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모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2021 경기도 귀농·귀촌 참신한 발상 모으기’ 공모
9월 10일까지 접수, 총 26팀에 850만 원 상당의 상금 제공
기사입력  2021/08/17 [16:12] 최종편집    이동한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2021 경기도 귀농·귀촌 참신한 발상 모으기’를 열고 9월 10일까지 귀농·귀촌 사업에 반영할 수 있는 내용의 정책 발굴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이번 공모전은 귀농·귀촌에 관심 있는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개인이나 팀 단위로 응모할 수 있다.

 

 

외부 농업 전문 심사위원의 평가로 최종 26팀을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자에는 대상 100만 원, 장려상 30만 원 등 총 850만 원의 상금을 지급한다. 선정된 아이디어는 실현가능성 및 창의성, 지속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년도 경기도 귀농·귀촌 사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참여 방법은 경기도귀농귀촌센터 홈페이지 내 게시된 창안대회 QR코드 및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다만 제안한 사업내용이 현재 시행되고 있거나 타인의 저작권에 속하는 경우 등은 심사 대상에서 제외될 수 있다.

 

한편, 경기도귀농귀촌지원센터는 경기도로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사람들의 안정적인 농촌 정착을 돕기 위해 2017년 설립됐다. ‘경기귀농귀촌대학’, ‘성공귀촌 아카데미’와 같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귀농·귀촌 전문가와 초보 귀농인을 연결해 주는 ‘행복멘토링 정책’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관련 정보는 카카오톡 채널로 실시간 받아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2021 Gyeonggi-do Farming and Returning Villages’ Contest

Applications must be received by September 10, and a prize of 8.5 million won will be provided to a total of 26 teams.

 

Gyeonggi-do and Gyeonggi-do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will hold ‘Collection of Innovative Ideas for Returning to Gyeonggi-do in 2021’ and open a contest to discover policy ideas that can be reflected in the return-to-farm project by September 10th.

 

This contest is open to any Korean national who is interested in returning to farming or returning home, either individually or as a team.

 

The final 26 teams will be selected through evaluation by an external agricultural expert judge. A total of 8.5 million won, including 1 million won for the grand prize and 300,000 won for the encouragement prize, will be awarded to the selected winners. The selected ideas will be comprehensively reviewed for feasibility, creativity, and sustainability, and will be actively reflected in next year's Gyeonggi-do homecoming/returning projects.

 

Participation is possible through the QR code of the Creation Contest posted on the website of the Gyeonggi Provincial Homestead Center or online. However, if the proposed project is currently being implemented or belongs to someone else's copyright, it may be excluded from the review.

 

Meanwhile, the Gyeonggi-do Repatriation and Returning Village Support Center was established in 2017 to help those who wish to return to Gyeonggi-do to settle in a stable rural area. It is operating educational programs such as ‘Gyeonggi University of Return to Hometown’ and ‘Successful Returning Academy’, and is promoting the ‘Happiness Mentoring Policy’ that connects experts who return to farming and return to rural areas and novice farmers. Related information can be received in real time through the KakaoTalk channel.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