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을거리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기사입력  2021/04/02 [17:28]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 이재명 경기도지사     ©

반갑습니다. 경기도지사 이재명입니다.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건전한 여론 형성과 도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해 애써주신 이여춘 발행인님을 비롯한 임직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주간현대신문은 안양‧군포‧의왕‧과천 지역의 대표 지역신문으로서, 정론직필의 정신으로 크고 작은 지역 현안을 살펴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보도해 왔습니다. 13년간 주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역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계신 귀사의 노력에 진심 어린 박수를 보냅니다.

 

건강한 지역 언론의 역할은 지역 발전을 위하여 매우 중요합니다. 누구보다 지역의 사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주민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하고, 지방행정을 비판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합니다. 지역 언론이 있기에 지방정부가 더욱 성숙하고 지역이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민선 7기 경기도의 가장 중요한 도정 원칙은 공정입니다. 경기도는 도민께서 노력한 만큼 정당한 몫을 받고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주간현대신문이 경기도와 시민 간 소통의 창구가 되어, 공정한 경기도를 만들어 가는 여정에 함께해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다시 한 번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축하드리며, 앞으로도 지역주민의 사랑과 신뢰를 듬뿍 받으며 더 큰 도약과 발전을 이루시길 기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안양·군포·의왕·과천 등 경기도 주요 지자체를 대표하는 지역신문으로서 주간현대신문이 부지런히 전하는 지역 곳곳의 소식을 접하며 의정활동을 하는 데 많은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지면에 이어 온라인 판인 ‘경기브레이크뉴스’를 통해 지역의 다양한 뉴스를 다수 포털사이트에 송부함으로써 지역주민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무척 반갑게 생각합니다. 신속하고 정확한 보도로 지역언론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온 주간현대신문 기자 및 직원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방의원 선거로 지방자치법이 부활한 지 30년을 맞은 올해는 ‘자치분권의 원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뜻깊은 해입니다. 특히, 지난해 말 32년 만에 전면 개정된 지방자치법이 내년부터 본격시행에 들어감에 따라 지방의회는 도약과 발전의 새로운 출발을 알리고 있습니다. 17개 광역의회 중 최대인구와 의석을 보유한 경기도의회는 전국 최대 광역의회로서 실질적 자치분권이 지역 곳곳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일 방침입니다. 경기도의회의 활동상을 도민께서 원활히 접할 수 있도록 주간현대신문에서 신속하고 정확하게 보도해 주시길 당부 드립니다.

 

경기도의회는 ‘사람중심 민생중심 의회다운 의회’의 의정철학을 최우선 가치로 두고, 도민의 삶의 질 향상과 직결된 의정활동을 펼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경기도의회가 주민과 함께 열어가는 자치분권의 새 역사를 주간현대신문에서 애정 어린 관심으로 다뤄주시길 기대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주간현대신문 창간 13주년 기념 축사

 

▲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

안녕하십니까. 경기도교육감 이재정입니다.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경기교육 가족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론직필의 정신으로 정직하고 바른 뉴스를 전하기 위해 애쓰시는 임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주간현대신문은 안양·군포·의왕·과천 지역의 대표적인 지역 언론으로 2008년 창간한 이래 지방자치 현안과 다양한 삶의 현장을 조명하며 건강한 담론을 제시하고 지역 발전을 견인해 왔습니다. 또 비판적 시각으로 권력을 감시하고 각 분야 정보를 전달함으로써 독자의 알권리 충족에도 앞장서 왔습니다. 오늘날 급변하는 언론환경 속에서 주간현대신문은 지면과 온라인을 통해 독자와 쉼 없이 소통하며 새로운 언론의 길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경기교육은 ‘학생과 현장’을 중심에 두고, 혁신교육의 변화를 미래교육으로 새롭게 이어가고 있습니다. 학생들이 저마다 역량을 개발하고 스스로 미래를 당차게 열어갈 수 있도록 열정과 동기를 불어넣고 있습니다. 학교를 넘어 마을과 지역 전체가 교육 장소이자 교육 내용, 교육 조력자가 되고 ‘학교다운 학교, 교육다운 교육’을 실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창간 13주년을 거듭 축하드리며, 경기교육이 만들어 가는 새로운 희망에도 여러분이 함께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주간현대신문&경기브레이크뉴스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ee Jae-myeong, Governor of Gyeonggi-do] Weekly Hyundai Newspaper's 13th anniversary commemorative speech

 

nice to meet you. This is Jae-myeong Le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Congratulations on the 13th anniversary of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all of the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including Publisher Lee Yeo-chun, who worked hard to form sound public opinion and satisfy the citizens' right to know even in the difficult environment due to Corona 19.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is a representative regional newspaper in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and has reported objectively and fairly on local issues large and small with the spirit of a straightforward spirit. I sincerely applaud your company for 13 years, serving as a local media to satisfy residents' right to know.

