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에서 ‘민생현장 맞손 토크’ 열려…경기도 중 처음
시민이 묻고 시장·도지사가 답하는 ‘소통의 장’
기사입력  2022/09/28 [09:2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최대호 안양시장이 함께 시민들과 직접 만나 소통하는 ‘제1회 민생현장 맞손토크’가 경기도 중 안양에서 처음으로 개최됐다. 앞 왼쪽부터 최대호 시장, 김동연 경기도지사.     ©

 

경기도와 시가 시민들과 직접 만나 소통하는 ‘제1회 민생현장 맞손 토크’가 경기도 중 안양에서 처음으로 개최됐다.

 

안양시는 경기도와 함께 지난 9월 27일 안양4동 밤동산 어린이공원에서 안양시 원도심 주민들과 ‘제1회 도·시군 합동 타운홀미팅, 안양시 민생현장 맞손 토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동연 경기도지사와 최대호 안양시장, 지역구 국회의원, 시·도 의원 및 만안‧동안구 원도심 주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원도심과 신도심의 균형발전 및 다양한 지역 현안에 대해 자유로운 의견이 오갔다.

 

맞손 토크는 도민과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직접 만나는 대담행사로, 지난 7월 15일 ‘기회수도 경기’를 주제로 경기도청에서 경기도민과 소통의 자리를 마련한 바 있다.

 

도지사가 지자체를 직접 방문해 민생현장 맞손 토크를 진행하는 것은 경기도 31개 시·군 중 안양시가 처음이다.

 

 

대담은 정해진 형식 없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 안양시민들이 묻고 경기도지사와 안양시장이 답하는 타운홀미팅 방식으로 진행됐다. 미팅은 경기도 소셜방송 ‘LIVE경기’를 통해서도 중계돼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도 현장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주민들은 △실내체육관 건립 △노인종합복지관 리모델링 건의 △불법 주정차 해소 위한 지하주차장 조성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김동연 지사와 최대호 시장은 주민들의 의견에 공감하며 적극적인 사업 검토와 지원을 약속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이 자리에서 “안양 시민들의 솔직담백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 뜻깊은 시간이었다”면서 “안양시민들과 적극 소통해 준 경기도지사께 감사드리고 향후 경기도와 안양시의 긍정적인 변화와 발전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s livelihood field face-to-face talk’ held in Anyang… First in Gyeonggi-do

 

A ‘place of communication’ where citizens ask questions and mayors and governors answer

 

 

Gyeonggi-do and the city of Gyeonggi-do were held for the first time in Anyang, Gyeonggi-do, where they met and communicated directly with citizens.

 

Anyang-si, together with Gyeonggi-do, held the '1st joint town hall meeting with provinces and cities, face-to-face talk with the livelihood of Anyang city' with the residents of the original downtown of Anyang city at Bamdongsan Children's Park in Anyang 4-dong on September 27th.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Anyang Mayor Choi Dae-ho, constituency legislators, city and provincial legislators, and residents of the original downtown in Manan and Dongan-gu attended the event.

 

The face-to-face talk is a face-to-face event where residents and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meet in person. On July 15th,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held a place to communicate with Gyeonggi residents under the theme of ‘Gyeonggi-do, the Capital of Opportunity’.

 

Anyang-si is the first among the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to conduct a face-to-face talk with the livelihood field by directly visiting the local government.

 

The interview was held in a town hall meeting format in which Anyang citizens asked questions and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and the Mayor of Anyang answered them in a free atmosphere without a fixed format. The meeting was also broadcast through Gyeonggi-do's social broadcasting 'LIVE Match' so that citizens who could not attend the site could feel the atmosphere of the site.

 

Residents offered various opinions, such as building an indoor gymnasium, remodeling the Senior Welfare Center, and creating an underground parking lot to resolve illegal parking.

 

Governor Kim Dong-yeon and Mayor Choi Dae-ho agreed with the residents and promised to actively review and support the project.

 

Anyang Mayor Choi Dae-ho said, “It was a meaningful time to hear the candid and frank stories of Anyang citizens. I would like to thank the Gyeonggi Governor for actively communicating with Anyang citizens.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