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 신규 공공택지 추진 대체 교통망 선행 개선책 마련을“
한대희 군포시장 기자회견, 국도 47호선 교통체증 심각 보완 요구
기사입력  2021/08/31 [14:48]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 한대희 시장이 31일 오전 시청에서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에 대한 요구사항과 시의 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Mayor Han Dae-hee holds a press conference related to the government's new public housing site promotion plan and explains the government's requirements and the city's measures.     ©

 

 주거환경 악영향 복합터미널도 반드시 이전해야

 

한대희 군포시장은 최근 정부의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과 관련, 극심한 교통체증을 빚고 있는 국도 47호선을 보완할 수 있는 철도망과 대체도로 건설 등 광역교통망 개선책 마련을 정부에 요구했다.

 

한 시장은 31일 오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요구하는 한편, “안산, 화성에서 군포를 거쳐 안양, 과천, 서울 양재로 이어지는 국도 47호선은 통과교통이 대부분으로, 군포시민들이 극심한 교통정체로 입는 피해는 이루 말할 수 없고, 이번 공공택지 예정지역도 국도 47호선 주변으로 계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47호선을 보완할 수 있는 철도망과 대체도로 등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공공택지개발에 앞서 추진할 것을 정부에 요구한다”며, 이를 반드시 관철시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군포시는 산본신도시 뿐만 아니라 최근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에 이르기까지 국가정책사업인 공공임대주택 건설에 적극 협조해왔다”며, “정부의 이번 공공택지개발 사업에서 군포시 관내의 임대주택비율은 최소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군포시에 따르면 산본신도시 영구임대주택 공급비율은 8.17%로 평촌 신도시의 1.16%보다 월등히 높고, 영구임대주택 부담도 시의 재정에서 충당해왔다. 이에 따라 정부의 이번 공공택지 사업이 그린벨트를 해제해 추진하게 되는 만큼, 임대주택 건설은 불가피할 것이지만, 산본신도시의 과도한 임대주택 비율을 감안하면 이번 사업에서 임대주택 비율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것이 군포시의 입장이다.

 

한 시장은 “산본신도시 재건축 및 리모델링 시기가 다가오고 있고, 신규 분양주택 공급의 공백이 발생하고 있으므로 이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분양주택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 시장은 “산본신도시는 다른 1기 신도시에 비해 주택공급에 집중한 나머지 자족기능이 전혀 확보되지 않아 대표적인 베드타운으로 지적받아왔다”며, “특히 군포시는 과밀억제권역 등 각종 규제로 인해 우수 기업들이 빠져나가는 것을 바라만 보고 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기존 공업지역 재정비와 함께 자족기능 확충을 위해 아껴뒀던 미래 시가화 예정용지를 공동주택 사업지구로 내놓았다”며, “따라서 정부는 이번 공공택지 추진계획만큼은 업무기능과 4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판교테크노밸리에 버금가는 충분한 자족기능을 반드시 확보해달라”고 요구했다.

 

한대희 시장은 군포복합물류터미널 이전도 요구했다.

 

한 시장은 “지난 1997년에 건설된 복합물류터미널이 신도시 개발예정지와 인접해 있고 대형 화물차에 의한 소음과 매연이 나날이 증가하고 있어서 시민들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해칠 뿐만 아니라 남부권역 발전에도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며, 복합물류터미널은 반드시 이전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군포시는 복합물류터미널의 교통혼잡비용과 교통사고비용, 환경비용 등 직간접 비용으로 연간 841억원을 지출하고 있다. 수도권 복합물류를 군포시가 떠안아야 하는 시대는 지났다“며, ”국가정책방향도 물류기능의 현대화와 소규모 분산배치로 가는 추세인 만큼, 복합물류라는 거대한 사업을 국가차원에서 교통정리해서 물류터미널 대체부지를 새롭게 선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 시장은 복합물류터미널 이전이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소한 공공택지개발에 앞서 터미널 이전계획을 반드시 수립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대희 시장은 ”군포는 가용 용지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공공택지에 4차 산업 유치 등 자족기능을 강화하고 복합물류터미널을 이전하면 가용 용지 부족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포시의 가장 큰 고민은 원도심과 산본신도시간의 태생적인 격차와 이로 인한 불균형적인 도시 구조에 있으며, 더욱이 원도심의 노후화에 산본신도시의 정체가 더해지면서 도시 전체의 쇠퇴화가 가속화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어떤 식으로든 원도심과 산본신도시의 정비가 반드시 이뤄져야 하며 이를 통해 도시 발전과 성장의 동력을 확보할 수 있고 군포 전체의 공간혁신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대희 시장은 ”국도 47호선의 교통체증과 복합물류터미널로 인해 군포시가 일방적으로 입고 있는 피해에 대한 인내가 임계점을 넘어섰고, 산본신도시의 베드타운화, 가용 용지 부족 등도 심각한 상황으로, 이들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면 군포의 발전은 지체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 시장은 ”군포시는 GTX-C노선이 정차하게 되는 금정역을 중심으로 도시의 새로운 비젼을 제시하고 마스터플랜도 수립해서, 군포 원도심과 산본신도시, 이번에 발표된 공공택지 개발사업까지 포함해 도시 전체의 가치를 한층 높여나가서, 군포시가 수도권 남부의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시의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는 구글에서 번역했습니다.>