 

The role of healthy local media is very important for local development. As we know the local situation better than anyone else, it vividly conveys the voices of the residents and plays a role in criticizing and monitoring local administration. I believe that local media can make local governments more mature and regional development.

 

The most important provincial principle of Gyeonggi Province for the 7th civil election is fairness. Gyeonggi-do is doing its best to create a'fair world' where citizens can receive a fair share and live a better life as much as the citizens of the city have made efforts. As it has been until now,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serves as a window of communication between Gyeonggi-do and citizens, and I ask you to join us in the journey to create a fair Gyeonggi-do.

 

Once again, congratulations on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and hope to make a bigger leap forward and develop further by receiving plenty of love and trust from local residents. Thank you.

 

 

[Chairman of the Gyeonggi-do Council Jang Hyun-guk] Congratulatory remarks to commemorate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Congratulations on the 13th anniversary of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As a regional newspaper representing major local governments in Gyeonggi-do such as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diligently delivers news from all over the region and receives a lot of help in conducting legislative activities. I am also very pleased that we are satisfying the right to know of local residents by sending various local news to a number of portal sites through the online version of “Gyeonggi Break News” following the paper. We would like to express our gratitude to the reporters and staff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who have faithfully fulfilled the role of local media through prompt and accurate reporting.

 

This year, which marks the 30th anniversary of the resurrection of the Local Autonomy Act through the election of local council members, is a significant year that it is not an exaggeration to say that it is the “first year of decentralization”. In particular, as the Local Autonomy Act, completely revised in 32 years at the end of last year, goes into full-scale enforcement from next year, the local council is announcing a new start of leap forward and development. The Gyeonggi-do council, which has the largest population and seats among the 17 councils, is the largest council in the country and plans to make every effort to successfully settle the decentralization of self-government in various places in the region. We urge you to quickly and accurately report on the activities of the Gyeonggi Province Council in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so that the citizens of Gyeonggi Province can smoothly access them.

 

The Gyeonggi-do Council will put its top priority on the political philosophy of the “people-centered people-centered parliament-like assembly” and will do its utmost to carry out legislative activities directly connected to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life of the residents. I hope that the Gyeonggi-do Council will treat the new history of self-government decentralization opened with the residents in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with affectionate interest. Thank you.

 

[Lee Jae-jung, Superintendent of Gyeonggi-do] Congratulatory speech in commemoration of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Hello. This is Jaejeong Lee, Superintendent of Gyeonggi Province.

 

Congratulations on the 13th anniversary of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with the Gyeonggi Education family. We are deeply grateful for the hard work of all of our executives and staff members who strive to deliver honest and accurate news with the spirit of Jeong Ron Jikman.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is a representative local media in Anyang, Gunpo, Uiwang, and Gwacheon. Since its inception in 2008, it has been providing healthy discourses and driving regional development by illuminating local autonomy issues and various life sites. In addition, we have taken the lead in satisfying readers' right to know by critically monitoring power and distributing information in each field. In today's rapidly changing media environment, Weekly Hyundai Newspaper is seeking a new way of media by constantly communicating with readers through paper and online.

 

Gyeonggi education focuses on “students and field”, and is continuing the transformation of innovative education into future education. We are inspiring with passion and motivation so that students can develop their own competencies and open up the future on their own. Beyond schools, we will endeavor to ensure that the entire village and region become educational venues, educational content, and educational aids, and to realize a'school-like school, education-like education'.

 

Congratulations again on the 13th anniversary of the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and I hope you will join us in the new hope that Gyeonggi education creates. We wish for the endless development of Weekly Hyundai Newspaper & Gyeonggi Break News. Thank you.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