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에 선제검사·선별전수검사 실시
검사량 증가했지만 양성률 감소 고무적
기사입력  2020/12/21 [15:08]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전국적으로 연일 천명 내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를 비롯한 관내(안양·군포·의왕·과천) 지자체들이 현재의 3차 대유행 확산세를 꺾기 위해서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하는 등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

 

경로 불명 확진자와 무증상 확진자가 광범위하게 퍼져 있는 상태로 판명돼있기에, 선제검사 및 선별전수검사는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관내(안양·군포·의왕·과천) 역시 최근 무증상 확진자와 감염경로 불분명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현재 무증상 확진자는 30% 내외며, 감염경로 불분명 확진자는 20%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교회 및 요양원에서의 집단감염자가 크게 늘고 있어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그중 요양원의 경우에는 정부와 지자체가 정기적으로 전수검사를 펼치는 등 대응하고 있지만, 요양원보다 더 많은 수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교회의 경우 선제적 대응이 어려워 적극적인 자발적 검사가 요구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경기도는 총 72개의 임시선별검사소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검사소는 안양 범계역과 군포 산본보건지소 행복2주차장 등 접근성이 용이한 곳에 설치되고 있으며, 무증상 감염원들의 선제적 발견을 위해 무증상자도 검사 받을 것을 장려하고 있다.

 

그나마 고무적인 사실은 최근 전국 하루 검사수가 2만에서 5만 건 이상으로 급증했지만, 양성률이 감소 추세라는 점이다. 검사수 증가량이 두배 이상 증가했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여전히 1천명 수준에서 머물고 있는 것이다.

 

한편 경기도는 자택대기 확진자 해소를 위해 병상확보를 위해 생활치료센터 3개소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을 진행하고 있으며, 인구 50만명 이상 도내 11개시와의 협업을 통해 생활치료센터 추가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생활치료센터 추가 시 센터 당 24명의 의료진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의료기관 연계를 통해 인력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이와 관련하여 경기도는 지난 17일 기준 병상을 배정받지 못한 인원이 생활치료센터 대기 155명, 병원대기 299명 등 454명이고 이 중 상당수가 의료기관 병상으로 배치되어야 할 중등증 환자라고 밝히며, 의료인을 모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추세 방지를 위해 경기도는 시군-경찰과 함께 합동 단속반을 통해 방역지침 이행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합동단속반은 도와 시·군 공무원, 경찰 4인 1조로 18개 반 1천 명 내외 규모로 이루어, 유흥주점,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직접판매 홍보관 등의 집합금지 시설과 식당·카페, 영화관, PC방, 이미용업, 오락실, 독서실, 대형마트, 백화점 등 영업제한 시설의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중점 단속하고 있다. 집합제한 및 금지 위반 시에는 고발 및 300만 원 이하 벌금, 시설 운영자 및 관리자의 방역지침 미준수 시에는 300만 원 이하 과태료, 마스크 미착용 시에는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더불어 경기도는 코로나19 확산세와 미세먼지가 긴밀하게 관계돼 있다고 판단하고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도민 건강 보호를 위해 다중시설 및 취약계층 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냈다. 우선 도는 이달부터 지하역사, 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 570 곳을 대상으로 실내공기질 관리실태를 집중 점검하기로 하고, 1차 점검으로 많은 이용자들이 모이는 지하역사, 버스터미널, 지하상가, 대규모 점포 등을 중심으로 환기 및 공기정화장치 가동실태와 실내공기질 자가측정 여부 등을 확인하기로 했다. 지난 4월 미국 하버드대 연구팀은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당 1㎍이 증가할 때 인구 100만명 당 사망률이 11% 증가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reemptive and screening tests are conducted in response to the explosion of corona 19 confirmed cases

Test volume increased but positive rate decreased encouraging

 

With around 1,000 new corona19 confirmed cases nationwide every day, local governments including Gyeonggi-do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operate temporary screening tests to curb the current spread of the third pandemic. We are making efforts.

 

It can be said that a preemptive test and a complete screening test are essential because it has been found that there are a wide range of confirmed patients with unknown paths and asymptomatic patients.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with asymptomatic and unclear infection routes in the hall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is also on the rise. Currently, around 30% of confirmed cases are asymptomatic, and more than 20% of confirmed cases of unclear infection route are known.

 

In particular, the number of group infections in churches and nursing home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in recent years, raising public concern. Among them, in the case of nursing homes, the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are responding by regularly conducting thorough examinations, but in the case of churches with more confirmed cases than nursing homes, it is difficult to preemptively respond, so active voluntary examinations are required.

 

In this situation, Gyeonggi Province is promoting the installation of a total of 72 temporary screening and inspection stations. The testing centers are being installed in places that are easily accessible, such as Beomgye Station in Anyang and Happiness Parking Lot 2 at the Gunpo Sanbon Health Center, and are encouraged to undergo examinations for asymptomatic infectious agents preemptively.

 

The encouraging fact is that although the number of tests per day nationwide has surged from 20,000 to more than 50,000, the positive rate is on the decline. Although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tests has more than doubled, the number of new confirmed cases remains at the level of 1,000.

 

Meanwhile, Gyeonggi-do is planning to operate 3 additional life treatment centers to secure beds to relieve confirmed patients at home, and is promoting securing additional life treatment centers through collaboration with 11 cities in the province with a population of more than 500,000 people. . As it is determined that 24 medical staff per center are needed when adding a life treatment center, we plan to secure manpower through linking with medical institutions. In this regard, Gyeonggi-do announced that 454 people, including 155 people waiting for life treatment centers and 299 people waiting for hospitals, were not assigned bed as of the 17th, and many of them are moderately ill patients who need to be placed in hospital beds at medical institutions, and recruited medical personnel. Emphasized that they are doing.

 

In addition,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Gyeonggi-do is strengthening the enforcement of the quarantine guidelines through a joint crackdown team with the city, county, and police. Currently, the joint crackdown group consists of a group of four government officials in the city and county of Dowa and the police, consisting of about 1,000 people in 18 classes and around 1,000 people. , PC cafes, beauty salons, game rooms, reading rooms, large marts, department stores, etc. In case of violation of group restrictions and prohibitions, a fine of 3 million won or less is charged, a fine of 3 million won or less if facility operators and managers fail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guidelines, and a penalty of 100,000 won if not wearing a mask.

 

In addition, Gyeonggi Province determined that the corona 19 spread and fine dust were closely related, and made a policy to strengthen indoor air quality at facilities used by multiple facilities and vulnerable groups to protect the health of residents during the fine dust seasonal management system until March next year. . First of all, from this month, the province decided to intensively check the status of indoor air quality management for 570 multi-use facilities such as underground stations and terminals, and focus on underground stations, bus terminals, underground shopping centers, and large-scale stores where many users gather for the first inspection. As a result, it was decided to check the operation status of ventilation and air purification devices and whether or not to self-measure indoor air quality. In April, a research team at Harvard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revealed that when the concentration of ultrafine dust (PM2.5) increases by 1 µg per ㎥, the mortality rate per million people increases by 11%.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부곡동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및 동아리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