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치단체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의회 정윤경 의원, 4.16 민주시민교육원 운영 논의
기사입력  2021/02/22 [16:09]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정윤경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1)이 지난 10일 4.16 세월호 참사 7주기(2021.4.16.)에 맞춰 개원할 4.16 민주시민교육원(이하 교육원)의 초대 전명선 원장과 교육원 운영의 비전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구)안산교육지원청 자리에 착공한 교육원은 (구)안산교육지원청 본관에 미래희망관 교육실 등의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별관 위치에 새롭게 재건축한 기억관은 기록실, 영상실, 단원고 416기억교실 등 희생자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곳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새로 설립되는 ‘4.16 민주시민교육원’의 제1대 원장으로 지난 8일 취임한 전명선 원장은 세월호 참사의 진실 규명을 위해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대표, ‘재단법인 4․16 재단’ 이사,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 등의 활동을 한 바 있다.

 

정윤경 위원장은 “세월호 대형 참사를 직접 겪은 학생(故 전찬호 군)의 아버지가 교육원의 초대 원장으로 취임한 만큼 균형 잡힌 추의 역할로 조화롭게 기관을 운영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Council Congressman Yoon-gyeong Jeong, discusses the operation of the 4.16 Democratic Citizen Education Center

 

Gyeonggi-do Council Education Planning Committee Chairman Jeong Yun-gyeong (the Democratic Party, Gunpo 1) will be opened in accordance with the 7th anniversary of the 4.16 Sewol ferry disaster on the 10th of April 16, 202. I took the time to share my vision.

 

The training center, which started construction at the site of the (former) Ansan Education Support Office, is planned to be used as a space for the future hope hall training room in the (former) Ansan Education Support Office main building, and the newly reconstructed memory hall in the annex location is a recording room, video room, and unit. It plans to create a place to remember and commemorate the victims, such as the high school 416 memory class.

 

Director Jeon Myung-seon, who took office on the 8th as the first president of the newly established '4.16 Democratic Citizens Education Center', is the representative of the '4/16 Sewol Ferry Family Council' to clarify the truth of the Sewol ferry disaster. He has been a director and has conducted activities such as'National Solidarity Promise on April 16th'.

 

Chairman Jeong Yun-gyeong urged, “As the father of a student (former Chan-ho Jeon) who directly suffered from the massive disaster of the Sewol ferry took office as the first director of the education center, the institution should be operated in harmony with the role of a balanced weigh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