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산불감시용 드론 시연회 개최
최대호 시장, “디지털 신기술로 감시부터 초기 진화까지”
기사입력  2021/04/07 [13:44]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 최대호 안양시장     ©

 

안양시가 전국에선 처음으로 드론을 활용한 산불예방 및 진화시스템을 구축해 그 시연을 선보였다.

 

지난 6일 안양시는 안양9동 병목안시민공원 잔디광장에서 최대호 시장을 비롯하여, 동안·만안 구청장과 관계공무원 및 산불감시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드론을 활용한 산불감시 시연회를 펼쳐보였다.

 

시연회에서는 사업완료 보고 및 드론을 활용한 산불 감지 및 소화탄 투하가 시연됐다.

 

▲ 시연     ©

 

▲ 드론이 소화탄을 투하하고 있다     ©

 

▲ 소화탄이 터지는 모습     ©

 

드론이 공중에서 촬영한 영상은 곧바로 시의 4개 부서(녹지과, 안전총괄과, 양 구청 교통녹지과)의 관제상황실 전광판으로 전송되고, 시의 산불대책본부에서는 드론이 보내온 화면을 세심히 관찰하며 산불위험 유무를 파악하는데 주력한다.

 

드론활용으로 짧은 시간에 상공에서 드넓은 지역을 확인 및 감시함으로써 산불발생 초동 대응이 훨씬 수월해지게 된 것이다.

 

▲ 최대호 안양시장     ©

 

시가 보유한 드론은 2기, 고해상도카메라가 장착돼 산에서의 취사와 흡연 등 산불발생 위험상황 일거수일투족을 놓치지 않게 된다. 또 열화상카메라는 산불진화 시 잔불제거에 효과적일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장착된 스피커는 산불예방을 위한 계도방송과 캠페인 전개에 매우 유용하다. 지상과의 비행거리는 최대 10km까지 가능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과거 산불감시는 인력을 활용한 아날로그적 대응이었다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앞으로는 첨단 디지털기술이 적용된 드론이 그 역할을 대신해, 산불감시와 진화에 매우 효과적 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시는 드론의 산불감시 및 진화시스템 구축으로 첨단 드론 2기와 운영시스템, 영상모니터 4개소 설치를 모두 마쳐, 이날 시연회를 갖게 됐다.

 

 

▲ 드론     ©

 

▲ 드론     ©

 

▲ 드론     ©

 

▲ 드론     ©

 

▲ 드론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yang City, held a drone demonstration for forest fire monitoring

 

Largest market, “From surveillance to early evolution with new digital technology”

 

Anyang City built a forest fire prevention and extinguishing system using drones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nd demonstrated that.

 

On the 6th, Anyang City held a forest fire surveillance demonstration using drones with Mayor Max Lake, mayor of Dongan and Manan districts, officials, and forest fire watchers at the grass square of Byeongmoan Civic Park in Anyang 9-dong.

 

At the demonstration,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was reported, the detection of wildfires using drones, and the dropping of extinguishers were demonstrated.

 

The video captured by the drone is directly transmitted to the display board in the control situation room of the four departments of the city (Greenery Division, Safety General Division, and Traffic and Greenery Division of Yang-gu Office), and the city's forest fire countermeasure headquarters carefully observes the screen sent by the drone and risk of wildfire. Focus on figuring out the presence or absence.

 

The use of drones makes it much easier to respond to wildfires in the first place by checking and monitoring large areas from above in a short time.

 

Two drones owned by the city are equipped with high-resolution cameras, so you will not miss every step of the way in dangerous situations such as cooking and smoking in the mountains. In addition, thermal imaging cameras are expected to be effective in removing residual fires when forest fires are extinguished.

 

The speakers mounted here are very useful for genealogical broadcasts and campaigns for forest fire prevention. The flight distance from the ground can be up to 10 km.

 

Mayor of Anyang Choi said, “If the past was an analog response using manpower to monitor wildfires, drones applied with advanced digital technology will take over its role in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will be very effective in forest fire monitoring and evolution.”

 

The city completed the installation of two advanced drones, an operating system, and four video monitors through the construction of a drone's forest fire monitoring and extinguishing system.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안양시립석수도서관, 도서전시회 개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