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천시, 소속 공직자 토지거래 전수조사 결과 발표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공직자 명단 대조
기사입력  2021/04/05 [17:17]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과천시가 최근 신도시 개발과 관련된 투기의혹이 확산되자, 정부합동조사단의 공직자 조사와는 별도로, 소속 공직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는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과천시 전체 공직자 672명에 대해, 과천과천지구 내 1860필지의 공부상 자료를 직원명부와 일일이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조사결과, 86필지에서 직원명부와 일치하는 이름을 발견했지만, 세부 자료를 대조한 결과 과천시 소속 공직자가 아닌 동명이인임이 확인되었다.

 

또한 과천시 공직자들이 조사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과천과천지구 토지소유에 대한 신고기간을 운영하였다. 그 결과 과천시 공직자 1명이 1필지에 대해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를 해 왔으나, 오래전 가족이 구입했고, 이후 상속받은 토지로 이번 사태와 전혀 상관없음이 밝혀졌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cheon City Announces Results of Total Land Transaction Survey for Officials Affiliation

List of public officials from the 11th to the 18th

 

In Gwacheon City, as speculation suspicions related to the development of a new city spread recently, a thorough investigation was conducted on the officials affiliated with the government joint investigation team, apart from the investigation of officials.

 

From the 11th to the 18th, the survey was conducted in a way that for 672 public officials in Gwacheon City, the study data of 1860 parcels in the Gwacheon district were checked against the employee list.

 

As a result of the investigation, a name matching the employee list was found in 86 parcels, but as a result of collating detailed data, it was confirmed that the name was not a public official belonging to Gwacheon City.

 

In addition, a reporting period for land ownership in the Gwacheon district was operated so that public officials of Gwacheon city could voluntarily participate in the investigation. As a result, one public official in Gwacheon City has reported that it owns a lot, but it was found that the land was purchased by the family a long time ago and inherited since then, and has nothing to do with this situatio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