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동연 “경기도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뀐다. 힘 합쳐 도민 위한 기회 만들어야”
민선 8기 도지사 시장·군수, 첫 간담회 갖고 정책협력위 운영 등 협치합의문 채택
기사입력  2022/07/26 [16:04]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민선 8기를 시작한 시장·군수가 취임 후 첫 만남을 가졌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민선 8기를 시작한 시장·군수가 취임 후 첫 만남을 갖고 경기도 발전을 위한 협치를 다짐했다. 이들은 도와 시·군 상호 협력·협의기구인 ‘정책협력위원회’를 운영하는 내용 등을 담은 ‘협치합의문’을 채택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6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광교홀에서 ‘민선 8기 도지사-시장·군수 간담회’를 열고 “경기도가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확신이 있다. 시·군과 힘을 합쳐 커다란 전기(轉機)를 경기도에서 만들겠다”며 협치합의문 채택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경제·사회·교육이 갖고 있는 구조적인 문제 대부분은 기회가 부족해서 생긴 것이다. 기회의 빈익빈 부익부를 고쳐 고른 기회가 도민에게 가는 포용 상생 공동체를 만들고 싶다”며 “시민·군민·도민을 위한 일에 여야가 어디 있고, 진영논리가 어디 있겠는가. 함께 힘을 합쳐 이념을 뛰어넘어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라고 말했다.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임시회장을 맡은 이현재 하남시장은 “간담회가 일회성으로 끝나지 않고, 몇몇 사업이 시·군 정책 협약을 통해 실질적으로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며 “경기도가 대한민국에 중심이라는 걸 보여주는 그런 자리로 발전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번 간담회는 민선 8기 출범 후 경기도지사와 시장·군수들이 공식적으로 처음 모인 자리다. 의회 일정 등으로 시장·군수가 참석하지 못한 성남시, 평택시, 의정부시, 연천군을 제외하고 31개 시장·군수 또는 부단체장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협치와 상생이 절실한 시기라는 김동연 도지사의 제안에 시장·군수들이 화답하며, 협치합의문이 채택됐다. 경기도와 31개 시군은 도민 행복을 위한 노력과 연대 방안으로 3개 안에 대해 합의했다.

 

우선 도와 시군 간 협치 구현을 위한 상호 협력‧협의기구인 ‘정책협력위원회’를 운영하기로 했다. 정책협력위원회는 도지사와 시장·군수들이 지역 현안 등을 해결하기 위해 정례적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경기도와 시‧군이 도민들을 직접 만나 소통하며 민생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매달 ‘타운홀 미팅’(주민 회의)도 개최한다. ‘타운홀 미팅’은 도와 시‧군이 지역사회 주민들을 초대해 현안에 대한 행‧재정적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자체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정책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도-시‧군 간, 시‧군 상호 간 인사교류도 확대하기로 했다. 합의된 사항에 대한 구체적인 일정 및 내용 등은 추가적인 실무 논의를 통해 결정된다.

 

다만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와 관련해 31개 시·군의 공동 노력을 구하고자 합의 안건으로 반영했으나, 일부 시·군에서 추가 논의 의견을 피력함에 따라 다음 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에서 추가 논의토록 했다. 도는 이와 별도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경기도는 민선 8기 도정 운영 방향을 설명했다. 도는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를 핵심 가치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 등 3대 정책 비전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더 많은 기회’는 반도체‧미래차‧바이오 3대 첨단산업 육성, GTX A‧B‧C 연장 및 D‧E‧F 신설, 경기북부 바이오헬스케어 중심지로 조성, 경기국제공항 추진 등 성장 위주의 내용을 담았다.

 

‘더 고른 기회’는 경기청년학교‧경기청년사다리‧경기청년 갭이어(gap-year) 등 3대 경기청년찬스,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친환경 농산물 공공급식 확대 등이다. ‘더 나은 기회’는 문화예술인 기본소득 도입, 탄소중립 선도, 농어촌 마을 혁신 등이다.

 

이날 시장‧군수들은 인사말을 통해 철도 노선 연장, 수도권 규제 완화, 반도체 산업 육성, 경기남부 국제공항 등 경기도의 협조를 바라는 다양한 건의 사항을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yeon “When Gyeonggi-do changes, Korea changes. Let’s work together to create opportunities for the people.”

