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암호화폐거래소 빗썸 피해 눈덩이, 신속재판통해 해외재산 환수해야
이지호 변호사, “해외 빼돌려진 환수해 피해 회복을”
이정훈 전 의장 호화 변호인단 꾸려 재판지연, 투자자만 피해
기사입력  2021/09/16 [11:11]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암호화폐거래소 빗썸의 사기행각으로 이에 투자한 투자자들의 피해가 심각한 가운ㄷ 실소유주로 알려진 이정훈 전 이사회 의장에 대해 집중심리를 통해 신속한 재판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빗썸홀딩스 이정훈 전 이사회 의장은 1600억 원대 사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4부는 지난 7월6일 이정훈 전 빗썸홀딩스·빗썸코리아 이사회 의장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 전 의장은 지난 2018년 10월 BK그룹 김병건 회장에게 빗썸 인수 및 공동경영을 제안하며 ‘빗썸코인’(BXA)을 자체 발행해 빗썸에 상장시키겠다고 속이고, 계약금 명목으로 1억 달러(약 1,12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금액이 무려 1,100억 원이며, 재판에 넘겨진지 3개월여만인 9월28일 첫 공판기일이 잡혔다.

 

이와 관련 법무법인(유한) 정률의 이지호 변호사는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정훈 전 의장이 재판에 넘겨진지 3개월만에 첫 공판기일이 잡혔다면서 “실질적 피해자가 수십 명에 이르는 이 사건은 수사가 장기간 지연되어 피해자들이 오랜 기간 고통을 받아왔다"고 강조하면서 신속한 재판을 통해 해외에 빼돌려진 재산을 환수해 피해가 회복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호 변호사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정훈 전 의장은 베트남 국적을 취득하고 국내로부터 약 500억 원의 자금을 베트남으로 은닉해 부동산 개발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중해 국가 사이프러스(키프로스) 내무부 장관에게 귀화 신청을 하는 등 국적세탁에 열을 올리고 있다. 또 대부분의 자산 또한 해외에 있는 걸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변호사는 “이 전 의장은 2020년 8월경 삼정KPMG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해 지속적으로 빗썸 매각을 추진하여 왔는데, 일부 피해자들은 매각이 성사되면 그 대금을 가지고 해외로 도주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한웅 변호사 역시 피의자들이 형사사건 등에서 불리하다고 생각하거나 범죄 수익 등을 빼돌릴 시간을 벌기 위해 대형 로펌이나 거물급 변호사 등을 선임해 재판을 길게 끌고 가는 경우가 있다면서 이럴 경우 피해가 커진다고 지적했다.

 

앞서 지적한 것처럼 심리가 3개월 만에 잡히는 등 재판 속도가 더딘 것이 문제이다. 1심인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부장판사 이형주)은 지난해 2월 12일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빗썸과 이 전 의장에게 각각 벌금 3000만 원을 선고했는데, 쌍방 항소에 의해 진행되고 있는 2심은 소가 접수된 지 13개월여 만인 지난 3월 5일 항소심 제1회 공판기일이 열린 후 현재까지 진행되지 않고 있다.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발생한 지 약 4년 4개월이나 지났다.

 

이정훈 전 의장이 변호사만 16명에 이르는 호화 변호인단 꾸리고 있다는 점도 재판을 더디게 하고 있는 요인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전 의장의 변호인단에는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소속 허철호 전 창원지검 마산지청장, 율우 이건령 전 대검 공안수사지원과장과 조상준 전 서울고검 차장검사, 태웅 러시아 유전개발 특검 특별수사관 출신의 박형삼, 서울중앙지검 검사 출신의 이은태 변호사가 있다.

 

<이 뉴스는 구글에서 번역했습니다.>

This news was translated by Google.

 

As the cryptocurrency exchange Bithumb's fraudulent behavior has seriously damaged investors who have invested in it, it has been argued that a speedy trial should be conducted through an intensive hearing against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Lee Jung-hoon, who is known as the beneficial owner.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Bithumb Holdings, Lee Jeong-hoon, was handed over to trial on charges of fraud worth 160 billion won. West

 

The 14th Criminal Division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indicted Lee Jung-hoon, a former chairman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Bithumb Holdings and Bithumb Korea, on July 6 without detention on charges of violating the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of Specific Economic Crimes (fraud). In October 2018, former Chairman Lee proposed to BK Group Chairman Kim Byung-gun to acquire and jointly manage Bithumb, deceiving that he would issue 'Bithumb Coin' (BXA) and list it on Bithumb. ) is charged with intercepting

 

The amount of damage he suffered was a whopping 110 billion won, and the first trial was scheduled on September 28, after three months of being handed over to trial.

 

In this regard, lawyer Lee Ji-ho of Jeongryul (Yuhan) said in a press release on the 13th that the first trial date was set three months after former chairman Lee Jeong-hoon was handed over to trial. It has been delayed and the victims have suffered for a long time,” he said, arguing that the damage can be recovered by recovering the stolen property through a speedy trial.

 

Lawyer Lee Ji-ho said, "According to media reports, former Chairman Lee Jung-hoon acquired Vietnamese citizenship and is carrying out a real estate development project by hiding about 50 billion won of funds from Korea to Vietnam. They are passionate about nationality laundering. He also said that most of his assets are also abroad.”

 

Lawyer Lee also said, “Former Chairman Lee selected Samjong KPMG as the sales manager around August 2020 and has been continuously pushing for the sale of Bithumb. “, he expressed concern.

 

Lawyer Han Woong also pointed out that there are cases in which the suspects consider themselves at a disadvantage in criminal cases, or hire large law firms or large-scale lawyers to prolong the trial in order to buy time to steal criminal proceeds.

 

As pointed out earlier, the problem is that the trial speed is slow, with the trial being caught in three months. On February 12, last year, on February 12, last year, the first instance, the Seoul Eastern District Court, the 2nd single criminal investigation division of the Seoul Eastern District Court sentenced Bithumb and the former chairman a fine of 30 million won for violating th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Network Act. After 13 months, the first trial of the appeals court was held on March 5, and it has not been carried out until now. It has been about 4 years and 4 months since the personal information leakage incident occurred.

 

It is pointed out that the fact that former Chairman Lee Jung-hoon has a luxurious defense team of 16 lawyers is also a factor that is slowing the trial.

 

Former Chairman Lee's lawyers included Huh Cheol-ho, former head of the Masan Branch of the Chang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ho belonged to the Pacific Law Firm (Yuhan), Yul-woo Lee, former head of the Public Security Investigation Support Division of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Cho Sang-joon, former deputy chief of the Seoul High Prosecutors' Office, Taewoong Park Hyung-sam, former Special Investigator of the Russian Oil Field Development Special Prosecutor's Office, and Seoul Central There is Lee Eun-tae, a former prosecutor of the District Prosecutor's Offic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군포시 중앙도서관, ‘예술로 물드는 가을 인문학 강의’ 개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