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소영 국회의원, ‘그린뉴딜기본법’ 입법공청회
“2050 탄소중립 달성 의무 법제화해야”
기사입력  2021/01/04 [16:23]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이소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시)     ©

이소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의왕·과천)이 대표 발의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탈탄소사회 이행 기본법안」의 입법공청회가 지난 22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공청회에는 위원장인 김성환 의원과 학계·산업계·시민사회 등 다양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법안의 대표발의자로서 발제를 맡은 이소영 의원은 “(그린뉴딜)기본법의 첫 시작은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법제화하는 것”임을 밝히며, “향후 30년의 도전적인 프로젝트를 이끌고 갈 국가기후위기위원회(2050 탄소중립위원회)와 감축 및 전환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할 기금을 설치하고, 이행을 보장할 체계적이고 구속력 있는 이행 체계를 담았다”고 법안의 주요 내용을 설명했다.

 

토론회 참가자들은 다양한 측면에서 「그린뉴딜기본법」을 분석하는 한편, “「그린뉴딜기본법」은 2050년 탄소중립 목표의 달성 의무를 담아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그린뉴딜기본법 입법공청회를 주관한 이소영 의원은 “탈탄소사회로 전환은 우리사회의 경제사회구조의 대전환이기 때문에 매우 다양한 의견이 있다”면서 “앞으로 국회 상임위의 공청회를 비롯한 다양한 의견수렴 절차를 통해 시민의 의견이 법안 심사 및 조정 과정에서 반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린뉴딜기본법」은 오는 2월 제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법이 통과될 경우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탄소중립을 법제화한 국가가 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ssemblyman Lee So-young, legislative hearing for the “Basic Act of the Green New Deal”

“The 2050 obligation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should be legislated”

 

The legislative hearing of the ``Basic Bill for Implementing a Decarbonized Society for Response to the Climate Crisis'' was held online on the 22nd, initiated by Rep. Soyoung Lee (Democratic Party, Uiwang, Gwacheon).

 

In addition, the public hearing hosted by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on Carbon Neutralization was attended by members of Congressman Seong-hwan Kim, academia, industry, and civil society.

 

Rep. So-young Lee, who was in charge of the presenting as the representative sponsor of the bill, said, “The first start of the (Green New Deal) Basic Law (2050) is to legislate the carbon neutral goal.” “The national climate that will lead the challenging projects of the next 30 years It set up the Crisis Committee (the 2050 Carbon Neutral Committee) and the fund to secure the necessary resources for reduction and transformation, and contained a systematic and binding implementation system to ensure implementation,” he explained the main contents of the bill.

 

Participants of the debate analyzed the “Basic Act of the Green New Deal” from various aspects, while concurring that “The Basic Act of the Green New Deal” should contain the obligation to achieve the carbon neutral goal in 2050.

 

Rep. So-young Lee, who supervised the legislative hearing of the Framework Act on the Green New Deal, said, “Since the transition to a decarbonised society is a major shift in the economic and social structure of our society, there are a wide variety of opinions.” We will try to reflect the opinions of the law in the process of reviewing and adjusting the bill.”

 

The Green New Deal Basic Law is aimed at enacting in February. If the law is passed, Korea will become the seventh country in the world to legalize carbon neutralit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부곡동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및 동아리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