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의회, 도시 재도약·시민 재산권 보호 결의안 2건 채택
‘1기 신도시 특별법 촉구 결의안’, ‘투기과열지구 등 해제 촉구 결의안’
기사입력  2022/10/04 [14:37]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군포시의회가 ‘1기 신도시 정비 관련 특별법 제정 및 마스터 플랜 수립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

 

제9대 군포시의회(의장 이길호)가 지난 10월 4일 군포시의 재도약과 시민의 재산권 보호를 위한 결의안 2건을 채택, 선포했다.

 

군포시의회 의원들은 이날 진행된 제26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1기 신도시 정비 관련 특별법 제정 및 정비 마스터플랜 수립 촉구 결의안’, ‘군포시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해제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군포시의회 의원들은 정부가 1기 신도시 주민들의 강한 요구로 2023년 2월로 특별법을 앞당겨 발의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나 정비 마스터플랜 수립 시기는 2024년 중으로 변화가 없고, 군포시 내 투기 과열 분위기가 진정됐음에도 조정대상 해제 지역으로 검토하고 있지 않고 있어 이 두 결의안을 발의했다.

 

▲ 군포시의회가 ‘군포시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 해제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

 

특별법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동한 의원은 “27만 군포시민을 대표하는 군포시의회는 1기 신도시 정비 특별법과 종합계획의 조속한 수립․확정을 촉구한다”며 “시의회는 노후한 기반 시설로 인한 시민들의 고통을 하루속히 해결하려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투기지역 해제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이혜승 의원은 “주택 가격 하락 및 거래 위축, 대출 규제 등 군포시민의 피해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며 “투기 우려가 사라진 군포지역을 즉각 투기과열지구 및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군포시의회 제262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회의 모습     ©

 

군포시의회는 9월 15일 제262회 정례회를 개회해 예산안 2건(2022년도 군포시 3회 추가경정예산, 2022년도 군포시 기금운영계획안), 결산안 2건(2021 회계연도 군포시 결산안 및 예비비 지출 승인의 건), 조례 및 기타안건 6건을 심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unpo City Council adopts two resolutions for urban renewal and protection of civil property rights

 

‘Resolution urging the 1st new city special law’, ‘Resolution urging the cancellation of overheated speculation district

 

The 9th Gunpo City Council (Chairman Gil-ho Lee) adopted and declared two resolutions on September 4 for Gunpo City to take another leap forward and protect citizens' property rights.

 

At the 2nd plenary session of the 262nd regular meeting held on the same day, the members of the Gunpo City Council proposed a resolution urging the establishment of a master plan for the enactment of a special law related to the first new town development and a resolution urging the cancellation of the overheated speculation district in Gunpo City and the area subject to adjustment.

 

The members of the Gunpo City Council are discussing how the government will advance the special law to February 2023 at the strong demand of the residents of the first new city, but there is no change in the establishment of the maintenance master plan in 2024. These two resolutions were proposed because they are not being considered as a release area.

 

Rep. Lee Dong-han, who represented the resolution of the special law, said, "The Gunpo City Council, representing 270,000 Gunpo citizens, urges the early establishment and confirmation of the 1st new town development special law and comprehensive plan."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resolve the pain as soon as possible.”

 

Rep. Lee Hye-seung, who represented the resolution to lift the speculative zone, said, "We can no longer ignore the damage to Gunpo citizens such as housing price declines, contracting transactions, and loan restrictions." It should be removed from the region,” he said.

 

Meanwhile, in a 5-minute speech, Rep. Kim Gwi-geun ordered the city to actively review and implement the payment of disaster aid for citizens who are in crisis due to flooding in August, and identify the cause of the city's omission of disaster messages that occurred during the torrential rain and prevent recurrence. urged effort.

 

Gunpo City Council held the 262nd regular meeting on September 15, and approved 2 budget proposals (3rd supplementary budget for Gunpo City in 2022, Gunpo City fund operation plan in 2022), and 2 bills of account (Fiscal year 2021 Gunpo City settlement bill and reserve expenses) ), ordinances, and 6 other items were deliberate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