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정 의원, “국익 및 세계인권위해 힘쓰는 시민단체 국회 차원 지원”
<램지어 망언 사태, 과연 막을 내렸는가> 세무나 개최
기사입력  2021/09/13 [11:20]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이재정 의원(더민주, 안양 동안구을)은 박정 의원, 이탄희 의원과 함께 <램지어 망언 사태, 과연 막을 내렸는가>를 주제로 온택트 세미나를 진행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부정과 계속되는 램지어 사태’라는 주제로 기조 발제를 맡은 동북아역사재단의 박정애 연구위원은 램지어 사태는 미일 역사 부정론자 네트워크의 기획 산물이며, 일본의 역사를 서구의 발전 논리에 끼워 맞추려는 일본 우파들의 열망에서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램지어의 논문은 철회되지 않았고, 후에 다른 학자들의 논문에서 계속 인용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야 하며, 편견 없이 토론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현지에서 역사왜곡에 대응하고, 한국의 역사를 알리려는 활동 사례들도 세미나에서 발표됐다. 샌프란시스코에서 고등학교 일본군 ‘위안부’ 역사 교재를 개발한 미국 사회정의교육재단 손성숙 대표는 많은 학부모와 학생들의 참여로 ‘위안부’ 역사와 이슈를 교육과정에 의무화할 수 있었다며 시민사회와의 협력을 강조했다.

 

미국 중고교에서 한국전쟁 관련 내용을 교육과정에 추가한 한종우 미국 시라큐스대학 교수는 청소년을 대상의 한국 관련 학습자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에 대한 영어 학습자료가 부족해 학생들이 왜곡된 역사를 접하기 쉽다는 것이다. 또한 미국교육체계의 지역별 다양성으로 인해 미국의 각 주(州)별 상황에 맞는 교재 개발을 통해서 교사에게 보급하는 전략이 중요하다고 했다.

 

이재정 의원은 “정부가 일하기 전임에도 먼저 소신을 다해 성과를 이뤄낸 공공외교관들 덕분에 오늘의 세미나가 있었다”라며 “국익뿐만 아니라 세계 인권을 위해 힘쓰는 현지 시민사회에 국회에서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탄희 의원도 “생존해 계신 14분의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서라도 정확한 역사를 전달할 수 있는 지혜를 찾는 일에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Jae-Jeong Lee, “Support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a civic group working for the national interest and global human rights”

<Is the Ramsier reckless scandal really over?> Seuna held

 

 

Rep. Jae-jeong Lee (The Min-ju, Dongan-gu, Anyang),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Committee, held an on-tact seminar with Rep. Park Jeong and Rep. Lee Tan-hee on the theme of <Is the Ramsier Reckless Sentence Really Over?>.

 

Park Jeong-ae, a research fellow at the Northeast Asian History Foundation, who gave a keynote presentation under the theme of 'the denial of the victims of 'comfort women' by the Japanese military and the continuing Ramzier incident, said that the Ramsier incident is a planned product of a network of US-Japan history denialists. He explained that it started from the desire of the Japanese right to fit in. She also said that Ramzier's paper should not be withdrawn, and it is likely that it will continue to be cited later in the papers of other scholars, so this issue should be raised on an ongoing basis, and support for an unbiased discussion should be supported, she said.

 

Then, examples of activities to respond to historical distortions in the United States and inform the history of Korea were also presented at the seminar. Son Seong-suk, president of the American Social Justice Education Foundation, which developed a high school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history textbook in San Francisco, emphasized cooperation with civil society, saying, with the participation of many parents and students, the history and issues of ‘comfort women’ were made compulsory in the curriculum.

 

Han Jong-woo, a professor at Syracuse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who added Korean War-related content to the curriculum at an American high school and high school, emphasized the need for Korean-related learning materials for teenagers. The lack of English learning materials about Korea makes it easy for students to come across distorted history. Also, due to the regional diversity of the American education system, it is important to develop a textbook suitable for each state in the United States and distribute it to teachers.

 

Rep. Jae-Jeong Lee said, “The seminar was held today thanks to the public diplomats who worked hard to achieve results even before the government started working. said

 

Rep. Lee Tan-hee also said, "I will do my best to find wisdom that can convey accurate history even for the 14 surviving comfort wome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