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피플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영철 안양시 만안구청장 인터뷰
‘시민중심의 열린 안양 실현’ 비전 제시, 사람 중심의 소통행정 강조
기사입력  2021/02/19 [17:46]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지난 1월 4일 이영철 前 안양시 복지문화국장이 24대 만안구청장에 취임했다.

 

온화한 성격에 꼼꼼한 업무 스타일과 탁월한 친화력·기획력으로 높은 조직관리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이영철 신임 구청장은 “그간 청년정책관, 정책기획과장, 복지문화국장을 역임하는 등 30년 넘은 풍부한 행정경험을 쌓아 왔다”며, “이를 통해 주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행정이 무엇인지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 이영철 안양시 만안구청장     ©

 

이어 “앞으로 주민들이 원하는 행정을 추진하고, 소외계층에 대한 배려와 맞춤형 복지실현을 이룰 것이며, 더욱 세심하게 귀 기울이며 소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특히 2021년 만안구의 비전으로 ‘시민중심의 열린 안양 실현’을 제시하며 ▲시민과 소통하는 열린 행정 ▲모두가 행복해하는 따뜻한 복지 실현 ▲쾌적하고 안전한 스마트 도시환경 조성 ▲희망과 생동감이 넘치는 문화도시 조성 등 4가지 핵심키워드를 통해 만안구의 발전을 도모할 것을 강조했다.

 

선별진료소 지원 근무, 현장의 어려움 절감

 

이영철 구청장은 취임 다음날인 5일 취임식 대신 첫 행보로 선별진료소 지원 근무에 나서 눈길을 모았다.

 

“주말도 없이 선별진료소에서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는 근무자분들과 직원들을 격려하는 일을 가장 먼저 하고 싶었습니다. ‘수고한다’, ‘고맙다’는 말을 건네기 위해서입니다만, 제가 직접 그 업무의 어려움을 체험한 뒤에 그 말을 건네는 것이 더욱 진심이 전해지리라 여겼습니다.”

 

이 구청장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으러 온 주민들을 안내하고 검사에 필요한 물품과 장비 운영을 도왔다.

 

“선별진료소는 그 어떤 장소보다 코로나19의 위험성에 가장 높게 노출된 곳이기에, 지원근무에 대해 두려운 마음도 크게 들었습니다. 그러면서 반대로 매일같이 용기로서 이 두려움을 이겨내고 노력해주시는 분들에 대한 고마움도 더욱 커진 계기가 됐죠.”

 

 

이영철 구청장은 감염에 대한 두려움과 함께 방호복의 불편함도 의료진들을 괴롭히는 요인임을 절감했다며, “방호복을 입은 상태에서는 화장실을 갈 수도 없고, 휴게실에 들어가 휴식을 취할 수도 없습니다. 그렇기에 마음 놓고 음식물이나 음료를 마시지도 못 합니다”라고 선별진료소 근무의 고충을 설명하고, 코로나19와 싸우는 모든 분들께 시민분들의 따뜻한 관심을 부탁했다.

 

효율적 시책 과감하게 진행할 것

 

구정 사업에 대해서 이 구청장은 이전 구청장 하에서 진행된 현실적이며 효율적이라고 평가된 좋은 시책은 이어 나가고, 그렇지 않은 사업은 과감하게 제외시키며, 필요가 절실한 시책은 공격적으로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장행정법 ‘마을 한바퀴’는 구청장과 도·시의원 및 관할 동장 등과 현장을 방문하여 명소를 발굴하고 민원을 해결하며, 그에 대한 피드백을 전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시책입니다. 무척 잘 이루어지고 있고, 반응도 좋아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해나갈 예정입니다.”

 

2019년부터 지속하고 있는 ‘찾아가는 청소복지’ 서비스도 계속 진행된다고 밝혔다. 지난 1월 14일 만안구청은 저장강박증을 앓고 있는 안양6동 한 70대 어르신 가정에 대해 9번째 청소복지 서비스를 진행했다. 이영철 구청장도 현장 방문해 상황을 파악했다.

 

“신규 사업으로는 ‘지지방세 납세 도움 상담실’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세무과에서 제안한 사업으로 경제적 어려움으로 세무사에게 상담하기 힘든 경우, 구청 상담실을 통해 세무관련 상담을 편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입니다. ‘드론을 이용한 산불 예방’ 사업도 새로 시작된 사업입니다. 드론을 이용해 빠른 화재 점검 및 산불 예방 안내 방송, 불법 시설물 단속 등을 저비용 고효율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시민과 소통하는 열린 행정

 

“석수 2동 동장으로 근무했을 당시 구도심 지역에서 시민들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계신지를 알게 됐습니다. 지역민들과 많이 만나는 것이 문제해결의 시작이라는 깨달음을 얻게 됐습니다. 구청장이 된 지금도 그 생각에는 변화가 없습니다. 만안구 도심 발전은 시 단위에서 큰 틀을 가지고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구청이 이 과정에서 시의 계획을 시민들에게 잘 전달하고, 발전과정에서 민원이 발생하는 것을 해결해 나가는 일을 해야 합니다.”

 

 

이 구청장은 인터뷰 내내 소통을 가장 강조했다.

