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의왕시, 바라산자연휴양림 ‘숲속북카페’ 조성
기사입력  2021/02/22 [15:08]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의왕시가 바라산자연휴양림에 ‘숲속북카페’를 설치했다.

 

편안한 휴식과 독서를 할 수 있는 숲속북카페는 숲 체험 학습장, 숙박동, 야영장A·B 등 4개소에 설치됐으며, 750여권의 도서가 비치됐다.

 

특히 산책로와 연결된 숲 체험 학습장 데크에 설치한 숲속북카페에는 테이블과 의자를 배치하여 산책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이 독서를 하고 소통과 공감하는 문화 향유의 공간이 되도록 운영 할 예정이다.

 

또한, 자연·곤충과 관련된 도서를 비치하여 가족단위로 방문하는 시민들과 휴양림에서 운영하는 숲 해설 프로그램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곽한규 내손도서관장은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을 자제하고 집콕이 대세인 요즘 숲속북카페를 방문하여 독서를 하고 자연을 느끼며 조금이나마 코로나로 인한 답답함을 벗어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Uiwang City, Barasan Natural Recreation Forest “Forest North Cafe”

 

Uiwang-si installed a “forest book cafe” in Barasan Natural Recreation Forest.

 

The book cafe in the forest, where you can relax and enjoy reading, has been installed in four places, including the forest experience study center, accommodation building, and campsite A and B, and more than 750 books are provided.

 

In particular, tables and chairs are placed in the forest book cafe installed on the deck of the forest experience study center connected to the promenade so that citizens who use the promenade can read, communicate and empathize with cultural enjoyment.

 

In addition, books related to nature and insects will be provided so that they can be used for forest commentary programs operated by citizens and recreational forests visiting as a family unit.

 

Kwak Han-gyu, head of Naeson Library, said, "I hope that I can avoid outside activities due to Corona 19 and visit a book cafe in the forest, where Zipkok is the mainstream, to read and feel the nature and escape from the frustration of corona even a littl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육성재단, 제1기 청소년블로그기자단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