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정치/자치   사회   경제   문화   청소년/교육
편집 2017.10.20 [12:32]
뉴스
전체기사
정치/자치
사회
경제
문화
청소년/교육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회사소개
광고제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 문화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네스북 ‘대형의자’ 의왕의 新랜드마크로 급부상!
어른들에 쾌적한 안식처 제공 아이들에겐 동심 유발 극찬
기사입력  2017/07/18 [09:51] 최종편집    유정재 기자
▲     ©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     ©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의왕시 내손동 삼성래미안 아파트에 오면 동화 속에서나 나올법한 의자가 사람들의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보는 이들 대부분이 신기하게 쳐다보며 저마다 자신의 휴대폰으로 화제의 의자를 촬영하기에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있다.   

대체 의자가 얼마나 특이하기에 이처럼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그 증거물을 남기기 위해 사진들을 찍어대는지 이유를 몰랐지만, 어느 누구도 화제의 의자를 본 순간, 잠깐의 호기심도 허락되지 않은 채 금방 이해를 할 수가 있는데, 그건 어마어마한 크기(4,6004,2006,700ⅿⅿ)의 철재구조물로 되어 있는 의자가 아파트단지 속에 당당히 자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화제의 해당 철재구조물 의자는 삼성물산()가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걸리버 여행기의 주인공으로 꿈과 희망의 나래를 펼 수 있도록 특별히 제작한 의자형 파고라인 것으로 해당 아파트현장 직원 관계자들에 의해 2001년경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됐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같은 특이사항으로 인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의자라 인정받고 기네스북에 등재되었다는 점. 이곳 주민들은 물론 타 지역에 거주하는 시민들은 모두가 이구동성으로 화제의 의자가 시민들에게 쾌적한 조경을 제공함과 더불어 아이들이게는 동심을 유발하여 건전한 교육용 그 이상의 가치를 하고 있다고 자평한다. 더욱이 기네스북에 오른 의자라는 점을 감안해 전국 각지에서 활동중인 문화예술인을 비롯해 그 외에 건축을 담당하는 관계자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어 이곳 아파트 주민과 시 관계자들은 하루 하루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아파트 주민 원 모씨는 아파트를 지나갈 때마다 제일 먼저 초입구의 문구 우리 아파트는 기네스북에 등재된 의자가 있는 곳이라는 문구를 보게 되는데, 그럴 때일수록 이 지역주민이라는 점 한가지만으로도 왠지 모르는 자신감이 생기면서 나도 모르게 어깨에 힘이 들어가곤 한다.”며 자랑스러워했다.

또 다른 시민 정 모씨는 분명 이 의자는 기네스북 가치 그 이상의 성격을 내포하고 있는 것 같다. 아이들한테는 좋은 추억이자 놀이터가 될 것이며, 어른한테는 편안한 안식처와 볼거리의 묘미를 주고 있으니 이런 게 바로 일석이조의 효과가 아닐까 생각된다. 또 금상첨화로 관할 시는 지역내의 명소를 통해 도시이미지 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극찬했다.

어린 두 자녀를 두고 있는 그는 아마도 의자를 본 아이들은 내가 동화 속의 주인공 걸리버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아니면 소인국의 소인이라고 착각할지도 모르니 이 자체가 컴퓨터를 비롯해 물질만능주의에 빠져있는 현대 아이들에게도 정서상으로나 교육상으로 많은 이로움을 줄 것이라 기대 의심치 않는다.”고 교육적 가치의 의미를 강조했다.

인테리어 설계사인 시민 박 모씨는 이왕이면 의자에 맞는 걸리버 신발을 앞에 놓아둔다는 지 걸리버 이야기를 동판이나 그림, 모형으로 만들어 놓는 것도 좋은 하나의 아이템이라 생각한다.”고 완벽한 동화구조물로서의 기능 보완을 요구하며 더 발전적인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해당 의자를 향한 시민들의 뜨거운 호응에 대해 시 관계자는 감사함을 전하면서 단순히 기네스북에 등재된 의자로만 보는 것으로 만족하지 마시고 아이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소중한 장소라 여기며 자주 이용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앞으로 해당 의자에 대해 더욱 더 관심을 가져달라는 주문도 함께 했다.

아파트 속의 대형 의자. 이 같은 사실만으로도 많은 사람들로부터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기에 충분하지만 기네스북에 등재된 작품인 점을 감안해 해당 작품이 오랫동안 양질의 상태로 보존될 수 있도록 향후 이 지역 주민과 그 외 시민, 그리고 해당 관할 지자체는 성숙한 시민의식과 안전관리 및 시설물보호에 더욱 더 역점을 둬야할 것이라고 조경 전문가들은 조언하고 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1/31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회사소개광고제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경기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171 (금강벤처텔 807호) 대표전화 : 031-389-0991~3 ㅣ 팩스 : 031-386-5453
ⓒ 2007 주간현대 경기다01169. 등록일 : 2009.08.03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아51013 등록일:2014.06.30 대표이사 발행인/ 편집인-이여춘, 사업자등록번호 138-81-54469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ay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