 

“최근 파주시 공무원이 3천여 건의 민원을 분석하고 통계를 내서 정책화 시켜 행정정책 달인 표창을 받은 일이 있었습니다. 이 역시 소통의 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를 밴치마킹해서 만안구 역시 어떤 민원들이 자주 발생하는 지 파악해서 반복·고질민원을 해결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면서 이 구청장은 “코로나19로 작년 한해는 평범한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게 해준 매우 고통스러운 한해였다”며, “만안구청장으로 임명 받은 이상 지금 초유의 사태 속에 만안구 구민들이 편안하게 웃음 짓고 행복해지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terview with Lee Young-cheol, Head of Manan-gu, Anyang City

 Presenting the vision of “Citizen-centered and open Anyang”, emphasizing people-centered communication administration

 

On January 4th, Lee Young-cheol was inaugurated as the 24th head of Manan-gu, the former head of the Welfare and Culture Bureau of Anyang City.

 

Lee Young-cheol, the new mayor of the district, who is praised for showing high organizational management abilities with a gentle personality, meticulous work style, and excellent affinity and planning power, said, “He has been serving as a Youth Policy Officer, Policy Planning Manager, and Welfare Culture Bureau. He said, “Through this, we can know what administration is appropriate to the level of the residents.”

 

In the future, he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hat “in the future, we will promote the administration desired by the residents, consider the underprivileged, and achieve customized welfare, and we will listen more carefully and communicate.”

 

In particular, as Manan-gu's vision of 2021, it presents'realization of citizen-centered open Anyang' ▲ An open administration that communicates with the citizens ▲ Realizes warm welfare that makes everyone happy ▲ Creates a pleasant and safe smart city environment ▲ Creates a cultural city full of hope and vitality, etc. Emphasizing the development of Manan-gu through four key keywords.

 

Selected clinic support work, reducing difficulties in the field

 

Mayor Lee Young-cheol, the day after his inauguration, on the 5th, instead of his inauguration ceremony, took the first step to work at the screening clinic and drew attention.

 

“The first thing I wanted to do was to encourage the workers and staff at the screening clinic without any weekends. It was to convey the words ‘to do my hard work’ and ‘thank you’, but I thought it would be more sincere to say that after I experienced the difficulties of the work myself.”

 

Mayor Lee guided the residents who came to the screening clinic to undergo examination and helped operate the supplies and equipment necessary for the examination.

 

“Since the screening clinic is the most exposed to the risk of Corona 19 than any other place, I was very afraid of the support service. On the contrary, my appreciation for the people who overcome this fear and try hard with courage every day became an opportunity to grow even more.”

 

Mayor Lee Young-cheol said that the fear of infection and the discomfort of the protective clothing were a factor that bothers the medical staff. “When wearing protective clothing, you cannot go to the bathroom or enter the rest room to take a break. That's why I can't even drink food or drink without worry.” He explained the grievances of working at the screening clinic, and asked for the citizens' warm interest to all those fighting COVID-19.

 

Efficient measures should be carried out boldly

 

Regarding the city administration project, mayor Lee emphasized that the good policies evaluated as realistic and effective under the former mayor will continue, boldly exclude projects that are not, and aggressively implement policies that are in need.

 

“The Field Administration Act'Town Rounds' is a policy aimed at visiting the site with the mayor of the ward, provincial and municipal councils, and heads of jurisdiction to discover attractions, resolve civil complaints, and provide feedback on them. It is doing very well, and the response is good, and we plan to continue doing it in the future.”

 

It also announced that the “visiting cleaning welfare” service, which has been continuing since 2019, will also continue. On January 14, the Manan-gu Office conducted the 9th cleaning and welfare service for an elderly family in their 70s in Anyang 6-dong suffering from storage obsessive-compulsive disorder. Ward mayor Lee Young-cheol also visited the site to understand the situation.

 

“As a new business, we plan to operate a'local tax assistance consultation room'. This is a project proposed by the Tax Division, and if it is difficult to consult with a tax accountant due to financial difficulties, it is a project to provide a convenient tax-related consultation through the ward office. The'prevention of forest fires using drones' is also a new project. Drones can be used to quickly inspect fires, broadcast announcements to prevent forest fires, and crack down on illegal facilities with low cost and high efficiency.”

 

Open administration to communicate with citizens

 

“When I worked as the head of Seoksu 2-dong, I learned what citizens had in mind in the old downtown area. I came to realize that meeting a lot with local people is the beginning of problem solving. Even now as mayor of the ward, there is no change in that thought. The development of downtown Manan-gu has a large framework at the city level. In this process, the ward office must communicate the city's plans to the citizens well and work to resolve complaints that arise in the process of development.”

 

Mayor Lee Gu emphasized communication throughout the interview.

 

“Recently, there was a case where a public official in Paju analyzed over 3,000 civil petitions and produced statistics to make a policy, and received a commendation as an administrator of administrative policy. I think this is also a way of communication. By benchmarking this, Manan-gu is also planning to resolve repetitive and chronic complaints by identifying which complaints occur frequently.”

 

At the conclusion of the interview, mayor Lee said, “With Corona 19, last year was a very painful year that made me realize the importance of ordinary daily life.” He said, “Since I was appointed as the Mayor of Manan-gu, the residents of Manan-gu are smiling comfortably and happy. I want to be of any help,”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육성재단, 제1기 청소년블로그기자단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