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안양3동 댕리단길 ICT활용 특화상권 개발 예정
경기도 개발공모에 선정, 도비 5억원 확보
기사입력  2021/01/04 [16:28]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안양시 만안구 안양3동 댕리단길이 경기도가 공모한 ICT활용 특화상권 개발사업에 선정돼 도비 5억원을 확보함으로써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골목상권으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안양3동 329번길 (구)대농단지 일원인 댕리단길은 지난 2017년 디자인거리 조성사업 이후 댕리단길이란 명칭이 붙여져,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안양의 대표적 골목상권을 이루는 곳이다. 줄잡아 약 450개의 점포가 모여있고, 이중 대부분이 음식업소다.

 

댕리단길은 공모에 선정돼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발열측정과 전자출입QR코드 인식시스템이 도입되고, 스마트오더 서비스와 디지털사이니지가 설치된다.

 

카드사와 통신사의 DB를 활용한 상권분석 및 경영컨설팅이 이뤄지는가 하면, 이 지역의 상권을 알리는 소식들이 SNS를 통해 전파된다. 이밖에도 다양한 ICT기술이 댕리단길 활성화에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안양시는 1월부터 사업을 본격화하여, 안양3동 상인연합회와 번영회를 대상으로 세부적 사업계획을 협의할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사태 장기화로 골목상권도 비대면화와 디지털경제로의 환경변화 조짐이 일어나고 있다”며, “이번 공모선정을 계기로 댕리단길에 ICT기술 확산의 거점을 육성해 소상공인들을 적극적으로 뒷받침 하며 상권활성화를 꾀하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 City, Anyang 3-dong Daengnidan-gil ICT Utilization Specialized Commercial Zone to be developed

Selected for Gyeonggi-do development competition, secured 500 million won

 

Daengnidan-gil, Anyang 3-dong, Manan-gu, Anyang-si, was selected as a commercial area development project for ICT utilization conspired by Gyeonggi-do, and plans to grow into an alley business district that meets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by securing 500 million won.

 

329 Beon-gil, Anyang 3-dong (formerly) Daengnidan-gil, a member of the former Daenong Complex, has been named Daengnidan-gil since the design street construction project in 2017, and it is a place that forms a representative alley commercial district in Anyang where many young people visit. There are about 450 stores in a row, most of which are catering establishments.

 

Daengnidan-gil was selected for the competition, heat measurement and electronic access QR code recognition system according to the spread of Corona 19 was introduced, and smart order service and digital signage were installed.

 

Business district analysis and management consulting are conducted using the DB of credit card companies and telecommunication companies, while news that informs business districts in the region is spread through SNS. In addition, various ICT technologies are expected to be applied to revitalize Daengnidan-gil.

 

Anyang City plans to start the business in earnest from January, and discuss detailed business plans with Anyang 3-dong Merchant Association and Prosperity Association.

 

Mayor Choi Choi, Anyang, said, “With the prolonged Corona 19 incident, there are signs of non-face-to-face business in alleys and environmental changes to the digital economy.” I will support and promote the commercial distric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 부곡동청소년문화의집, 자치기구 및 동아리 모집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