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는 남북관계에 가장 적극적인 역할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
김동연 지사,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에서 강조
기사입력  2022/10/05 [10:1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는 남북관계에 가장 적극적인 역할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며 남북관계 해결을 위한 경기도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김동연 지사는 지난 10월 4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 축사를 통해 “(남북)문제 해결을 위해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며, “경기도는 남북관계(해결)에 있어서 가장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이 정권에서 남북 관계가 훨씬 더 경색될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경기도에 할 일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경제와 사회에 역동성을 만들어보고, 양극화 해소를 위한 상생과 포용을 추진해 보고, 미래 도전 과제에 대한 극복에 앞장서서 더 많은 기회, 더 고른 기회, 더 나은 기회를 만드는 기회의 수도로 만들어보겠다”고 밝혔다.

 

▲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 기념 학술회의’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

 

10.4 남북정상선언 15주년을 기념해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이 주최하고, 한반도평화포럼이 주관한 이번 학술회의는 ‘흔들리는 세계질서와 한반도, 그리고 남북관계’라는 주제로 열렸다.

 

학술회의는 △정세균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기념사, △이재정 전 경기도교육감의 ‘평화를 여는 길, 평화를 다지는 길’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 이후 세션을 2부로 나눠 평화의 위협 요소와 국제정세의 위기에 대해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질의 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10.4 남북정상선언은 2007년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 간에 성사됐던 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말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gi-do is in a position to play the most active role in inter-Korean relations”

 

Governor Kim Dong-yeon emphasized in congratulatory remarks at an academic conference commemorating the 15th anniversary of the 10.4 inter-Korean summit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emphasized Gyeonggi Province's active role in resolving inter-Korean relations, saying, "Gyeonggi-do is in a position to play the most active role in inter-Korean relations."

 

In his congratulatory speech at the 'Academic Conference commemorating the 15th anniversary of the October 4 Declaration of the Inter-Korean Summit' held at Kintex in Goyang on October 4, Governor Kim Dong-yeon said, "We must create new opportunities to solve the (inter-Korean) problem." We are in a position to play the most active role in the

 

Governor Kim continued, “I think there is a lot of work to be done in Gyeonggi-do because inter-Korean relations are likely to become much more strained under this administration. , we will take the lead in overcoming the challenges of the future and make it the capital of opportunities that create more opportunities, more even opportunities, and better opportunities.”

 

Hosted by the Gyeonggi Provincial Institute for Lifelong Education and organized by the Korean Peninsula Peace Forum to commemorate the 15th anniversary of the 10.4 inter-Korean summit, this academic conference was held under the theme of “The Shaken World Order, the Korean Peninsula, and Inter-Korean Relations”.

 

The conference consisted of △A commemorative speech by the Chairman of the Roh Moo-Hyun Foundation, △A commemorative speech by the Chairman of the Roh Moo-Hyun Foundation, △Lee Jae-Jeong, former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Gyeonggi Province, a keynote speech on the theme of 'The Way to Open Peace, the Way to Consolidate Peace'. We had time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experts and ask and answer questions.

 

The 10.4 Inter-Korean Summit Declaration refers to the “Declaration for the Development of Inter-Korean Relations and Peaceful Prosperity” adopted at the second inter-Korean summit held in 2007 between President Roh Moo-hyun and Chairman Kim Jong-il.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