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문화재단, 박혜상 리사이틀 공연
오는 14일, 차세대 디바 박혜상이 군포 무대에
기사입력  2020/11/09 [16:00]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 박혜상     ©경기브레이크뉴스

 

군포문화재단은 오는 14일 저녁 7시 군포문화예술회관 수리홀에서 세계에서 인정받는 ‘차세대 디바’ 소프라노 박혜상의 리사이틀 <I AM HERA>가 공연된다고 밝혔다.

 

소프라노 박혜상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를 포함해 글라인드본 페스티벌, 빈 슈타츠오퍼 등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며 세계 성악계가 가장 주목하고 있는 소프라노다.

 

특히 콜로라투라(Coloratura)로서의 화려한 기교와 방대한 레퍼토리, 뛰어난 연기력과 표현력 등 스타성을 두루 갖춘 차세대 디바인 박혜상은 지난 2015년부터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MET) ‘영 아티스트’로 활동했다.

 

또한 영국 글라인드본 페스티벌, 독일 베를린 코미쉐 오퍼 등에서 다양한 배역을 맡았고, 2019년 영국 글라인드본 오페라 축제에서 로시니 ‘세비야의 이발사’ 주역인 로지나 역으로 출연해 갈채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메트 오페라(MET)에서 ‘헨젤과 그레텔’의 그레텔, ‘돈 조반니’의 체를리나로 주역 데뷔를 앞두고 아쉽게 코로나19 여파로 연기되었지만, 올해 뮌헨에서 초연된 ‘마리아 칼라스의 7가지 죽음’에 출연해 호평을 받은 바 있다.

 

한편 이번 공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거리두기 객석제로 진행되며, 입장료는 전석 3만원이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Gunpo Cultural Foundation, Park Hye-sang Recital <I AM HERA> Performance

On the 14th, next-generation diva Park Hye-sang will be on stage in Gunpo

 

The Gunpo Cultural Foundation announced that the recital <I AM HERA>, a world-recognized “next generation diva” soprano Park Hye-sang, will be performed in the repair hall of the Gunpo Culture and Arts Center at 7 pm on the evening of the 14th.

 

Soprano Park Hye-sang is a soprano that the world's vocal world is paying attention to, playing an active role in the world, including the New York Metropolitan Opera, the Glinedborne Festival, and the Bean Statsoffer.

 

In particular, Park Hye-sang, a next-generation divine with star characteristics, such as a brilliant skill as a Coloratura, an extensive repertoire, and excellent acting and expressive power, has been active as a “young artist” of the New York Metropolitan Opera (MET) since 2015.

 

He also took on various roles at the Glinedborne Festival in England and the Comeish Oer in Berlin, Germany, and was acclaimed for appearing in the role of Rossini's ‘Barber in Seville’ protagonist at the Glinedborne Opera Festival in England in 2019. In addition, she was unfortunately postponed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ahead of her lead role debut as'Hansel and Gretel' in MET and Cherlina of'Don Giovanni', but appeared in'Seven Deaths of Maria Callas' premiered in Munich this year. It has been well received.

 

On the other hand, this performance will be held in a distanced audience system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the admission fee is 30,000 won for all seat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초등학생 대상 책 만들기 특강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