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계용 과천시장, 취임 100일 맞아 성과·시정운영 계획 밝혀
‘시민이 주인 되는 과천’ 등 4대 시정 방침 맞춰 분야별 추진 계획 제시
기사입력  2022/10/06 [17:32]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신계용 과천시장이 기자간담회에서 취임 100일 동안의 성과와 시정운영계획을 밝히고 있다.     ©

 

신계용 과천시장이 취임 100일을 맞아 10월 6일, 시청 상황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그동안의 성과와 시정운영계획을 밝혔다. 신 시장은 과천의 미래를 위한 시정운영 계획으로 △시민이 주인 되는 과천 △미래를 선도하는 과천 △모두 함께 행복한 과천 △신나게 일하고 발전하는 과천 등 4대 시정 방침에 맞춰 분야별 추진 계획을 밝혔다.

 

신계용 시장은 지난 100일 동안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주요사업으로 지역의 주요 현안인 환경사업소 이전을 위한 노력과 위례~과천선의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원안 확정, 청사유휴지의 과천 환원 등과 관련해 정부 관계부처의 지원과 협력을 요청한 것을 들었다.

 

아울러, 시정구호 미교체, 불법현수막 제로화 선언, 어르신 추석맞이 재난기본소득 지급, 과천축제 개최, 주민간담회 ‘이야기마당’ 개최, 중학교 신설 합의 등으로 그간 지역 현안 해결에 집중하고, 정책 내실화를 위해 추진해온 성과를 설명했다.

 

신 시장은 “하수처리장 이전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환경사업소 입지 관련 민간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선진시설 주민 견학을 추진하는 등 입지 선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숨 가쁘게 달려왔으나, 국토부의 소극적인 대응으로 아직 결정하지 못한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신계용 시장은 과천의 미래를 위한 시정운영 계획으로 ‘시민이 주인 되는 과천’과 관련 “시장 직속의 전담기구인 ‘갈등관리 시민행복단’ 출범을 통해 공공갈등을 해결하고,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일대를 과천에 유리한 방법으로 매입해 시민이 원하는 방법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를 선도하는 과천’을 만들기 위해서는 “메타버스와 함께하는 디지털 문화공간 조성과 관련 인재 양성에 힘쓸 것”이라며, “하수처리장 입지선정 문제도 신속하게 해결해 주민 편익을 높이는 시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모두 함께 행복한 과천’을 위해서는 “보육 환경 및 여건 개선, 청소년을 위한 문화예술공간 조성과 청년심리상담 및 멘토링 지원을 위해 힘쓰는 한편, 청년사업가 발굴 및 지원을 위한 청년창업펀드 조성, 주택 규제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중장년을 위한 50플러스센터 개설, 어르신을 위한 복지 인프라 확충으로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신나게 일하고 발전하는 과천’을 만들기 위해 “과천지식정보타운, 과천과천지구, 주암지구 등 도시개발에 있어 도시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발전 방안을 만들겠다”라면서 “과천과천지구와 주암지구의 자족용지를 활용해 종합병원 등을 유치하는 한편,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효과적 추진을 위해 철도협력팀을 신설하는 등으로 미래 100년의 주춧돌을 놓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계용 과천시장은 민선8기 10대 핵심공약으로 △청사 유휴부지 시민 환원 방안 마련 △과천위례선 원안 추진 △송전탑 단계적 지중화 △하수처리장 지하화 및 지상녹지공간 조성 △과천시 메타버스 및 시민체감형 스마트도시 구축 △국가인재개발원에 한예종 유치 △주택가 주차장 확충 △양재천 및 지천 정비로 걷고 싶은 과천 만들기 △원도심 상권 활성화 △조기퇴직자 지원을 위한 50플러스센터 개설 등을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신계용 시장은 “과천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한결같이 시민만 바라보고, 시민 속에서 답을 찾겠다는 약속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있다”며, “오늘 간담회를 준비하면서 취임 후 100일의 시간을 돌아보고 또 앞으로 무엇에 더 집중해야 하는지 생각할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wacheon Mayor Shin Gye-yong Reveals Performance and Municipal Management Plan on the 100th Day of Inauguration

