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소년/교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교육청, 2021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경기도내 학교 언어폭력 등 10명중 1명 학교폭력 피해
피해 유형, 언어폭력, 집단따돌림, 신체폭력, 사이버폭력 순
기사입력  2021/09/13 [12:25]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도내 학교 폭력 실태를 조사한 결과 1% 정도 학교폭력 피해 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보다 0.1% 포인트 높고, 전국 1.1% 대비 0.2%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교육청이 지난 4월 도내 초등학교 4~ 고등학교 3 재학생 전체 111만 1천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참여율은 84.8%로 지난해 73.3%보다 11.5%포인트 늘었으며 94만 2천여 명이 참여했다.

 

피해 유형은 언어폭력(41.9%), 집단따돌림(14.3%), 신체폭력(11.8%), 사이버폭력(11.1%), 스토킹(6.5%) 등 순이며 지난해 조사보다 언어폭력은 9.0%포인트 늘어난 반면, 집단따돌림은 12.5%포인트, 사이버폭력은 2.3%포인트 줄었다.

 

피해 발생 장소는 학교 밖 50.9%, 학교 안 49.1%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조사보다 학교 밖이 13.9%포인트 늘었다. 가해응답률은 0.3%로 지난해 조사와 같고 전국 0.4%보다 0.1%포인트 낮다.

 

학교급별 가해응답률은 초 0.7%, 중 0.1%, 고 0.04%이며 지난해 조사보다 초등학교는 0.2%포인트 늘었고 중ㆍ고등학교는 같다.

 

가해 이유는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 없음(36.3%), 상대방이 먼저 나를 괴롭힘(19.5%), 오해와 갈등(11.1%) 등 순이며 지난해 조사보다 장난이나 특별한 이유가 없음에 대한 응답이 8.9%포인트 늘었다. 학교폭력 목격응답률은 2.0%로 지난해 조사와 같고 전국 2.3%보다 0.3%포인트 낮다.

 

목격 후 긍정 행동은 69.3%로 지난해 조사보다 5.8%포인트 늘었는데, 이 가운데 피해를 받은 친구를 위로하고 도움(33.6%), 때리거나 괴롭히는 친구를 말림(18.6%), 보호자, 선생님, 경찰관 등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함(17.1%) 등 순으로 나타났다.

 

도교육청은 지난 5월부터 각 학교로 제공한 경기형 관계 회복 프로그램을 중심으로 학교 폭력으로 인한 갈등을 교육 활동으로 해결하도록 내실 있게 지원하고 경찰청과 협력해 교외생활 지도 등을 강화할 예정이다.

 

심한수 학생생활인권과장은 “이번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해 교육지원청 학생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학교폭력 예방과 사안 처리를 위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특히 피해학생 보호 등을 위해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에 따른 학교별 결과는 이달에 학교정보공시 사이트(학교알리미)를 통해 공개하고 2차 학교폭력 실태조사(표본조사)를 오는 10월 초ㆍ중ㆍ고 247교를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nounces Results of the 1st School Violence Survey in 2021

 

1 in 10 victims of school violence including verbal violence in Gyeonggi-do

Type of damage, verbal violence, bullying, physical violence, cyber violence in that order

 

As a result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of Education Jae-Jeong Lee) surveying the actual situation of school violence in the province, it was found that about 1% of them suffered from school violence. This is 0.1 percentage point higher than last year's survey and 0.2% lower than the national 1.1%.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2021 1st School Violence Facts Survey (total survey)' conducted in April of 1,1111,000 students enrolled in elementary schools 4 through 3 high schools in the province. The participation rate was 84.8%, an increase of 11.5 percentage points from 73.3% last year, and more than 942,000 people participated.

 

The type of damage was verbal violence (41.9%), bullying (14.3%), physical violence (11.8%), cyberbullying (11.1%), and stalking (6.5%) in that order. , and bullying decreased by 12.5 percentage points and cyberbullying by 2.3 percentage points.

 

The location of the damage was 50.9% outside the school and 49.1% inside the school. The perpetrator response rate was 0.3%, the same as last year's survey, and 0.1 percentage points lower than the nationwide 0.4%.

 

By school level, the response rate of abuse was 0.7% for elementary school, 0.1% for middle school, and 0.04% for high school.

 

The reason for the offense was pranks or no special reason (36.3%), the other party harassed me first (19.5%), and misunderstandings and conflicts (11.1%). . The rate of witnessing school violence was 2.0%, the same as last year's survey, and 0.3 percentage points lower than the nationwide 2.3%.

 

Positive behavior after witnessing was 69.3%, an increase of 5.8 percentage points from last year’s survey. Informed or reported (17.1%).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planning to provide substantial support for resolving conflicts caused by school violence through educational activities, centering on the business-type relationship recovery program provided to each school since May, and to strengthen guidance on suburban life in cooperation with the National Police Agency.

 

Shim Shim-soo, head of the Student Life and Human Rights Division, said, "We will analyze the results of this school violence survey and actively support the student support center of the Office of Education Support to prevent school violence and deal with issues." I will,” he said.

 

Meanwhile, the results of each school according to this survey will be released this month through the school information disclosure site (School Alert), and the second school violence survey (sample survey) will be conducted for 247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October. Is expect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