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10월부터 국민지원금 제외 도민 1인 25만원 지급
15일 경기도의회 3차 추경예산안 의결
253만 7,000명 대상(외국인 1만6,000명
경기지역화폐 또는 13개 카드사 선택 온라인 신청
기사입력  2021/09/15 [16:35] 최종편집    채흥기 기자

 

▲ 1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기자회견을 통해 재난기본소득을 포함한 3차 추경예산안이 15일 경기도의회에서 의결됐다면서 10월부터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12%에 대해 1인당 2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고 밝혔다.(사진 경기도)     ©

 

오는 10월 1일부터 국민지원금 대상에서 제외된 경기도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 경기도의회는 이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3차 추경예산안을 15일 의결했다.

 

제3차 재난기본소득 예산 6,379억9,790만 원을 포함한 2021년도 제3회 경기도 추가경정예산안을 의결됨에 따라 중앙정부의 상생 국민지원금지급대상에서 제외된 도민 약 253만 7,000명에게 1인당 25만 원씩 제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

 

15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기자회견을 갖고, 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포함된 예산안이 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했다면서, “경기도는 확진자 증가 추세가 일정 부분 진정세에 접어든 방역 상황과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이 90% 가까이지급된 시점의 추가소비 진작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0월 1일부터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지난 8월 13일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되신분들에 대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방침을 도민들께 발표한 이후, 경기도의회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면서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지원대상에서 정책적으로 제외된 분들이 있다. 3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이러한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을 지원해 정부 정책을 보완하고 정책의 완결성을 높이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득이 많다는 이유로 재난기본소득 지원대상에서 배제하는 것은 합리적 이유 없는 차별이 될 수 있다. K-방역은 모든 국민이함께 이루어낸 성과다. 정부의 방역조치에 적극 협력하고 희생했던 모든 국민들께 그에 대한 보상도 고루 돌아가야 한다”면서 “한시적 지역화폐로 지급되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골목상권으로 흘러 들어가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에게 내리는 가뭄의 단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경기도 3차 재난기본소득 지급대상은 6월 30일 24시 기준 경기도에 거주하고 있는 내국인과 외국인 가운데 정부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소득상위 12%로 내국인 252만1,000명, 외국인 1만6,000명 등 총 253만 7,000천 명으로 보고 있다. 지급액은 정부 5차 재난지원금과 동일한 1인당 25만 원이다.

 

온라인 신청은 10월 1일부터 10월 29일까지 한 달 동안 신청기간 중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가능하다.

 

기존에 사용하던 경기지역화폐카드나 시중 13개 카드사 중 하나를 선택해온라인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다. 10월 1일 오전 9시 오픈되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에서 신청대상자 해당 여부를 확인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입금받을 카드사를 선택하면 해당 카드사의모든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은 지난 1·2차 재난기본소득과는 달리 출생연도 끝자리에따라 요일제가 아닌 홀짝제가 적용된다. 홀짝제 적용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4일까지 4일간이며, 1일과 3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홀수인 도민이, 2일과 4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짝수인 도민이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다. 10월 5일부터는 출생연도와 관계없이, 주말과 공휴일에도 신청이 가능하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은10월 12일부터 10월 29일까지 현장신청방식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하면 된다. 신청기간 내에 신분증을 지참하고 주민등록 주소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선불카드 형식의 경기지역화폐카드로 재난기본소득 신청이 가능하다.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청 당일 행정복지센터에 비치돼 있는 경기지역화폐카드를 받아도 되고 기존에 사용하던 카드에 충전도 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중에만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이 가능하며, 주말과 공휴일에는 접수창구가 운영되지 않는다.

 

도는 현장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온라인과 같은 방식으로 현장접수 신청 첫 주4일 간 출생연도 끝자리에 따라 홀짝제를 실시한다. 따라서 10월 12일과 14일에는출생연도 끝자리가 짝수인 도민, 10월 13일과 15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홀수인 도민이 각각 신청할 수 있다. 10월 18일부터 10월 29일까지는 모든 도민이 신청 가능하다. 현장(오프라인)에서 신청하면 25만 원이 신청일 다음 날까지 경기지역화폐카드에 충전돼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외국인은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과 동일한 자격기준을 적용한다. 결혼이민자, 영주권자, 난민인정자, 그리고 내국인이 1인 이상 포함된 세대의 주민등록표에 등재된 사람 가운데 정부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된 경우 3차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이 지급된다. 외국인은 10월 12일부터 10월 29일까지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현장 신청만 가능하다.

