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수년째 표류, 평촌터미널부지 안양시 “적법절차 따라 진행”
안양시, 5월 평촌신도시 지구단위계획 변경 최종 고시 합당
공공시설물 주민 요구 수용 소유주 과도한 특혜 아니다 입장 밝혀
기사입력  2021/09/08 [11:43]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 평촌 시외버스터미널 부지가 특혜 등 각종 논란으로 수년째 표류하고 있는 가운데, 일부 단체에서 제기하는 특혜논란에 대해 안양시는 적법절차를 통해 진행하고 있으며, 주민들이 요구한 공공시설물 건축도 수용했다고 8일 입장을 밝혔다. 안양시는 2020년 4차례에 걸쳐 주민설명회를 개최한바 있다. 사진은 2020년 귀인동 주민설명회.     ©

 

수년째 안양시의 뜨거운 감자로 사업 진척이 되고있지 않은 평촌 시외버스터미널 부지개발과 관련, 안양시(시장 최대호)는 이 부지에 대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이 합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일부 단체 문제 제기를 일축했다.

 

8일 안양시는 현재 이 부지는 자동차정류장 고시 폐지 및 획지 신설하는 도시관리계획 변경 제안에 따라 올 1월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따른 주민공람에 이어 5월 28일자 평촌신도시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최종 고시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일부 단체가 절차상의 문제를 제기하며 끊임없이 도시관리계획 변경 철회를 요구하고 있지만 안양시는 전혀 사실이 아님을 강조하고 있다.

 

일부 단체는 주민 의견 수렴과 의회 의견 청취 및 국토교통부 장관(이하 국토부 장관) 협의 등을 거치지 않아 효력이 없다며 도시관리계획 변경 고시를 취소해야 하며 그 이유로 도시관리계획 변경으로 버스터미널이 들어서지 않아 시민불편이 야기된다는 점과 토지 소유주에게 과도한 시세차익을 얻게 된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일부 단체는 토지를 매입한 해조건설이 최대호 시장이 소유했던 회사로부터 직접 양도 양수받은 회사여서 부지매입과 허가절차 등 배경에 대한 의혹을 제기한바 있다.

 

이에 대해 안양시는 지난해 8월과 9월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4차례 개최한 바 있다. 또 올해 1월 12일부터 28일까지는 법에서 정한 주민 열람 기간을 가져 의견을 수렴하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상업 시설건립 시 공공기여 시설물을 하나의 공간이 아닌 별도의 부지확보 및 건물을 정해 신설해 달라는 주민측 요구를 수용키로 했다. 이 같은 사항은 4월 26일 재 열람을 통해 공지됐고, 공공시설물로는 수영장과 도서관 등이 예정된 상태다.

 

그러면서 시의회 의견 청취 미시행 건은 지방의회 의견 청취 대상이 아니라고 일축하고 국토계획법 시행령(제22조 제7항)에 따르면 지구단위계획으로 결정 또는 변경 결정하는 사항은 지방의회 청취 대상에서 제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는 국토부 장관과 사전협의가 없었다는 주장 역시 협의 사항이 아님을 꾸준히 밝혀왔다면서 법제처는 택지개발은 국가계획이 아닌 관계로 국토부 장관 협의 대상이 아니고, 택지개발지구 내 도시관리계획 결정 권한이 지자체장에게 있다고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경기도는 유권해석을 통해 준공된 택지개발지구 내 지구단위계획 변경 건은 국토부 장관과 사전 협의해야 한다는 별도 규정이 없다고 전해왔다면서 타 지역 1기 신도시인 분당, 일산, 중동, 산본 등도 이와 동일한 절차를 밟았다고 언급했다.

 

시는 터미널 부지를 도시관리계획 변경하는 대신 안양역 앞 건물(구 현대코아)에 환승에 부합하는 시외버스대합실을 신설하기로 하고, 2019년 8월 22일 해당 업체와 협약한 바 있다. 따라서 시외버스 이용이 불편해진다거나 해당지역 주민들의 주거환경이 침해된다는 주장 또한 근거가 없다고 못 박았다. 도시관리계획 변경에 따른 토지가치상승분 전액 이익환수를 통해 공공에 이익이 되는 방향으로 정한 만큼, 토지소유자에게 과도한 시세차익을 부여한다는 주장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평촌신도시가 조성되던 지난 1992년 당시 이곳에 시외버스터미널을 조성하려 했으나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이루지 못했다. 또한 차선책으로 선택했던 관양동 지역도 결국 무산됐다. 이런 가운데 안양시는 버스이용객 편의를 위해 시외버스 정차지인 안양역 인근에 최신형 대합실 설치를 추진 중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지금 시대는 철도교통이 핵심을 이룬다. 금년 7월 GTX-C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 인덕원 정차를 확정 지었고, 인덕원 동탄 복선전철과 월곶 판교선이 지하철 4호선과 연계 신설된다. 국토교통부는 인천 도시철도2호선 안양 연장을 검토 중이다. 이로 인해 안양은 전국 최고 수준의 철도교통 요충지로 급부상하고 있다.”고 재차 밝혔다. 더불어 안양은 시외버스터미널이 있는 인근 지역을 잇는 대중교통 체계가 잘 갖춰져 있다는 점도 덧붙였다.