 

The 8th popularly-elected provincial governor, the mayor/gun head held the first meeting and adopted the agreement on cooperation including operation of the policy cooperation committee

 

 

Gyeonggi-do Governor Kim Dong-yeon and the mayors and governors who started the eigh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met for the first time after taking office and pledged to cooperate for the development of Gyeonggi-do. They adopted the “Cooperation Agreement” containing the contents of the operation of the “Policy Cooperation Committee,” which is a mutual cooperation and consultation body between the provinces and cities and counties.

 

On the 26th, Gyeonggi Governor Kim Dong-yeon held the ‘8th popularly elected governor-mayor/gun head meeting’ at the Gwanggyo Hall of the Gyeonggi Provincial Institute of Economy and Science and said, “I am convinced that when Gyeonggi-do changes, the Republic of Korea will change. We will work together with the city and county to create a great electricity in Gyeonggi Province,” he explained, explaining the purpose of adopting the agreement.

 

He continued, “Most of the structural problems of the economy, society and education are caused by a lack of opportunity. I want to create an inclusive and win-win community where opportunities go to the citizens, the poor, the poor, the rich, and the poor and the poor, and the chosen opportunities go to the people. Together, let's go beyond our ideology and create more and more even opportunities together."

 

Hanam Mayor Lee Hyun-jae, who served as interim president of the Gyeonggi-do Mayors and Guns Council, said, “The meeting will not end as a one-time event, and we expect that some projects will be substantively cooperated through policy agreements with cities and counties. I hope it develops.”

 

This meeting is the first official gathering of Gyeonggi Province governors and mayors/gun head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8th popular election. With the exception of Seongnam-si, Pyeongtaek-si, Uijeongbu-si, and Yeoncheon-gun, where the mayor/gun head was unable to attend due to parliamentary schedules, 31 mayor/gun heads or deputy heads of organizations attended.

 

At the meeting, the mayor and county heads responded to the proposal of Governor Kim Dong-yeon that it is a time when cooperation and coexistence are desperately needed, and the agreement for cooperation was adopted. Gyeonggi-do and 31 cities and counties agreed on three proposals for efforts and solidarity for the happiness of residents.

 

First of all, it was decided to operate the ‘Policy Cooperation Committee’, which is a mutual cooperation and consultation body for the realization of cooperation between the provinces and cities and counties. The Policy Cooperation Committee is scheduled to be held regularly by the provincial governor and mayors/gun heads to resolve local issues.

 

Gyeonggi-do and cities/guns also hold monthly ‘town hall meetings’ (resident meetings) to meet and communicate with local residents and solve problems of people’s livelihoods. The ‘Town Hall Meeting’ is conducted in a way that the provinces and cities and counties invite local residents to seek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olutions to current issues. In order to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to form a consensus on policy, it was decided to expand personnel exchange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as well a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The specific schedule and contents of the agreed-upon will be decided through additional practical discussions.

 

However, it was reflected as an agreement agenda to seek joint efforts of 31 cities and counties in relation to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Separately, the provincial government plans to proceed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Gyeonggi Northern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without any setbacks.

 

Meanwhile, at the meeting that day, Gyeonggi Province explained the direction of operation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government. The province emphasized that it would promote three policy visions: △more opportunities, △even more opportunities, and △better opportunities, with “the center of change, a game of opportunity” as its core value.

 

'More Opportunities' focuses on growth, such as fostering the three high-tech industries in semiconductor, future car, and bio, extending GTX A, B, C and establishing D, E, F, creating a center for bio-health care in northern Gyeonggi, and promoting Gyeonggi International Airport. contained the content.

 

The ‘more even opportunity’ includes three major opportunities for youth in Gyeonggi, including the Gyeonggi Youth School, the Gyeonggi Youth Ladder, and the Gyeonggi Youth Gap-Year, the establishment of the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the expansion of public catering for eco-friendly agricultural products. ‘Better Opportunities’ include the introduction of a basic income, a culture and art form, leading carbon neutrality, and innovation in rural areas.

 

In their greetings, the mayors and governors delivered various suggestions for cooperation from Gyeonggi-do, such as extension of railway lines, easing of regulations in the metropolitan area, fostering the semiconductor industry, and Gyeonggi Nambu International Airport.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