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흥시, 작업복 세탁·배송 원스톱 가능 ‘블루밍 세탁소’ 개소
50인 미만 사업체·노동자 우선 지원…·춘추복·하복 한 벌 1,000원, 동복 2,000원
기사입력  2023/11/17 [10:19]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가 문을 열었다. 개소식 주요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경기도의 지원을 받아 영세·중소사업장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노동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지난 11월 16일 시화공단 인근(봉우재로209번길 20)에서 작업복을 세탁부터 배송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의 문을 열었다.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는 주말 및 공휴일을 제외하고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시화 산단과 인근 영세·중소사업장 종사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특히 50인 미만 사업체와 노동자를 우선 지원한다.

 

세탁 비용은 춘추복과 하복은 한 벌에 1,000원(장당 500원), 동복은 2,000 원(장당 1,000 원)으로, 낮은 비용으로 노동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각 사업장에 수거부터 세탁, 건조, 배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의 편의를 크게 높였다.

 

 

철강, 기계, 섬유 등 독성 높은 화학 물질을 취급하는 경우가 잦은 노동자의 작업복은 유해 물질에 자주 노출이 돼왔다. 영세 사업장의 경우 사업장 내에 전문적으로 작업복을 세탁하는 시설이 없어 노동자들은 주로 가정에서 세탁을 진행했다. 이에 유해 물질이 가정 내 세탁물에 노출되는 불안감과 위험이 따랐다.

 

이를 해결하고자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도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조례’를 만들고, 시흥시는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에 걸쳐 약 390㎡(118평) 규모의 실내 공간을 새 단장해 블루밍 세탁소의 문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 내빈과 관계자 130여 명이 참석해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의 첫 출발을 응원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가 영세·중소사업장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노동자들이 신바람 나게 일할 수 있는데 작게나마 이바지할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 열심히 땀 흘려 일하는 노동자들이 더욱 대우받는 시흥시로 거듭나도록 노사민정협의회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정책 발굴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iheung City opens ‘Blooming Laundry’, a one-stop service for work clothes washing and delivery

 

Priority support for businesses and workers with less than 50 employees... ·Spring and summer clothes 1,000 won, winter clothes 2,000 won

 

 

Siheung City (Mayor Lim Byeong-taek), with support from Gyeonggi Province, began washing and delivering work clothes near Sihwa Industrial Complex (20 Bongwoojae-ro 209beon-gil) on November 16 to protect the health rights of workers 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to promote labor welfare. ‘Siheung City Blooming Laundry’, which provides one-stop support, has opened.

 

Siheung City Blooming Laundry is open from 9 a.m. to 6 p.m. on weekdays, excluding weekends and public holidays. Anyone working in the Sihwa Industrial Complex and nearb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can use it, and priority is given to businesses and workers with less than 50 employees.

 

Laundry costs are 1,000 won per piece (500 won per piece) for spring and summer clothes and 2,000 won per piece (1,000 won per piece) for winter clothes. The low cost reduces the financial burden on workers and provides one-stop service from collection to washing, drying and delivery to each workplace. The service has greatly improved user convenience.

 

The work clothes of workers who frequently handle highly toxic chemicals such as steel, machinery, and textiles are frequently exposed to hazardous substances. In the case of small businesses, there were no facilities to professionally launder work clothes within the workplace, so workers mainly washed their work clothes at home. This resulted in anxiety and risk of hazardous substances being exposed to household laundry.

 

To solve this problem, Gyeonggi-do established the 'Gyeonggi-do Workers' Work Clothes Laundry Installation and Operation Ordinance' last year, and Siheung City renovated an indoor space of approximately 390㎡ (118 pyeong) over two months from September to October to open the door of Blooming Laundry. opened.

 

At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about 130 guests and officials, including Siheung Mayor Lim Byeong-taek, Siheung City Council Chairman Song Mi-hee, and Gyeonggi Province's 2nd Vice-Governor Oh Oh-seok, attended the opening ceremony to cheer on the first start of Siheung City's Blooming Laundry.

 

Siheung Mayor Lim Byeong-taek said, “I hope that Siheung City’s Blooming Laundry will become a space that can contribute, even in a small way, to protecting the health rights of workers 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allowing workers to have fun at work. “We will continue to communicate with the Labor-Management-Government Council and strive to discover policies so that Siheung City can be reborn as a city where hard-working workers are treated better,” he said.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