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과천시, ‘2022년 시민대상’ 수상자 3명 선정
지역사회발전 부문 윤혜자씨, 문화·교육·체육 부문 김지숙씨, 효행·선행 부문 강신태씨
기사입력  2022/10/06 [11:41]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2022년 과천시민대상 수상자. 왼쪽부터 지역사회발전 부문 윤혜자씨, 문화·교육·체육 부문 김지숙씨, 효행·선행 부문 강신태씨.     ©

 

과천시가 올해의 ‘시민대상’ 수상자로 윤혜자씨, 김지숙씨, 강신태씨 등 3명을 선정 발표했다.

 

윤혜자씨(72세·여, 부림동)는 지역사회발전 부문, 김지숙씨(68세·여, 과천동)는 문화·교육·체육 부문, 강신태씨(79세·남, 과천동)는 효행·선행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윤혜자씨는 바르게살기운동 과천시여성협의회장으로 활동하며, 다양한 지역 봉사에 솔선수범하고 있다. 평소 ‘봉사는 생활’이라는 생활신조로, 독거노인을 위한 봉사와 소년 소녀 가장 돕기에 앞장서고 있으며, 지역주민 화합과 더불어 사는 지역공동체 조성을 위해 힘쓰고 있다.

 

김지숙씨는 과천시새마을부녀회장으로 지역 봉사에 헌신적일뿐만 아니라, ‘과천문화지킴이’로 활동하며, 지역의 문화재를 보호하고 청소년 교육 등을 통해 지역 문화재를 널리 알리는 데에 힘쓰고 있다.

 

강신태씨는 대한노인회 과천시지회 부회장 및 지회장을 역임해오면서 지역 어르신의 재능나눔을 통한 사회참여 확대와 경로당 활성화 등을 위해 노력하고 지역 효행문화 실천에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았다.

 

과천시는 매년 공개추천 방식으로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는 시민을 발굴하고, 그 공로를 널리 알리기 위해 시민대상 수상자를 선정해 표창을 수여하고 있다.

 

과천시는 지난 8월 한 달간 각계각층의 시민들로부터 15명의 시민대상 후보자를 추천 받았다.이후 현지 조사와 시민대상 공적심사위원회를 통해 최종 수상자를 선정했다.

 

시상식은 10월 15일 관문체육공원에서 열리는 ‘제37회 과천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열릴 예정이다.

 

신계용 과천시장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헌신하며 솔선하여 오신 수상자분들께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더 좋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cheon City selects 3 winners of the ‘2022 Citizen’s Grand Prize’

 

Hyeja Yoon in the community development sector, Jisook Kim in the culture/education/physical sector, and Shin-tae Kang in the filial piety and good deeds

 

 

The city of Gwacheon has announced that it has selected and announced three winners of this year's Citizens' Grand Prize: Yoon Hye-ja, Kim Ji-sook, and Kang Shin-tae.

 

Hyeja Yoon (72 years old, female, Burim-dong) is in the community development sector, Jisook Kim (68 years old, female, Gwacheon-dong) is in the culture, education, and sports sector, and Shin-tae Kang (79 years old, male, Gwacheon-dong) is in the filial piety and good deeds. was honored with the award.

 

Hyeja Yoon serves as the president of the Gwacheon City Women's Council for Living Right Movement, and she is taking the lead in various local volunteer activities. With her life motto, ‘Service is life,’ she is taking the lead in volunteering for the elderly living alone and helping boys and girls.

 

Kim Ji-sook, as the president of Saemaul in Gwacheon, is not only devoted to community service, but also works as a ‘Gwacheon Culture Keeper’.

 

While serving as vice president and branch president of the Gwacheon City Branch of the Korean Senior Citizens Association, Kang Shin-tae was recognized for his contribution to promoting a culture of filial piety in the region by making efforts to expand social participation and vitalization of senior citizens’ centers by sharing the talents of local seniors.

 

Every year, Gwacheon City discovers citizens who are dedica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through an open recommendation method, and selects the recipients of the Citizens Grand Prize and awards them to publicize their achievements.

 

The city of Gwacheon received 15 candidates for the Citizens Grand Prize from citizens from all walks of life for one month in August. After that, the final winners were selected through a field survey and a public screening committee for the citizens' awards.

 

The award ceremony will be held at the ‘37th Gwacheon Citizens’ Day Commemoration Ceremony’ held at Gwanmun Sports Park on October 15th.

 

Gwacheon Mayor Shin Gye-yong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respect and gratitude to the award winners who took the initiative and devoted themselves even in invisible places.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