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방과후학교 제도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교육 공공성 강화 제도개선 각계각층 전문가들 심도 깊게 논의
기사입력  2022/07/22 [19:51]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득구 의원(뒷줄 오른쪽 네 번째)이 ‘교육공공성 강화를 위한 방과후학교 제도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인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과 방과후강사노동조합이 7월 19일 오전 국회 제1세미나실에서 ‘교육공공성 강화를 위한 방과후학교 제도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강은희 서비스연맹 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진행을 맡았다.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신석진 국민입법센터 운영위원은 ‘방과후학교 이용실태와 학부모 방과후강사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무상 방과후 도입에 대한 기대효과와 제안을 언급했다.

 

두 번째 발제를 맡은 손재광 방과후강사노조 부위원장은 방과후학교의 공공성을 확대하고 방과후강사의 처우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제시했다. 해외 사례를 예시로 들며, 방과후학교 재정지원 확대와 운영체계 개편, 강사 계약 형태 개편, 운영 조례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어 구본창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정책대안연구소장, 백운희 정치하는엄마들 활동가, 장정욱 나라살림연구소 정책위원, 정금현 교육부 방과후돌봄정책과 연구관이 지정토론자로 자신의 의견을 개진했다.

 

강득구 의원은 “코로나19 이후 방과후학교 수업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아이들의 돌봄과 사교육 절감이라는 관점에서 방과후학교의 역할이 필수”라고 강조하며, “그동안 정규교육과정을 보완해 온 방과후학교 수업이 더 활성화되고, 제도적으로 안착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공론화하고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Deuk-gu, ‘Debating about ways to improve the after-school school system’

 

In-depth discussion with experts from all walks of life to improve education publicity

 

 

On the morning of July 19, Rep. Kang Deuk-gu,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Education Committee, and the After-school Teachers' Labor Union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who belonged to the National Assembly's Education Committee, held a discussion on ways to improve the after-school school system to strengthen educational publicity in the first seminar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discussion was hosted by Eunhee Kang, Senior Research Fellow, Policy Research Institute, Service Federation. Shin Seok-jin, a member of the Steer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Legislative Center, who gave the first presentation, presented the 'After-school School Use Status and Parent After-School Instructor Perception Survey' and mentioned the expected effects and proposals for the free after-school introduction.

 

Son Jae-gwang, Vice Chairman of After-School Teachers' Union, who gave the second presentation, suggested various ways to expand the public nature of after-school schools and improve the treatment of after-school instructors. Taking overseas cases as an example, he emphasized the necessity of expanding financial support for after-school schools, reorganizing the operating system, reorganizing the form of instructor contracts, and operating ordinances.

 

Next, Koo Bon-chang,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Policy Alternatives for a World Without Worrying about Private Education, Baek Woon-hee, an activist for political mothers, Jang Jeong-wook, a policy member of the Nara Living Research Institute, and Jeong Geum-hyeon, a researcher at the after-school care policy department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expressed their opinions as designated debaters.

 

Rep. Kang Deuk-gu said, “After the COVID-19 outbreak, the importance of after-school classes is being emphasized. He emphasized that the role of after-school schools is essential from the viewpoint of taking care of children and reducing private education, and “actively publicize and discuss so that after-school classes, which have been supplementing the regular curriculum, can be more active and institutionalized. ” he emphasized.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