 

This article was translated by Google.

 

Gunpo Mayor Han Dae-hee recently requested the government to come up with measures to improve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 railroad network and alternative roads to supplement National Route 47, which is experiencing severe traffic congestion in connection with the government's new public housing site promotion plan.

 

Mayor Han held a press conference at City Hall on the morning of the 31st and demanded this, while saying, “National highway No. 47 from Ansan and Hwaseong to Gunpo through Anyang, Gwacheon, and Yangjae in Seoul mostly passes through traffic, and Gunpo citizens are experiencing severe traffic congestion. The damage caused by this is indescribable, and the planned area for this public housing site is also planned around National Route 47,” he pointed out.

 

He said, “I ask the government to promote measures to improv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such as the rail network and alternative roads that can supplement Line 47, prior to the development of public housing sites,” he said.

 

“Gunpo City has been actively cooperating with public rental housing construction, a national policy project, not only in Sanbon New Town, but also in the Daeyami Public Housing District. desirable,” he said.

 

According to Gunpo City, the supply ratio of permanent rental housing in Sanbon New Town is 8.17%, which is much higher than 1.16% in Pyeongchon New Town, and the city's finances have also covered the burden of permanent rental housing. Accordingly, as the government's public housing site project is promoted by lifting the green belt, construction of rental housing will be unavoidable. am.

 

Mayor Han said, “The time for reconstruction and remodeling of Sanbon New Town is approaching, and there is a void in the supply of new housing for sale.

 

A mayor said, “Sanbon new town has been pointed out as a representative bed town because it has not secured a self-sufficient function due to its concentration on housing supply compared to other first-phase new towns.” “I had to watch them get out,” he said.

 

At the same time, he said, “In order to expand the self-sufficiency function along with the reorganization of the existing industrial area, we have released the site for future urbanization as an apartment housing business district.” Please make sure to secure sufficient self-sufficiency that is comparable to that of Pangyo Techno Valley.”

 

Mayor Han Dae-hee also requested the relocation of the Gunpo Logistics Terminal.

 

Mayor Han said, “The complex logistics terminal built in 1997 is adjacent to the new town development site, and noise and smoke from large trucks are increasing day by day, which not only harms the pleasant residential environment of citizens but also acts as a major obstacle to the development of the southern region. The complex logistics terminal must be relocated,” he said.

 

The city of Gunpo spends 84.1 billion won annually for direct and indirect costs such as traffic congestion costs, traffic accident costs, and environmental costs for the complex logistics terminal. Gone are the days when Gunpo City had to embrace complex logistics in the metropolitan area.” He said, “As the national policy direction is toward modernization of logistics functions and small-scale distributed deployment, the huge business of complex logistics is organized at the national level to replace the logistics terminal. must be newly selected,” he said.

 

In addition, a mayor demanded that at least a terminal relocation plan be established prior to the development of public housing sites so that the relocation of the complex logistics terminal can be effective.

 

Mayor Han Dae-hee said, “Gunpo has a shortage of available land.

 

“The biggest concern of Gunpo City lies in the inherent gap between the original downtown and the Sanbon new town and the resulting unbalanced urban structure. , said that the original downtown and Sanbon new town must be reorganized in some way, and through this, the engine for urban development and growth can be secured, and spatial innovation of the entire Gunpo is possible.

 

Mayor Han Dae-hee said, “Gunpo City’s patience for the damage suffered unilaterally due to the traffic jam on National Highway No. 47 and the complex logistics terminal has crossed the threshold. If it is not resolved, the development of gunpo will inevitably be delayed,” he pointed out.

 

One mayor said, “The city of Gunpo presented a new vision for the city centering on Geumjeong Station, where the GTX-C line stops, and established a master plan. We will do our best to make Gunpo a central city in the south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by further enhancing its value,” he add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