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종합(국회의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득구 의원, ‘EBS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개최
“윤석열 정권 검찰독재본능이 또다시 드러났다” 비판
기사입력  2024/05/13 [17:51] 최종편집    강성봉 기자

▲ 강득구 국회의원     ©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지난 5월 7일 검찰의 EBS 압수수색을 두고 ‘EBS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권의 검찰독재본능이 또다시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강득구 의원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민생경제연구소, 이채양명주 시민연대 등과 함께 개최한 ‘EBS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에는 강득구 의원을 비롯해 민생경제연구소 박영선 언론위원장, 윤석열김건희일가온갖비리진상규명모임 안진걸 간사, 을들의연대 박창진 대표 등이 참석다.

 

강득구 의원은 “최근 국경없는기자회가 대한민국의 언론자유도가 급락했다고 발표했다”며, “대한민국의 언론자유도는 현재 최악의 상황”이며, “거듭된 압수수색으로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언론사를 길들인 결과”라며 “유시춘 이사장의 업무추진비 부정 사용으로 EBS 압수수색으로 윤석열 정권의 검착독재본능이 또다시 드러났다”고 꼬집었다.

 

강 의원은 “윤석열 정권은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업무추진비 부정사용 의혹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특수활동비 부정사용 의혹부터 제대로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득구 의원은 이어서 “대통령 취임사에서 35번이나 언급한 윤석열 대통령의 자유는 결국 국민 눈속임에 불과했다”며 “총선을 통해서도 정신 차리지 못한다면 더이상 국민의 인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Google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Google 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한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nd amended.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ang Deuk-gu holds ‘press conference condemning EBS search and seizure’

 

Criticism: “The prosecutorial dictatorial instinct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has been revealed again.”

 

 

Rep. Kang Deuk-gu (Democratic Party of Korea, Anyang Manan) held a press conference condemning the EBS search and seizure by the prosecution on May 7 and criticized it, saying,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instinct to dictatorship over the prosecution has been revealed once again.”

 

At the 'Press conference condemning the EBS search and seizure' held by Representative Kang Deuk-gu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afternoon of the 7th along with the People's Livelihood Economic Research Institute and Lee Chae-yang Myeong-ju's Citizens' Solidarity, Representative Kang Deuk-gu, People's Livelihood Economic Research Institute Press Committee Chairman Park Young-sun, Yoon Seok-yeol, and uncovering the truth about all kinds of corruption in the Kim Geon-hee family. In attendance were Ahn Jin-geol, secretary of the group, and Park Chang-jin,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Solidarity.

 

Representative Kang Deuk-gu said, “Reporters Without Borders recently announced that the freedom of the press in the Republic of Korea has plummeted,” and “The freedom of the press in the Republic of Korea is currently at its worst,” and “It is the result of repeated raids and seizures that have tamed media outlets that do not suit the regime’s tastes.” He pointed out,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censorious dictatorial instincts were once again revealed through the search and seizure of EBS due to Chairman Yoo Si-chun’s illegal use of business expenses.”

 

Rep. Kang emphasized,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must first properly explain the suspicions of former Jeju Governor Won Hee-ryong’s misuse of business promotion funds a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s suspicions of misuse of special activity funds.”

 

Rep. Kang Deuk-gu went on to emphasize, “President Yoon Seok-yeol’s freedom, which he mentioned 35 times in his inauguration speech, was ultimately nothing more than a deception for the people,” adding, “If we do not come to our senses even through the general election, the people will no longer have patience.”

 

ⓒ 경기브레이크뉴스&주간현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모집
경기도, ‘청년 주도 남북청년교류-경기청년피스리더 2기’ 모집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