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천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계용 과천시장, 삭발식 감행... 과기부 이전에 강력 반대 나서
1인시위를 이후 더 강력한 저항 의지 표명
기사입력  2018/02/28 [14:25] 최종편집    이성관 기자

 

 

[경기브레이크뉴스(안양주간현대) 이성관 기자] 신계용 과천시장이 정부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 계획에 삭발식을 감행하는 등 강력한 저항전을 벌이고 있다.

 

신 시장은 28일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 공청회’가 열릴 예정이었던 정부서울청사 별관 3층 국제회의장 앞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에 대한 반대 성명을 발표하고, 지역 내 사회단체장 등 4명과 함께 삭발식을 진행했다.

 

▲ 삭발식을 진행하고 있는 신계용 과천시장     © 경기브레이크뉴스

 

신 시장은 과천시상인회장 윤기만 씨, 과천해병전우회장 이희세 씨, 검도협회장 김시범 씨,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국장 강희석 씨와 함께 삭발식을 진행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과천지역사회단체 회원 등 시민 350여 명도 이날 공청회가 열릴 예정이었던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궐기대회를 열고, 과기부 이전에 대한 강력한 반대 의사를 밝혔다.

 

 

신 시장은 성명서를 통해 “과천시민의 뜻은 철저히 무시된 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세종시 이전 추진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참담함을 느끼고 있으며, 이것이 잘못된 것임을 알리기 위해 삭발로써 투쟁에 돌입할 것임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 삭발식을 마치고 궐기대회를 열고 있는 신계용 시장과 과천 시민들     ©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어서 “과천시는 1980년대 초 정부청사가 들어서면서 조성된 계획도시이자, 행정도시로 성장해왔다”며, “정부가 정부청사의 세종시 이전을 추진하면서 과천이 이미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과기부 이전으로 인해 생존권마저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 시장은 “정부가 과천시에 대한 지원책 마련 없이, 과기부 이전을 감행하고 있는 행태는 과천시의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것”이라며, “그간 정부는 과천시가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특별지원법 제정과 과천청사 앞 유휴지 개발 요구를 묵살해왔다”고 비판했다. 덧붙여, “만약 과기부 이전이 불가피한 일이라면 과천시가 납득할 수 있는 수준의 지원책 마련이 선행되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세종시에 과기부가 입주할 공간도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전을 추진하고 있어, 임대료와 리모델링 비용 등으로 수천억 원에 달하는 혈세가 낭비되게 됐다”며, “급작스럽게 이전 계획을 발표하고 일련의 행정절차를 추진하고 있는 것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지역 유권자를 의식한 것으로 명백한 선거법 위반으로 보여 진다”고 말해 여당이 지방선거를 겨냥해 선심성 정책을 내놓는 것은 아니냐는 의구심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공청회는 지난 26일 행정안전부의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 공개에 이어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기 위해 실시된 것이다.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에 따르면, 행정안전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내년 8월까지 세종시로 이전하며, 2019년 8월까지 건물을 임대하여 입주한 후 2021년까지 신청사를 건립해 입주할 계획이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