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이달의 안양 9경’ 호응 좋아
매달 한 곳 선정, 넷째주 수·토 오전 10시 출발…8월 안양예술공원
기사입력  2022/07/27 [11:4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안양시가 운영하는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하는 안양 9경’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안양 9경은 △1경 ‘안양예술공원’ △2경 ‘안양천’ △3경 ‘평촌중앙공원’ △4경 ‘망해암 일몰’ △5경 ‘안양1번가’ △6경 수리산 성지(최경환 성인) △7경 ‘평촌1번가 문화의 거리’ △8경 ‘병목안 시민공원’ △9경 ‘만안교’ 등이다.

 

안양의 핫 플레이스자 대표적 볼거리들이다. 기존 8곳에서 한 군데를 더해 지난해 ‘안양 9경’으로 새롭게 지정됐다.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안양 9경’은 안양 9경 중 한 곳을 매달 선정, 문화관광해설사와 함께 도보로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평소 무심해 지나쳤을 지역의 명소들을 상세한 설명과 함께 음미해 본다는 점에서 반응이 좋은 편이다.

 

올해 4월 시작해 11월까지 운영된다. 안양천(4월)·병목안시민공원(5월)·수리산 성지(6월)·안양1번가(7월)에 이어 8월에는 9경 중 1경인 ‘안양예술공원’탐방이 예정돼 있다.

 

이 프로그램은 매달 2회 마지막 주 수요일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되며, 한 회당 20명까지 참여하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안양시 문화관광홈페이지 ‘내맘에 안양’(https://anyang.go.kr/tour/contents.do?key=3533)’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안양예술공원 관광안내센터(031-687-0945/0932) 또는 안양시 문화관광과(031-8045-5496)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안양시는 프로그램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안양 9경 일러스트 마그넷을 기념품으로 제공하고 있다.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시민들은 “해설사의 친절하고도 상세한 설명에 안양 9경이 새롭게 보인다. 9경의 마그넷을 다 모으고 싶다. 코로나19가 다시 와도 중단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좋은 반응을 보였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고장 안양을 사랑하는 마음이 더욱 싹트게 하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이 프로그램은 계속해서 9월은 ‘평촌중앙공원’과 ‘평촌1번가 문화의 거리’, 10월은 ‘만안교’, 11월 ‘망해암 일몰’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달의 안양구경 상세코스>

 

△4월(안양천)

학의천 – 인덕원삼남길 – 인덕원터 – 관양동 청동기유적지 – 동편마을 수변공원

 

△5월(병목안시민공원)

인공폭고 – 화물차량 전시장 – 산림욕장 – 병목안 석탑

 

△6월(수리산성지)

순례자성당(고택성당) - 십자가의 길 – 최경환 프란체스코 성인묘역 – 교우촌 입구

 

△7월(안양1번가)

대동문고 앞 – 안양역 – 원태우 집터 – 안양 행궁지 – 구 서이면사무소

 

△8월(안양예술공원)

안양박물관 – 중초사지 당간지주 – 석수동 마애종 – 안양사 – 안양전망대

 

△9월(평촌중앙공원・평촌1번가 문화의 거리)

평촌1번가 문화의 거리 – 평촌중앙공원 축구장 – 기념식수비 – 시계탑 – 평화의 소녀상

 

△10월(만안교)

안양사지 – 안양천(아름다운100선길 선정구간) - 만안교비 – 만안교

 

△11월(망해암 일몰)

경내탐방 – 망해암 일몰 전망대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9 Views of Anyang of the Month’ with Anyang City Culture and Tourism Interpreter is well received

 

Selected one location every month, departing at 10 am on Wednesday and Saturday of the 4th week… August Anyang Art Park

 

 

The ‘Nine Views of Anyang with Culture and Tourism Interpreters’ run by Anyang City is getting a good response.

 

Anyang Nine Views △1 View 'Anyang Art Park' △2nd View 'Anyangcheon' △3rd View 'Pyeongchon Central Park' △4th View 'Manghaeam Sunset' △5th View 'Anyang 1st Street' △6 Views Surisan Sacred Site (Adult Kyunghwan Choi) △ 7th view 'Pyeongchon 1st Street Culture Street' △8th view 'Byeongmokan Citizen's Park' △9th view 'Manangyo'.

 

It is a hot place and representative attraction in Anyang. It was newly designated as the ‘Nine Sceneries of Anyang’ last year by adding one from the existing eight.

 

‘Nine Views of Anyang with a Culture Interpreter’ is a program that selects one of the 9 Views of Anyang every month and experiences it on foot with a cultural tourism commentator. The response is good in that it provides detailed explanations of local attractions that you would normally have overlooked.

 

It starts in April of this year and runs until November. Following Anyangcheon (April), Byeongmokan Citizens Park (May), Surisan Holy Site (June), and Anyang 1st Avenue (July), a visit to Anyang Art Park, the first of the nine views, is scheduled for August.

 

This program is held twice a month on the last Wednesday and Saturday of the month from 10 am, and up to 20 people can participate at a time.

 

 For more information, visit the Anyang City Culture & Tourism website, 'My heart is Anyang' (https://anyang.go.kr/tour/contents.do?key=3533), and Anyang Art Park Tourist Information Center (031-687-) Reservations can be made through 0945/0932) or Anyang City Culture and Tourism Department (031-8045-5496).

 

Anyang City is providing the Anyang 9 Scenery Illustration Magnets as souvenirs to program participants.

 

Citizens who participated in the program said, “The Nine Sceneries of Anyang can be seen anew with the kind and detailed explanations of the interpreters. I want to collect all the 9 Magnets. I hope it will not be stopped even if Corona 19 comes again,” said a city official.

 

Choi Dae-ho, Mayor of Anyang, expressed expectations that the program will be a program that will make the love of the local Anyang grow even more.

 

Meanwhile, the program will continue to be held for ‘Pyeongchon Central Park’ and ‘Pyeongchon 1st Street Culture Street’ in September, ‘Manangyo Bridge’ in October, and ‘Mananghaeam Sunset’ in November.

 

 

<Detailed Anyang Sightseeing Course of the Month>

 

△April (Anyangcheon)

Hakuicheon – Indeokwon Samnam-gil – Indeokwon Site – Gwanyang-dong Bronze Age Site – Dongpyeon Village Waterfront Park

 

△ May (Byeongmokan Citizens Park)

Artificial bombing – Freight vehicle exhibition hall – Forest bathing area – Stone pagoda in bottleneck

 

△June (Suri Mountain Holy Land)

Pilgrim's Cathedral (Gotaek Cathedral) - Way of the Cross - St. Gyeonghwan Choi's Cemetery - Entrance to Gyou Village

 

△ July (Anyang 1st Avenue)

In front of Daedong Library – Anyang Station – Won Tae-woo’s house – Anyang Haenggungji – Former Seomyeon Office

 

△August (August Anyang Art Park) Anyang Museum – Jungchosa Temple Site Dangganji Post – Seoksu-dong Maae Bell – Anyangsa Temple – Anyang Observatory

 

△September (Pyeongchon Central Park, Pyeongchon 1st Street Culture Street)

Pyeongchon 1st Street Culture Street – Pyeongchon Central Park Soccer Field – Memorial Ceremony – Clock Tower – Statue of Peace Girl

 

△October (Manan Bridge)

Anyangsa Temple Site – Anyangcheon Stream (Selected Section of 100 Beautiful Routes) – Manan Bridge – Manang Bridge

 

△Nov (Manghaeam Sunset) Precinct Tour – Manghaeam Sunset Observatory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만안구청, ‘어게인 안양일번가 거리공연’ 참가자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