to create a field of future transportation innovation by fostering human resources for safe shuttle operation of Bamdokkaebi and supporting companies to demonstrate autonomous driving technology. In addition, in 2022, the Anyang Startup Support Center will establish a Gyeonggi Autonomous Driving Enterprise Promotion Center, which will be connected to three metropolitan railroad networks in the future to expand into Indeokwon, which will become a transportation hub in the central and southern regions of Gyeonggi Province, and spur industrial development. One. Anyang City also applied for the Gyeonggi IoT Base Center construction project last year and won the grand prize.

 
Meanwhile, Gunpo City secured 4 billion won in expenditure by winning an excellence award for the construction of the “Bugok-dong General Social Welfare Center Hope Pain Care Center.” The'Bugok-dong Comprehensive Social Welfare Center Hopeful Care Center' is a new type of comprehensive welfare facility with 2 basement levels and 4 ground levels in the area of ​​1110-2, Bugok-dong. To erect it. The care center will have welfare for the disabled, welfare for the elderly, child rearing, cultural leisure, psychological counseling room, fitness center, and bathing facilities for each floor, and will be completed in August 2023.

 
The projects proposed by Anyang-si and Gunpo-si received high marks in that they make good use of the local characteristics, have high realization and sustainability, and have a great impact on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local residents.

 
Meanwhile, the new Gyeonggi policy contest is a project in which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decides through open competition for special mediation grants to support cities and counties. In this year's policy contest, 27 cases were received, including 16 large-scale and 11 general-scale, and 11 projects advanced to the final on the day after preliminary evaluation, and the preliminary and online opinion poll scores and the main evaluation scores were combined. The final ranking was decided on this da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초등학생 대상 책 만들기 특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