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뉴스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역신문 외면하는 만안구청... 안양시 관련 뉴스 거의 없는 신문만 받아
기사입력  2019/01/08 [11:37] 최종편집    이성관 기자

 

 

[경기브레이크뉴스 이성관 기자] 안양시 만안구청의 민원실 반대편에 있는 본관 입구에는 신문함이 배치되어 있다. 구청의 각 부서별로 신문을 받기 위해 설치한 신문함이다.

 

 

청장실을 비롯해 총 9개의 부서와 구청 내에 들어와 있는 농*은행까지 총 10개의 신문함이 비치되어 있는데, 이들 신문함 앞에는 각각 유사한 문구가 적혀 있다. 문구의 내용은 여러 신문 이름을 나열한 뒤 그 외에 신문은 받지 않을 것이고, 넣는다고 해도 구독료를 지불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 만안구청 내에 비치된 신문함     © 경기브레이크뉴스

 

이 문구에 적힌 신문들은 대개 메이저 일간지인 조*일보, 한*레신문, 경*일보, 등이었는데, 의아한 점은 안양지역 신문이 모두 제외되어 있다는 것이었다.

 

 

10개 과의 신문함 중 청장실과 행정지원과에 안양**신문 하나가 기재되어 있는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에는 안양지역 신문을 모두 배제했다. 안양시에서 10년 이상 언론의 역할을 하며 안양시정과 안양 내에서 일어난 사건・사고 등의 정보를 가장 많이 기재하고 있는 언론은 구독목록에서 배제하는 반면, 안양관련지역 기사가 전혀 기재되지 않거나 한 달에 한두 꼭지 정도 나올까 말까 하는 있는 소위 메이저 언론의 신문에 구독료를 지불하고 있다. 그 외에도 경기지역 신문을 구독하는 예는 많은데, 1월 3일 현재 7개의 도 단위 신문에서 안양지역 관련기사는 5꼭지가 전부였고, 이중에는 안양관련기사가 하나도 없는 신문이 3개사였다.

 

▲ 신문사절 문구     © 경기브레이크뉴스

 

예외적인 경우는 경기남부신문이 있었는데, 8면 중 12개의 기사를 안양관련기사로 채웠고, 이는 전체 지면의 50% 가까이에 해당했다. 또한 다른 기사 역시 소위 안양권역이라 불리는 의왕, 군포, 과천시의 기사로 채우고 있어 본지의 오프라인 신문인 ‘안양군포의왕과천 주간현대신문’과 유사한 형태로 지면을 채우고 있었다. 그러나 만안구청에서는 이 경기남부신문 역시 2개과에서만 구독하고 있었다.

 

 

따라서 만안구청의 모든 과에서 구독료를 지불하는 신문 중 안양지역을 중심으로 기사를 작성하는 신문을 구독하는 경우는 3개과가 전부였으며, 이 3개과가 보는 안양지역신문을 제외하면 안양관련기사를 비중있게 다루는 경우는 단 하나도 없었다.

 

 

시민들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만안구청에서 안양에 대해서는 거의 언급하고 있지 않는 신문들만을 보는 것은 의아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물론 관공서가 우후죽순처럼 생기는 모든 언론에서 배포하는 책자를 구독할 수는 없다. 지역 이슈에 대해 꾸준하고 상세하게 다루고 있는 언론사 신문을 구독목록에서 배제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서 직무유기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구청과 구청 직원들은 지역의 소식을 전하는 지역 언론을 통해 시민들이 현장에서 요구하는 개선사항을 체크해야할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 신문사절 문구     © 경기브레이크뉴스

 

지역신문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운영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관공서에서 배포하는 행정광고에 목을 맬 수밖에 없는 입장이고, 관공서에 비치하지 않는 경우 시민들과 만날 수 있는 경우가 거의 없는 형편이기 때문에 따로 구독신청을 하지 않아도 무상으로 배포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지역 언론이 공정한 보도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지역을 대표하는 언론을 육성하는 토대를 만들어야할 관공서에서 해당 지역신문을 받지 않겠노라고 공공연히 내세우는 것은 그 근거가 없을뿐더러 본지와 같이 10년이 넘게 지역 언론의 임무를 다 해온 언론사로써는 허망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본지의 경우 안양시 동주민센터 단위의 소규모 공공기관부터 시청까지 다수의 관공서에 신문을 배포하고 있는데, 이중 안양시청과 동안구청에서는 구독료를 지불하고 있으나 만안구청은 구독료를 지불하지 않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지에서는 그동안 만안구청에 신문을 배포해 왔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일반 개인이라면 어떤 신문을 보든 신문사절 딱지를 내붙이든 상관이 없다. 그러나 관공서에서 해당 지역 신문을 제외하고 구독한다는 것은 그 어떤 방식으로 생각해도 이치에 맞지 않는 처사라 할 수 있다.

 

 

본지에서는 만안구청에 합당한 이유를 묻고 개선을 요구할 것이며, 개선이 이루어질 때까지 각 과에 배포하던 신문과 월간지 일체의 배포를 중단하고 시민 독자를 위해 민원실에만 배치할 예정이다.

 

▲ 동안구청 앞 신문함 모습     © 경기브레이크뉴스

 

한편, 동안구청의 경우 신문함에 사절 문구를 대부분 붙이지 않았고, 붙인 경우는 오히려 메이저 언론의 신문을 사절한다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 경기브레이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