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양시, 소상공인 2차 재난지원금 지급…민생경제회복 208억원 투입
기사입력  2022/10/06 [10:08]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안양시가 208억원을 투입해 민생경제 회복과 소상공인 경영 안정을 위해 소상공인에게 업체당 50만원의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

 

대상은 안양에서 10월 4일 이전 개업해 영업 중인 소상공인이다. 신청기간은 10월 11일부터 11월 18일까지.

 

중소벤처기업부의 1차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을 수령한 사업체는 10월 11일부터 안양시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으며, 10월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부의 1차 소상공인 방역지원금을 미수령한 사업체와 온라인 취약계층, 법인사업자는 10월 24일부터 사업장 소재지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신청할 수 있으며 이달 31일부터 순차적으로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재난지원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위기를 극복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하고 지속적인 소상공인 지원으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yang City to pay the second disaster subsidy for small businesses… Invested KRW 20.8 billion in economic recovery

 

 

Anyang City will invest 20.8 billion won to provide a secondary disaster subsidy of 500,000 won per company to small business owners to recover the economy and stabilize the management of small businesses.

 

The target is small business owners who opened and are operating in Anyang before October 4th. The application period is from October 11th to November 18th.

 

Businesses that have received the first small business quarantine subsidy from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can apply online on the Anyang City website from October 11, and they plan to pay the disaster subsidy sequentially from October 17.

 

Businesses who have not received the first small business quarantine subsidy from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online vulnerable groups, and corporations can apply by visiting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the district where the business site is located from October 24, and disaster subsidies will be paid sequentially from the 31st of this month.

 

Choi Dae-ho, Mayor of Anyang, said, “I hope that the disaster subsidy will serve as a starting point for struggling small businesses to overcome the crisi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