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   정치/자치   사회   경제   문화   청소년/교육
편집 2017.10.20 [12:04]
뉴스
전체기사
정치/자치
사회
경제
문화
청소년/교육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회원약관
회사소개
광고제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 경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道, 매입임대주택 입주 저소득층에 최대 200만원 보증금 지원
남경필 지사, LH·도시공사와 저소득층 매입임대주택 임대보증금 지원 협약
기사입력  2017/09/15 [13:51] 최종편집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     ©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경기도가 저소득층 주거 안정을 위해 올해 10월부터 매입임대주택에 신규 입주하는 저소득층 200가구의 임대보증금을 50%(최대 200만원) 지원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1일 오후 3시 도청 집무실에서 유대진 LH공사 주거복지본부장,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과 이런 내용을 담은 저소득층 매입임대주택 임대보증금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남경필 지사는 경기도와 LH가 매년 1,700~2,300호 주택을 신규 매입해 저소득층에서 공급하고 있지만 아직도 공급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매입임대주택 평균 임대보증금은 400만원 수준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에게는 큰 부담이 되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지원배경을 설명했다.

 

매입임대주택은 다가구나 원룸 등 기존 주택을 공공이 매입해 저소득층에게 시세의 30% 수준인 가격에 임대하는 주택이다. 매입임대주택 공급은 2006년 시작돼 2016년 말 현재 도내 총 18,924(LH 18,105, 경기도시공사 821)가 있다. 입주자 대부분은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등 저소득 취약계층이다.

 

경기도는 이들 취약계층이 주로 기초생활수급비에 의지해 생활하고 있어 목돈 마련이 쉽지 않다고 보고 있다. 실제로 매입임대주택 계약과정에서 임대보증금이 없어 입주를 포기하는 사례가 적지 않게 확인되고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도는 오는 10월부터 매입임대주택에 신규 입주 가구에 표준임대보증금의 50% 내에서 최대 200만원을 거주 기간(최대 20)에 무이자로 융자해 주기로 했다. 임대보증금은 임대주택 퇴거 시 일시 상환하면 된다. 매입임대주택 예비입주자는 입주계약을 할 때, 경기도시공사 또는 LH공사에 지원신청을 하면 즉시 지원받을 수 있다.

 

도는 올해 생계급여 수급자 200가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한 후 내년부터 2,300개 신규 입주 가구 전체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생계급여 수급자는 중위소득 30% 이하의 취약계층이다.

 

저소득층 임대보증금 지원 예산과 매입임대주택 공급량 확대에 소요되는 예산은 매해 40억원 정도로, 도는 주거복지기금 전출금을 매년 60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올해는 30억원이다.

 

남 지사는 이번 사업은 저소득층의 최소한의 주거환경 보장을 위한 최선의 지원으로 저소득층의 입주 문턱이 낮아지고 삶의 질은 높아질 것이라며 도는 임대보증금 외에도 경기도형 임대주택인 따복하우스 등 도민 주거복지 강화사업을 추진 중이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유대진 LH공사 주거복지본부장은 일상생활 속에서의 불편으로 인해 이런 사업이 탄생하게 됐다경기도시공사와 함께하는 이번 협약이 성공적으로 정착해 다른 지자체에서도 모델로 삼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임대보증금 지원 제도를 통해 저소득층들에게 혜택이 돌아가길 바란다따복하우스 공급과 안심 주거 복지사업 등을 통해 주거안정과 복지증진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기존 매입임대주택이 도심에서 떨어진 곳이 많아 입주자의 선호도가 떨어진다는 지적에 따라, 예비입주자를 대상으로 사전 조사를 실시한 후 이를 바탕으로 주택을 매입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또, 경기도시공사를 통해 올해 240호를 시작으로 매년 임대주택 공급량을 늘려, 2021년에는 연간 400호를 공급할 방침이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1/31
주간베스트 TOP10
  회원약관회사소개광고제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광고 경기 안양시 동안구 시민대로 171 (금강벤처텔 807호) 대표전화 : 031-389-0991~3 ㅣ 팩스 : 031-386-5453
ⓒ 2007 주간현대 경기다01169. 등록일 : 2009.08.03 경기브레이크뉴스 경기아51013 등록일:2014.06.30 대표이사 발행인/ 편집인-이여춘, 사업자등록번호 138-81-54469
Copyright All rights reserved.
Contact ay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