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초등임용고사 공정성 심각한 위협”
초등임용고사 관련 예비교사간 출제정보 사전공유
기사입력  2020/11/09 [13:55]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안양만안)이 지난 26일 교육부 대상 종합감사에서 예비교사(초등교육과 학생)들이 시험 출제진 교수들의 정보를 조직적으로 사전 공유하는 정황을 공개하고 문제점을 지적한 이후에도 해당 문제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득구 의원은 지난 교육부 종합감사 과정에서 다음 카페 <초등임용고시 같이 공부해요>의 예를 들며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다.

 

하지만 이러한 강득구 의원의 지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출제진 및 출제 예상문제 등 출제 관련 정보를 조직적으로 사전 공유하고 있는 정황이 포착되었다.

 

이에 강득구 의원은 “최근 몇 년간 끊이지 않고 일어나는 입시비리는 우리 사회가 개선해야 할 문제며, 여기에 예비교사까지 포함되어 있다는 것은 심각한 도덕적 해이다. 임용고사는 국가시험이기에 시험예상 정보와 출제진의 정보를 매매하거나 온라인상에서 공유하는 것 뿐 아니라 우연히 알게 된 정보를 공유하는 것도 업무방해죄에 해당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제도개선 방안으로 강득구 의원은 “현재 몇몇 교대 교수 위주로 이루어진 임용고사 출제 인력풀을 개선해 역량 있는 현직 교사를 일정비율인 50% 이상 출제진에 확보할 필요가 있다. 또한 공정성을 담보한 ‘교사 국가자격시험’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Kang Deuk-gu, “A serious threat to the fairness of the elementary school appointment test”

Pre-sharing of exam information among preliminary teachers related to the elementary school appointment exam

 

In a comprehensive audit for the Ministry of Education on the 26th, Rep. Deuk-gu Kang (Democratic Party of the National Assembly, Anyangmanan, Gyeonggi) revealed the situation in which pre-service teachers (primary education and students) systematically sharing information of professors on the exams in advance and pointed out problems. After that, the problem turned out to be still serious.

 

Rep. Kang Deuk-gu pointed out this problem by taking the example of Daum Cafe <Study with Elementary Appointment Examination> in the last comprehensive audit process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However, despite the criticism of Rep. Kang Deuk-gu, the situation was discovered that the information related to the questions, such as the questionnaire and expected questions, is still systematically shared in advance.

 

In response, Rep. Kang Deuk-gu said, “The constant irregularities in entrance examinations in the last few years are a problem that our society needs to improve, and it is a serious moral harm that even pre-service teachers are included. He pointed out that since the appointment test is a national test, not only buying and selling information about the exam and the information of the questionnaire or sharing it online, but also sharing information that was learned by accident can be a crime of obstruction.”

 

As a way to improve the system to solve this problem, Rep. Kang Deuk-gu said, “It is necessary to secure the talented incumbent teachers at a certain rate of 50% or more by improving the pool of candidates for the appointment exams, which are mainly composed of several shift professors. In addition,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a “teacher national qualification test” that guarantees fairnes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초등학생 대상 책 만들기 특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