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천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시민 공청회 개최한다
시민 의견 수렴 통해 최적 입지 선정 추진
기사입력  2022/07/20 [15:3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과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가 회의를 하고 있다.     ©

 

과천시가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와 함께 국토부 및 LH 등 관계기관과 협의, 행정절차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절차에 따라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한 최적의 입지 선정을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 공청회를 추진할 것이라고 7월 20일 밝혔다.

 

대책위는 환경사업소 이전 문제 해결 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하기 위해 지난 7일, 주민들과 함께 하남시의 하수처리시설인 ‘유니온파크’ 견학을 다녀왔으며, 대책위 회의를 열고 환경사업소 이전과 관련한 문제를 폭넓게 논의해왔다.

 

과천시와 대책위에서는 환경사업소의 시설 노후화와 하수처리 용량 한계의 문제 해결이 시급하다는 데에 의견을 모으고, 행정절차법에 따른 시민 공청회를 조속히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추진할 예정이다.

 

▲ 과천시 환경사업소 전경.     ©

 

행정절차법에 따르면, 소음 및 악취 등 국민의 일상생활과 관계되는 환경에 큰 영향은 미치는 처분 등에 대해서는 공청회를 개최하도록 정하고 있다.

 

김성훈 민·관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환경사업소는 시민 생활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기반시설로, 안정적인 운영이 되지 않을 경우, 도시개발 및 공동주택 재건축 등에도 제동이 걸릴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므로 시민의 의견을 조속히 듣고 이를 입지 선정에 적극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언급했다.

 

과천시는 시민 공청회를 개최해 환경사업소 운영 현황과 하수처리용량 한계 도달에 따른 도시개발 사업 차질 등 문제점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시민의 의견을 듣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과천시는 환경사업소 입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하여, 이를 입지 선정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 신계용 과천시장이 취임 1호 결재안건으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 구성 및 운영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한편,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지난 1986년 1일 3만톤의 하수처리 역량을 갖춘 시설로 준공됐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1일 처리용량이 1만9천톤으로 낮아졌다.

 

과천시는 노후시설에 대한 개선과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을 위해 환경사업소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나, 입지 선정과 관련하여 관내·외의 민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지난 1일 취임한 신계용 과천시장은 시정 첫 과제로 ‘환경사업소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cheon City to hold a public hearing on the location of environmental offices

 

Promoting the selection of the optimal location by collecting citizens' opinions

 

 

Gwacheon City has consulted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LH together with the 'Private-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on the Location of Environmental Business Offic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collects citizens' opinions in accordance with the procedures stipulated in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Act. It was announced on July 20 that it would promote a public hearing within the city.

 

The task force went on a tour of 'Union Park', a sewage treatment facility in Hanam City, with residents on the 7th to find a solution to the problem of relocating the environmental business in various ways. .

 

Gwacheon City and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greed that it is urgent to solve the problems of the aging facilities and the limitation of the sewage treatment capacity at the environmental establishments.

 

According to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Act, it is stipulated that public hearings be held for dispositions that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environment, such as noise and odor, related to people's daily lives.

 

Kim Seong-hoon, chairman of the public and private task force committee, said, “Environmental offices are an infrastructure that has a great impact on citizens’ lives. It is important to hear it as soon as possible and actively reflect it in the site selection process.”

 

The city of Gwacheon plans to hold a public hearing to explain in detail the current status of environmental business operations and problems such as setbacks in urban development projects due to reaching the limit of sewage treatment capacity and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citizens.

 

The city of Gwacheon plans to collect as much as possible the opinions of citizens to solve the problem of location for the environmental business office, and to actively reflect them in site selection.

 

On the other hand, the Gwacheon Environmental Office was completed in 1986 as a facility with a sewage treatment capacity of 30,000 tons per day, but due to aging, the daily treatment capacity has been lowered to 19,000 tons.

 

Gwacheon City is promoting the relocation of the environmental business office to improve aging facilities and to increase the processing capacity according to the population increase, but it is experiencing difficulties due to civil complaints within and outside the jurisdiction regarding site selection.

 

Accordingly, Gwacheon Mayor Shin Gye-yong, who took office on the 1st, is concentrating on solving the ‘environmental office problem’ as the first task of the municipal administration.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