 

최 시장은 이와 같은 상황을 언급, 평촌동 934번지 일원 개발에 대해 문제없이 잘 진행하고 있다며, 코로나19에 총력 대응하는 이 시기에 불필요한 소모전을 자제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

 

<이 뉴스는 구글에서 번역했습니다>

This news was translated by Google.

 

Regarding the development of the Pyeongchon Intercity Bus Terminal site, which has not been progressing due to the hot potato of Anyang for several years, Anyang City (Mayor Choi Dae-ho) dismissed some group issues, saying that the city management plan change for the site is being done legally.

 

On the 8th, Anyang City made a final announcement on the change of the district unit plan for Pyeongchon New Town on May 28, following the public announcement of residents following the change of the urban management plan in January this year in accordance with the proposal to change the urban management plan to abolish the notice of car stops and create a new land area. said.

 

In addition, although some groups have recently raised procedural problems and are constantly demanding the withdrawal of changes to the urban management plan, Anyang City is emphasizing that this is not true at all. (Related article page 6)

 

Some groups have to cancel the city management plan change notice, saying that it is ineffective because it does not go through the gathering of residents' opinions, listening to the opinions of the parliament, and consultation with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ncerns are also raised that it will cause inconvenience to the citizens and that the land owners will receive excessive market profit.

 

Some groups have raised suspicions about the background of the land purchase and permit procedures, as Haejo Construction, which purchased the land, was directly transferred from the company owned by Mayor Choi Dae-ho.

 

In response, Anyang City held four resident briefing sessions in August and September of last year in accordance with the change of the urban management plan. In addition, from January 12 to 28 of this year, there was a period for residents to read, as stipulated by law, to collect opinions. In this process, when constructing commercial facilities, it was decided to accommodate the residents' request to secure a separate site for public contribution facilities rather than a single space and to establish a new building. Such matters were announced through re-reading on April 26, and public facilities such as swimming pools and libraries are scheduled.

 

In addition, he dismissed the case of failure to listen to the opinion of the city council and that it was not subject to hearing the opinion of the local council, and added that, according to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Land Planning Act (Article 22, Paragraph 7), matters determined or changed by the district unit plan are excluded from the subject of hearing by the local council.

 

The city has consistently revealed that the claim that there was no prior consultation with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also not a matter for discussion. It was emphasized that it is up to the mayor of the municipality.

 

Next, Gyeonggi Province said that there is no separate regulation that requires prior consultation with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regarding changes to the district unit plan in the housing site development district completed through authoritative analysis. mentioned that the procedure was followed.

 

Instead of changing the terminal site to the city management plan, the city decided to create a new intercity bus waiting room suitable for transfers in the building in front of Anyang Station (formerly Hyundai Core), and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company on August 22, 2019. Therefore, claims that the use of intercity buses become inconvenient or that the residential environment of the local residents are infringed are also groundless. The position is that there is no need to worry about the claim of granting excessive capital gains to landowners, as it has been set in the direction of benefiting the public through the return of all profits from the increase in land value following the change of the urban management plan.

 

In 1992, when the Pyeongchon New Town was being built, an attempt was made to build an intercity bus terminal here, but it failed due to opposition from the residents. In addition, the Gwanyang-dong area, which had been chosen as the next best option, was ultimately canceled. In the midst of this, Anyang City is promoting the installation of a modern waiting room near Anyang Station, which is an intercity bus stop, for the convenience of bus users.

 

Choi Dae-ho, Mayor of Anyang, said, “In this era, rail transportation is the core. In July of this year, the GTX-C line (the metropolitan area express railroad) was confirmed to stop at Indeokwon, and the Indeokwon Dongtan double-track train and Wolgot Pangyo line were newly established in connection with Subway Line 4.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reviewing the extension of Incheon Metro Line 2 to Anyang. As a result, Anyang is rapidly emerging as the nation’s best rail transportation hub.” He also added that Anyang has a well-equipped public transportation system that connects the area where the intercity bus terminal is located.

 

Referring to such a situation, Mayor Choi said that the development in the area of ​​934 Pyeongchon-dong is proceeding well without any problems, and he earnestly appealed to refrain from unnecessary wars at this time of full response to Corona 19.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