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대호 안양시장, 분권자치 실천 해법 규제혁신 제안
25일 「2021 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콘퍼런스에서 발표

시민과 함께 하는 애자일 규제혁신 참석자들 높은 평가
기사입력  2021/08/26 [10:51]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지난 25일 열린「2021 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콘퍼런스」에서 지역의 위기, 분권자치 실천의 해법으로 규제혁신을 제안했다.

 

최 시장은 25일 온라인 줌으로 열린「2021 지역혁신과 분권자치 콘퍼런스」에서 신산업 473조세계시장 물꼬를 튼 행정혁신 사례인 ‘애자일(Agile) 규제혁신으로 행정의 뉴딜을 선도하다’를 발표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지난 7월 ‘2021 거버넌스 지방정치대상’ 과 연계해 4차 산업혁명시대 맞이 새로운 좌표와 희망을 제시하는 의미에서 마련됐는데, 거버넌스센터·자치분권위원회·서울시립대·한국지방자치학회·도시행정학회가 공동 주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의 축사를 시작으로 한 오프닝과 3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지난해 거버넌스 정책대상 최우수상을 수상한 최대호 시장을 비롯 4명의 자치단체장의 우수정책 발표와 학자, 전문가들이 토론에 나섰다.

 

최 시장은 "2018년 민선 7기 안양시장에 취임이후 신산업·신기술 기업의 어려움과 시민의 생활 속 작은 불편까지 해결 가능한 해소책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애자일 규제혁신’을 안양시 행정에 도입해 펼쳐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규제의 발굴부터 해결까지 전 과정을 시민기업참여단, 규제개혁위원회, 찾아가는 규제신고센터 등 각계각층이 함께 하는 거버넌스 시스템을 구축했고, 유연한 조직운영, 보고체계 개선, 전국최초 특별승진 등 공직에도 애자일한 변화의 바람을 불어 넣는데 집중했다"고 부연했다.

 

안양시는 그 결과, 3년간 300여 건의 시민불편을 해소하고, 세계최초 신기술 의료기기 시장진입 등 7개 신산업의 473조 세계시장 물꼬를 트는 성과를 이뤄냈다. 콘퍼런스 참석인사들은, 지자체가 이룬 성과라 믿기 어려울 정도이며,  혁신적인 마인드와 차별화된 리더십이 돋보인다는 평가를 했다.

 

최대호 시장은 “영상으로나마 성과를 공유하게 되어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규제혁신과 함께 처음도 끝도 시민행복을 목표로 앞을 향해 나갈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이 기사는 구글에서 번역되었습니다>

This article was translated from Google.

 

Anyang Mayor Choi Dae-ho proposed regulatory innovation as a solution to the regional crisis and the practice of decentralized autonomy at the “2021 Regional Innovation and Decentralized Autonomy Conference” held on the 25th.

 

 

Mayor Choi announced “Leading the New Deal in Administration with Agile Regulatory Innovation,” which is an administrative innovation case that opened the 473 trillion won global market for new industries at the “2021 Regional Innovation and Decentralized Autonomy Conference” held online on the 25th.

 

 

This conference was prepared in connection with the '2021 Governance Local Politics Award' in July to present new coordinates and hopes for the era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It was co-hosted by the Society of Public Administration. It started with a congratulatory speech from Prime Minister Bu-gyeom Kim, followed by an opening and three sessions.

 

 

Including Mayor Choi Dae-ho, who won the Grand Prize at the Governance Policy Grand Prize last year, four local government heads presented excellent policies, and scholars and experts participated in the discussion.

 

 

Mayor Choi said, "Since taking office as the 7th Mayor of Anyang in 2018, 'Agile regulatory innovation with citizens' has been introduced into Anyang city administration as a solution to the difficulties of new industries and new technology companies and small inconveniences in citizens' lives," said Mayor Choi. .

 

 

He continued, "We have established a governance system in which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such as the Citizens' Business Participation Group, the Regulatory Reform Committee, and the visiting regulatory reporting center, work together in the entire process from discovery to resolution of regulations. We focused on blowing the wind of agile change.”

 

 

As a result, Anyang City has solved 300 cases of inconvenience to citizens over the past three years, and has achieved an achievement of opening the world market of 473 trillion won in 7 new industries, including the world's first entry into the new medical device market. The conference attendees evaluated that it was hard to believe that it was an achievement achieved by a local government, and that the innovative mind and differentiated leadership stood out.

 

 

Mayor Choi Dae-ho said, “It was a meaningful time to share the results, even through video. Together with regulatory innovation, we will move forward with the goal of citizen happiness from beginning to en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