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학영 의원, 인체지방 활용 「폐기물관리법」개정 정책토론회 개최
의료폐기물 분류 인체지방 치료제 등 활용 방안 모색
기사입력  2021/09/13 [11:23]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 이학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시)     ©

국회가 현재 의료폐기물로 분류된 인체지방을 의학적·산업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규제완화에 나선 가운데 이의 재활용 방안을 두고 열띤 토론이 있었다.

 

국회 산업자원위원회 위원장인 이학영 의원(더민주, 군포)은 「폐기물관리법」개정을 논의하기 위한 정책토론회를 지난 9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이학영 의원 주도로 여당 강훈식·안호영 의원과 야당 홍석준 의원 등 4명의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한다. 강훈식 의원(산자위 간사)과 홍석준 의원은 지난 2월과 3월 인체지방 활용 허용을 위한 「폐기물관리법」일부개정법률안을 각각 대표발의했다. 또한 안호영 의원은 법안의 소관 상임위인 환노위 여당 간사를 맡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유관부처 관계자들과 학계·업계 주요 인사들도 함께한다. 환경부·보건복지부·중소벤처기업부·식품의약품약안전처의 담당 관료들과, 해당 분야 전문가인 윤을식 대한성형외과학회 이사장과 송승용 연세대 교수가 패널로 배석한다. 업계에서는 인체지방 활용 기술력과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는 ㈜엘앤씨바이오의 이환철 대표와 ㈜엔도비전의 정민호 대표가 참석했다.

 

이 의원은 “업계는 인체지방 활용을 위한 규제완화를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폐기되는 인체지방이 환경오염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폐지방을 활용한 치료제를 개발할 경우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이며, 특히 전 세계 AIDS 환자들이 치료 부작용으로 고통 받고 있는 지방위축증 치유를 위한 획기적인 치료제 개발도 가능할 것이라는 입장이다.”라며 이번 토론회 취지를 설명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Hak-Young Lee held a policy debate on the revision of the 「Waste Management Act」 using body fat

Classification of medical waste, finding ways to use body fat treatment, etc.

 

As the National Assembly began to ease regulations for medical and industrial use of body fat, which is currently classified as medical waste, there was a heated debate over how to recycle it.

 

Rep. Lee Hak-young (The Min-ju, Gunpo), chairman of the Industrial Resource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held a policy discussion meeting to discuss the revision of the 「Waste Management Act」 at the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es in Yeouido on the morning of the 9th.

 

This debate is led by Rep. Hak-Young Lee and co-hosted by 4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members Kang Hoon-sik and Ahn Ho-young of the ruling party and Hong Seok-jun of the opposition party. Rep. Hoon-shik Kang (manager of the Ministry of Health, Labor and Welfare) and Seok-jun Hong, each representative, proposed a partial amendment to the 「Waste Management Act」 to allow the use of body fat in February and March. In addition, Rep. Ahn Ho-young serves as secretary of the ruling party of the Hwan and Labor Committee, which is a standing committee in charge of the bill.

 

This forum will be attended by officials from relevant ministries and key figures from academia and industry.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and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as well as experts in the field, Yoon Eul-shik, president of the Korean Society of Plastic Surgery, and Song Seung-yong, a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will attend the panel. Hwan-cheol Lee, CEO of L&C Bio, which is recognized for its technology and competitiveness in using human fat in the industry, and Min-ho Jeong, CEO of Endovision, attended.

 

Rep. Lee said, “The industry has continuously demanded deregulation for the use of body fat. Discarded human fat not only causes environmental pollution, but it can grow into a high value-added industry if it develops a treatment using waste paper. The position is that development is also possible.” He explained the purpose of the discussio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