 

<이 뉴스는 구글에서 번역했습니다> 

This news was translated by Google.

 

From October 1, Gyeonggi-do residents who are excluded from the national subsidy will be provided with a disaster basic income of 250,000 won per person.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voted on the 3rd supplementary budget bill on the 15th.

 

As the 3rd Gyeonggi-do Supplemental Budget Plan for 2021, including the 3rd Disaster Basic Income Budget of 637.9 trillion won, was decided, 250,000 won per person to approximately 2,537,000 residents excluded from the central government's win-win national subsidy payment The 3rd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is paid.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ung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15th and said that the budget including the 3rd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had passed the plenary session of the provincial council. Comprehensively considering the need to stimulate additional consumption at the time when nearly 90% of the payment was made, it has been decided to pay the disaster basic income from October 1st.”

 

Governor Lee said, “Since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e Gyeonggi Basic Disaster Basic Income Payment Policy for those excluded from the government’s win-win national subsidy on August 13, we have been in close consultation with the Gyeonggi Provincial Assembly. There are those who are excluded by policy from the target of subsidy support. The purpose of the 3rd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is to supplement government policies and enhance the integrity of the policies by supporting those in these blind spots.”

 

He added, “Excluding disaster basic income support because of high income may be discrimination without reasonable grounds. K-Quarantine is an achievement achieved by all the people together. Gyeonggi Province's disaster basic income, which is paid in temporary local currency, flows into alleyways, and the rains of drought fall on small business owners and small business owners. will be,” he said.

 

As of 24:00 on June 30th, Gyeonggi-do 3rd disaster basic income will be paid to the top 12% of Koreans and foreigners living in Gyeonggi-do, excluded from the government’s win-win national subsidy payment, 2521,000 Koreans and 10,000 foreigners It is estimated that there are 2,537,000 people, including 6,000. The amount to be paid is 250,000 won per person, which is the same as the government's 5th disaster subsidy.

 

Online application is available from 9:00 am to 10:00 pm during the application period for one month from October 1 to October 29.

 

You can apply for a disaster basic income online by selecting the existing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or one of 13 card companies in the market. If you check whether you are eligible for the application on the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Application Homepage’, which will be opened at 9 am on October 1, and select a card company that will receive the disaster basic income, you can use all the cards of the relevant card company.

 

Unlike the previous 1st and 2nd disaster basic income, the online application is applied according to the last digit of the year of birth, not a day of the week system, but an odd-even system. The period of application of the odd-even system is from October 1 to October 4, and on the 1st and 3rd, residents with odd-numbered birth years, and on the 2nd and 4th, residents with even-numbered endings of year of birth receive disaster basic income. can apply From October 5th, regardless of the year of birth, applications can be made even on weekends and holidays.

 

Residents who have difficulty applying online can apply for Basic Disaster Basic Income from October 12 to October 29 through the on-site application method. You can apply for Basic Disaster Income by using a prepaid card in the form of a Gyeonggi local currency by visiting the Eup, 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t your resident registration address with your ID card within the application period.

 

A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on the day of application, you can receive the Gyeonggi Regional Currency Card, which is provided at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or you can recharge your existing card. Applications can be made from 9 a.m. to 6 p.m. only on weekdays from Monday to Friday, and the reception desk is closed on weekends and public holidays.

 

To minimize on-site congestion, the provincial government will implement an odd-even system according to the last digit of the year of birth for the first four days of the first week of application in the same way as online. Therefore, on October 12th and 14th, residents with an even ending digit of the birth year, and on October 13th and 15th, residents with an odd ending digit of the birth year can apply, respectively. From October 18th to October 29th, all residents of the island can apply. If you apply on-site (offline), 250,000 won will be charged into the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until the day after the application date and can be used.

 

Foreigners are subject to the same qualification criteria as the government's mutual benefit national subsidy. Marriage immigrants, permanent residents, recognized refugees, and those listed on the resident registration card of households with one or more Korean nationals who are excluded from the government subsidy for win-win growth will receive the 3rd Gyeonggi-do disaster basic income. Foreigners can only apply on-site at the Eup, Myeon-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from October 12 to October 29.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