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정치/자치   사회   경제   문화   청소년/교육
편집 2017.10.23 [04:05]
뉴스
전체기사
정치/자치
사회
경제
문화
청소년/교육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회사소개
광고제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 사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산본로데오거리內 일부 건물 외벽 오물피해 심각
시민, “금연건물 망각한 듯 담배꽁초들 무수히 많아”
기사입력  2017/08/18 [10:04] 최종편집    유정재 기자
▲ 건물 사이 사이마다 각종 담배꽁초 등 오물들이 쌓여 있는 것을 한눈에도 쉽게 알아볼 수 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관리사무소 및 관할 시에 지속적 단속 강화 촉구

 

양 건물 창틀주변에 무수히 많은 담배꽁초를 보게 되니 잃어버린 시민의식의 현주소를 대변해주고 있는 것 같아 이 시대를 살아가는 시민의 한사람으로서 씁쓸한 기분마저 듭니다.”

 

군포시 지역경제중심의 한축인 산본로데오거리(구 산본중심상가)는 과거부터 주차 문제를 비롯해 꾸준히 문제가 제기되고 있어도 여전히 개선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 또 다른 골칫거리 한 가지가 더 있다. 그건 바로 원활하게 정화되고 있지 않는 건물 주변의 쓰레기오물문제이다.

 

보통 로데오거리 내 7층 이상의 대형 상가 건물들은 환경 특성상 이격거리가 그다지 넓은 상태가 아니다. 그런데 왜 쓰레기문제와 건물 간 이격거리가 무슨 상관관계를 갖고 있는 가 의구심을 표하는 이도 있을 테지만, 다음과 같은 상황을 직접 접하게 되면 이해가 충분히 가는 부분일 것이다.

 

로데오거리 안에 자리한 8층 규모의 빌딩을 예로 들자면 쓰레기오물의 심각성이 어느 정도인지를 대략 가늠해볼 수 있다.

 

해당 건물은 금연건물임에도 불구하고 바로 맞닥뜨린 옆 건물과 이격거리가 2m이상 채 되지 않는 문제를 띄고 있어 해당 건물들 사이 하단에 사람들이 지나다니지 않는다는 점을 악 이용해 일부 몰지각한 시민(특히 흡연인구)들이 담배꽁초 등의 오물을 버리고 있어 환경 정화의 오염 상태가 생각 외로 심각하다는 일부 시민의 지적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더 심각한 것은 이 같은 문제가 발견되고 있는 곳이 로데오거리 내에 한 두 건물이 아니라는 점이다.

 

문제의 해당 건물에 상주한 회사에서 근무하는 이 모씨는 아침만 되면 바람을 쐐기 위해 창밖을 우연히 보다 식겁할 때가 많다. 건물과 건물사이의 창틀을 마치 재떨이 및 쓰레기통으로 착각하는지 그곳에 무수히 많은 담배꽁초들이 널브러져 있는가하면 친절(?)하게도 어떤 곳은 일부로 누가 정리라도 해놓은 거 마냥 한데 뭉쳐 버려진 채 심한 악취까지 풍기는 상황을 조성하고 있었다.”고 지적하며 문제의 장소에 오물 피해의 심각성을 적나라하게 고발했다.

 

이씨는 도대체 담배꽁초를 그런 곳에 버린다는 게 아무리 상식적으로 이해해보려 해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내가 비흡연자라서 그런 것인가. 이 같은 상황은 흡연자라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 판단된다. 주변에 쓰레기통이 없는 것도 아닐 텐데 말이다. 더욱이 금연건물에 웬 담배꽁초들이 그렇게도 많은 지. 잃어버린 시민의식의 현주소를 대변해주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한 기분마저 든다.”고 개인적 견해를 밝혔다.

 

이에 그는 문제가 되는 관련 시설 주변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인 환경정화 및 단속 전개를 군포시에 정식으로 요청키로 했다.

 

시 관계자는 상인회를 통해 건물 당 개별적으로 점검 관리를 계도하고는 있지만 제대로 지켜지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을 알려드린다. 앞으로 보이지 않는 곳곳을 중심으로 더욱 더 점검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고 양해를 구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1/31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회사소개광고제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경기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171 (금강벤처텔 807호) 대표전화 : 031-389-0991~3 ㅣ 팩스 : 031-386-5453
ⓒ 2007 주간현대 경기다01169. 등록일 : 2009.08.03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아51013 등록일:2014.06.30 대표이사 발행인/ 편집인-이여춘, 사업자등록번호 138-81-54469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ay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