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8 군포의 책 선포식’ 개최
시민 독서릴레이 운동 시작으로 연중 다양한 사업 펼쳐져
기사입력  2018/02/01 [15:54] 최종편집    류연선 기자

 

소비자가 선정한 최고의 문화도시 브랜드, ‘책나라군포’의 2018년 독서문화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군포시는 지난 3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2018년 군포의 책 선포식’을 개최했다.

 

군포프라임필오케스트라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 이날 선포식에는 김윤주 군포시장과 유관기관장을 비롯해 지역 문인, 독서회, 문학회 및 각계각층의 시민 500여 명이 참여해 여덟 번째 ‘군포의 책’ 공식 선포를 축하했다.

 

▲ 김윤주 군포시장이 군포의 책을 공식 선포하고 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군포의 책’은 지난 2011년부터 한 도시 한 책 읽기의 일환으로 시민과 함께 추진하고 있는 군포시 대표 범시민 독서문화운동이다.

 

시는 지난해 8월부터 시민들이 추천한 280권의 도서를 대상으로 선정위원회 심의 및 시민 선호도 조사를 실시, 올해 초 장석주 작가의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일반․청소년 분야)와 신정민 작가의 ‘친절한 돼지씨’(아동 분야)를 군포의 책으로 선정했다.

 

또한 시민 대표 두가족이 '단순한 것이 아름답다'와 '친절한 돼지씨'의 주요장면을 각각 재편집해 율동․수화 등과 함께 선보여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  김윤주 시장(뒷줄 왼쪽 6번째)이 독서 릴레이 대표자들과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특히 장석주, 신정민 작가가 직접 작품 취지, 집필 배경, 작가의 작품세계 등을 소개한 ‘작가와의 만남’ 시간을 통해 책에 대한 친근감과 이해도를 높이는 특별한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농협은행 군포시지부․군포신협․군포시서점연합회가 중앙도서관에 2200권의 책을 기증하는 군포의 책 기증식과 해외그림책 기증식, 독서 릴레이 첫 주자 전달식 등이 이어졌다.

 

김윤주 군포시장은 “오늘 선포식을 시작으로 독서릴레이, 북콘서트, 독서골든벨 등 다양한 사업이 연중 펼쳐질 계획”이라며, “시민 여러분들의 삶과 가정에 행복을 가져다 줄 독서문화운동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