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수 비, 안양예고 방문해 일일 멘토
기사입력  2021/08/17 [16:29]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안양예술고등학교(교장 황영남) 출신 가수 비(본명 정지훈)가 후배들 간의 만남을 통해 ‘예술인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가수 비의 모교 방문 소식은 JTBC스튜디오의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을 통해 전해졌다.

 

이날 행사는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출입 시 손 소독 및 발열 체크, 올바른 마스크 착용, 행사 전후 방역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여 진행되었다.

 

가수 비는 먼저 교무실을 방문해 은사님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후 연극영화과 후배들의 일일 멘토로 변신해 학창 시절의 추억을 함께 나누고 가수 및 배우로서 후배들에게 해줄 수 있는 조언을 아끼지 않으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또한 학교 음악과 실용음악 전공 학생들은 2004년 발매된 비의 히트곡 ‘I do’ 등을 부르며 꿈과 끼를 마음껏 펼쳐 보였고, 후배들의 열창에 감동한 비는 열렬한 박수로 화답했다.

 

가수 비의 ‘I do’를 부른 음악과 김혁(17)군은 “방송 연예계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안양예고 선배들의 모습을 보면서 꿈을 키우고 있다”며 “훌륭한 아티스트로 성장해 자랑스러운 후배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황영남 교장은 “가수 비의 모교 방문으로 학생들의 사기가 증진되었다”며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이지만, 교육활동을 정상화하여 학생들의 예술역량이 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inger Rain visits Anyang Arts High School for daily mentor

 

Singer Rain (real name Jung Ji-hoon) from Anyang Arts High School (Principal Young-Nam Hwang) has prepared a ‘place of exchange of artists’ through meeting with his juniors.

 

Singer Rain's visit to his alma mater was reported through JTBC Studio's YouTube channel 'Season B-Season'.

 

The event was held in accordance with the guidelines of 'social distancing' and thoroughly followed the Corona 19 prevention rules, such as hand disinfection and temperature check upon entry, wearing a proper mask, and quarantine before and after the event.

 

Singer Rain first visited the teacher's office and expressed his gratitude to the teacher. Since then, she has transformed into a daily mentor for juniors in the theater and film department, sharing memories of her school days and giving advice to juniors as a singer and actress, spending a meaningful time.

 

In addition, students majoring in school music and practical music sang Rain's hit song 'I do', released in 2004, and showed their dreams and talents to their heart's content.

 

Hyuk Kim (17), who sang singer Rain's 'I do', said, "I am nurturing my dreams by watching the seniors of Anyang Arts High who are active in the broadcasting entertainment industry." "I will grow into a great artist and become a proud junior." made a commitment

 

Principal Hwang Young-nam said, "Singer Rain's visit to his alma mater boosted the morale of the students. Although it is a difficult situation due to COVID-19,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students' artistic abilities by normalizing educational activities."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