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란스러웠던 제263회 안양시의회 임시회
조광희 경기도의원도 비슷한 분쟁 중
기사입력  2021/02/22 [18:00]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안양시의회는 지난 8일 제263회 안양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김경숙)를 개최하여 2021년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한 종합심사를 마쳤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추경 예산안을 원안가결 하였다.

 

이 자리에서 국민의힘당 음경택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간의 설전으로 회의 진행이 중단되기도 했다.

 

임시회 이후 음경택 의원은 ‘안양시의회 민주당 최병일 부의장의 자격미달 편파적 회의진행 도마에 올라...’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최병일 부의장은 무소불위의 권력이라도 되는 양 발언의원을 공격하는 미숙하면서도 유래 없는 월권을 행사”한다고 비난하며, “안양시민과 음경택 의원을 포함한 국민의힘에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최병일 부의장 측 역시 보도자료를 통해 “시민 피해 지원의 시급함으로, 사전 일정에 없었던 소상공인 관련 지원 대책 등 주요안건이 상정되어 있던 매우 중요한 회의”에서 “안건과는 상관없이 다른 의원들과 설전을 벌이고, 근거 없는 일방적인 비난으로 원활한 의사진행을 방해”한 것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보도 자료 후 음 의원은 다시 “적반하장”이라며 반격에 나서기도 했다.

 

▲ 음경택 의원     ©

 

한편 제263회 안양시의회 임시회에서 음경택 의원이 한 5분 발언 내용은 ‘의회운영의 문제점’과 ‘구 시외버스터미널부지’에 관한 것이었다. 의회운영의 문제점에 관해서는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 대한 신상발언이었으며, ‘구 시외버스터미널부지’에 관한 발언은 본지에서도 수차례 다룬 최대호 안양시장에 대한 비난 발언이었다.

 

최 부의장은 “의회가 해야 할 시급한 현안사항들을 처리하는데 협력하여 온힘을 쏟아야할 시점”에서 “정상적인 의회운영에 대해 트집을 잡고 사과를 요구하며 본회의장 입장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기자회견을 하는 것이 과연 시민이 공감할 수 있는 의정활동인지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같은 시기에 조광희 경기도 의원이 이승경 (전)시의원에 대해 법정대응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했다.

 

사건 당사자가 달라 전혀 다른 사안으로 보이지만, 그 매개가 동일하다. 이 사건 역시 문제가 된 것이 ‘구 시외버스터미널부지’기 때문이다. ‘구 시외버스터미널부지’ 문제가 시민의 편의와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정쟁의 도구’로 쓰인다는 의심을 벗어나지 못하는 이유기도 하다.

 

조광희 도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8일 이승경 (전)시의원이 49층 반대추진위원회 단체톡방에 ‘본인(조광희)이 「안양시 도시계획 및 건축공동위원회」 자문위원이며, 49층 오피스텔이 특혜로 추진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원회에서 반대의견을 말하지 않는다’는 허위사실의 글을 게재하였다”고 입을 열었다.

 

▲ 조광희 의원     ©

 

이어 조 의원은 “본인은 해당 위원회의 위원도 아니며, 회의에 참여하지도 않았다”며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주민들에게 허위의 사실을 선동하는 이승경 (전)시의원의 모습에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허위사실 유포행위가 내년으로 다가온 지방선거를 의식한 ‘아니면 말고 식’의 구태정치를 보여준 것으로 판단된다”며 “정치적 목적 실현이용을 위해 거짓과 위선으로 본 의원을 음해하려는 허위사실을 유포한 행위에 대하여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묻도록 하겠다”고 예고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263th Anyang City Council Extraordinary Meeting

 Gyeonggi-do lawmaker Cho Kwang-hee is in a similar dispute

 
Anyang City Council held the 263th Extraordinary Budget and Settlement Committee (Chairman Kim Gyeong-suk) of the 263th Anyang City Council on the 8th, and completed the comprehensive review of the first additional budget bill for 2021. The Special Committee on Budget and Settlement approved the original draft of the supplementary budget.

 
At this meeting, the meeting was interrupted due to a rumor between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along with Rep. Myung-taek of the People's Power Party.

 
After the extraordinary meeting, Rep. Myung-taek Myung-taek said, “Vice-Chairman Choi Byung-il, Vic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Anyang City Council, is on the cutting board for an unqualified partial meeting...” "We must sincerely apologize for the strength of the people, including Anyang citizens and Clinic Byeong-taek."

 
Accordingly, Vice Chairman Choi Byung-il also said in a press release, “Because of the urgency of supporting damage to citizens, a very important meeting where major issues such as support measures related to small businesses that were not in the pre-scheduled were proposed.” , He said he regretted that he interfered with the proceedings of the parliamentary office with unfounded unilateral accusations. After this press release, Congressman Eum also launched a counterattack, saying it was a "Red Spot".

 
Meanwhile, at the 263th Anyang City Council special meeting, Rep. Myung-taek's five-minute remarks were on the'problems of the council operation' and'the site of the old intercity bus terminal'. Regarding the problem of running the parliament, it was a personal remark to the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remarks on the'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were criticisms of the largest mayor of Anyang, which was dealt with several times in this magazine.

 
Vice-Chairman Choi said, “At the time when it is time to cooperate to deal with the urgent issues that the Parliament needs to do,” it is true that citizens give a press conference to decide whether to enter the plenary session by asking for an apology for the normal operation of the parliament. "We will have to reflect on whether it is a legislative activity that we can relate to."

 
Meanwhile, at the same time as this incident, Gyeonggi-do lawmaker Cho Gwang-hee drew attention by revealing that he was responding to the court against Lee Seung-gyeong (former) city councilman.

 
It appears to be a completely different matter because the parties are different, but the medium is the same. This incident also became a problem because the'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This is also the reason why we cannot escape the suspicion that the'old intercity bus terminal site' issue is not used for the convenience and benefit of citizens, but as a'tool for political struggle'.

 
In a press conference, Do's congressman Jo Kwang-hee said, “On the 8th, Lee Seung-gyeong (former) city council member attended a group chat room on the 49th floor of the opposition promotion committee. Despite the fact, the committee posted a false statement saying, “The committee does not speak of objections”.

 
Rep. Cho said, "She is not a member of the committee and did not participate in the meeting," and said, "I am sorry for the appearance of Lee Seung-gyeong (former) city councilman who incites false facts to the residents based on political interests." .

 
“This dissemination of false facts is judged to have shown the old-fashioned politics of “or not,” conscious of the local elections approaching next year. “We spread the false facts of trying to indulge this lawmaker with lies and hypocrisy in order to realize political purposes. I will continue to hold legal responsibility for the ac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의왕시청소년육성재단, 제1기 청소년블로그기자단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