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천시민, 용인시 하수처리시설 견학 다녀와
다양한 편의시설과 도심 한가운데 위치한 입지 “인상적”
기사입력  2022/07/26 [16:54]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하수처리시설이 전면 지하화돼 있는 용인시의 하수처리시설인 레스피아 전경. 지상에는 실내 스포츠센터와 체육공원이 등 다양한 시민 편의시설이 조성돼 있다.     ©

 

“하수처리시설이 있는지 모르는 시민도 계시더라구요. 처음에는 주변 주민들의 반대가 극심했지만, 지금은 여기 편의시설을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죠. 하수처리시설 가동으로 인한 악취 등의 민원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고, 오히려 편의시설 이용을 원하는 시민이 몰려 주차장이 부족하다는 민원만 있습니다.”

 

용인시 수지구에 위치한 용인시 하수처리시설 레스피아를 운영하는 용인클린워터(주)의 신종석 본부장은 과천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이하, 민간대책위)의 민원 발생 현황에 대한 물음에 이같이 답했다.

 

과천시에 따르면, 민관대책위와 과천시민은 지난 7일 하수처리 선진시설인 하남 유니온파크를 둘러본 데 이어 7월 26일 용인시의 하수처리시설인 레스피아로 견학을 다녀왔다.

 

이날 견학에는 과천시가 최근 구성한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 김성훈 위원장을 비롯한 민간위원 8명과 김진웅 과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 뒷골, 선바위, 광창마을 주민 등 50여명이 참여했다.

 

견학에 참여한 시민들은 하수처리시설의 선진지로 손꼽히는 레스피아의 지하 하수처리장 시설 전체와 지상에 조성된 실내 스포츠센터와 체육공원을 둘러봤다.

 

실내 스포츠센터에는 1,244석 규모의 아트홀, 인공암벽장, 수영장, 스쿠버실, 헬스장 등이 있으며, 체육공원에는 축구장, 농구장, 테니스장, 게이트볼장, 배드민턴장, 리틀야구장, 인라인스케이트장 등이 조성돼 있다.

 

민관대책위와 시민들은 하수처리시설이 전면 지하화돼 악취가 발생하지 않아 관련 민원 등이 전무하다는 점과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편의시설이 다양하게 조성된 점 등에 주목했다.

 

김성훈 민관대책위원장은 “레스피아 인근 주민들이 하수처리장에 조성된 편의시설 이용에 높은 만족도를 보이는 점이 인상적이었다. 추후 과천시 환경사업소를 계획할 때 주민의 편의에 대한 요구를 시설 계획에 적극 반영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점을 배울 수 있었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과천시 환경사업소는 지난 1986년 1일 3만톤의 하수처리 역량을 갖춘 시설로 준공됐으나, 현재는 노후화로 1일 처리용량이 1만9,000톤으로 낮아졌다.

 

과천시는 노후시설에 대한 개선과 인구증가에 따른 처리용량 향상을 위해 환경사업소의 이전을 추진하고 있으나, 입지 선정과 관련하여 관내·외의 민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신계용 과천시장은 시정 첫 과제로 ‘환경사업소 문제’ 해결에 주력하고 있다.

 

최근 시에서는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와 함께 국토부 및 LH 등 관계기관과 협의하여 행정절차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절차에 따라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한 최적의 입지 선정을 위해 조속한 시일 내에 시민 공청회를 추진할 것이라고 지난 20일 밝힌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cheon citizens visit Yongin city sewage treatment facility

 

“Impressive” with various amenities and location in the middle of the city

 

 

“Some citizens do not know that there is a sewage treatment facility. At first, there was strong opposition from the surrounding residents, but now the convenience facilities here are used the most. There have been no complaints about odors from the operation of the sewage treatment facility, and there are only complaints about the lack of parking lots because of the large number of citizens who want to use convenient facilities.”

 

Shin Jong-seok, the general manager of Yongin Clean Water Co., Ltd., which operates Respia, a sewage treatment facility in Yongin-si, located in Suji-gu, Yongin-si, answered a question about the status of complaints from the ‘Private-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on the Location of Environmental Offic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in Gwacheon-si.

 

According to the city of Gwacheon,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Gwacheon citizens toured Hanam Union Park, an advanced sewage treatment facility, on the 7th, and then went on a field trip to Respia, a sewage treatment facility in Yongin city on July 26th.

 

On this day's tour, 8 private members, including Chairman Kim Seong-hoon of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recently formed by the city of Gwacheon, Gwacheon City Council Chairman Jin-woong Kim, city council members, and residents of Hutgol, Seonbawi, and Gwangchang Village participated.

 

Citizens who participated in the tour looked around the entire underground sewage treatment plant in Respia, one of the advanced sewage treatment facilities, and the indoor sports center and sports park built on the ground.

 

The indoor sports center has an art hall with 1,244 seats, an artificial rock wall, a swimming pool, a scuba room, and a gym. The sports park has a soccer field, basketball court, tennis court, gateball court, badminton court, little baseball field, and inline skating rink.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citizens paid attention to the fact that the sewage treatment facility was completely underground, so there was no odor, and there were no related complaints, and that various convenient facilities were created for citizens to use.

 

Kim Seong-hoon, chairman of the public-private countermeasures committee, said, “It was impressive that residents near Lespia showed high satisfaction with the use of convenience facilities built in the sewage treatment plant. I was able to learn that when planning the Gwacheon Environmental Office in the future, it is necessary to actively reflect the needs of residents for convenience in the facility plan.”

 

Meanwhile, the Gwacheon Environmental Office was completed in 1986 as a facility with a sewage treatment capacity of 30,000 tons per day.

 

Gwacheon City is promoting the relocation of the environmental office to improve old facilities and to increase the processing capacity according to the population increase, but it is experiencing difficulties due to civil complaints from within and outside the jurisdiction regarding location selection. We are focusing on solving the problem.

 

Recently, the city consulted with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LH together with the 'Private-Private Countermeasure Committee for the Location of Environmental Business Offic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untermeasures Committee), and in accordance with the procedure stipulated in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Act, promptly selected the optimal location through the collection of citizens' opinions. It was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ould promote a public hearing in the near future.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