 

Proposal of implementation plans for each sector in line with the four major municipal policies, including ‘Gwacheon, where citizens become the owner’

 

 

Gwacheon Mayor Shin Gye-yong announced his achievements and city administration management plan at a press conference held at the City Hall situation room on October 6th to commemorate his 100th day in office. The mayor of Gwacheon announced plans for implementation by sector in line with the four major municipal policies: △Gwacheon where citizens are the owner, △Gwacheon leading the future, △Gwacheon where everyone is happy, and △Gwacheon where everyone works and develops.

 

Mayor Shin Gye-yong is a major project that has been focused on for the past 100 days. It is a major issue in the region, such as efforts to relocate an environmental business office, confirmation of the original plan for the construction of a national railway network on the Wirye-Gwacheon line, and support from relevant government departments and I heard your request for cooperation.

 

In addition, we focused on solving local issues by not replacing municipal slogans, declaring zero illegal banners, providing disaster basic income for the elderly for Chuseok, holding the Gwacheon Festival, holding a resident meeting 'Story Madang', and agreeing to establish a middle school. Describe the achievements you have made.

 

Mayor Shin said, “In order to resolve the issue of relocating the sewage treatment plant, we have been running briskly to solve the problem of site selection, such as forming the ‘Private Action Committee on the Location of Environmental Business Offices’ and promoting residents’ tours of advanced facilities. It is regrettable that we did not make a decision.”

 

Mayor Shin Gye-yong is a municipal administration plan for the future of Gwacheon. In relation to 'Gwacheon, where citizens are the owner', "The mayor resolves public conflicts through the launch of the 'Conflict Management Citizen's Happiness Group', an organization directly under the direct control of the mayor. We will purchase it in a way that is favorable to Gwacheon and develop it in a way that citizens want,” he said.

 

In order to create 'Gwacheon that leads the future', he said, "We will strive to create a digital cultural space together with Metaverse and nurture related talents." .

 

For 'Happy Together Gwacheon', “We are striving to improve the childcare environment and conditions, create a cultural and artistic space for youth, and support youth psychological counseling and mentoring. will be promoted,” he said. In addition, he added that he would try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citizens by opening a 50 Plus Center for the middle-aged and expanding welfare infrastructure for the elderly.

 

In order to create 'Gwacheon that works and develops excitingly', he said, "I will create a development plan that can secure the city's sustainability in urban development such as Gwacheon Knowledge Information Town, Gwacheon Gwacheon District, and Juam District." We will lay the foundation for the next 100 years by using self-sufficient land to attract general hospitals, etc., and by establishing a railroad cooperation team to effectively promot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mprovement measures.”

 

Meanwhile, Gwacheon Mayor Shin Gye-yong is one of the 10 core pledges of the 8th popular election, △Preparing a plan to return the unused land of the government building to the citizens △Promoting the original plan for the Gwacheon Wirye Line △Step-by-step undergrounding of the power transmission tower △Underground the sewage treatment plant and create an above-ground green space △The Metaverse of Gwacheon City and a smart city for citizens Establishment △ Attracting Han Ye-jong to the National Human Resources Development Institute △ Expanding residential parking lots △ Making Gwacheon a walkable city by reorganizing Yangjaecheon and Jicheon △ Revitalizing the original downtown area △ Opening 50 Plus Center to support early retirement.

 

Mayor Shin Gye-yong said, “For Gwacheon’s new leap forward, I always keep in my heart the promise to look only at the citizens and find answers among the citizens. It gave me an opportunity to think about what I should focus on more.”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모집
의왕시 내손도서관 ‘2022 북스타트 부모특강’ 모집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